월요일부터 강제휴무중인 3년차 공익출신 폐급 예비군입니다.


올해부터 1~4년차의 동원 미지정 예비군의 경우 작계훈련이 사라지고 기존 3일 24시간이던 동미참 훈련이 4일 32시간으로 늘어났습니다. 기존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뉘어 진행하던 작계의 경우 5~6년차 예비군만 받게 되었고, 1~4년차 동원 미지정 예비군의 경우 작계가 사라지는 대신 이수시간이 4시간이 줄어들었습니다. 


뭐 여튼 개인적으로 동네 산책(?)도 하고, 주요 요충지 구경도 할 수 있는 작계를 참 좋아하던 사람인지라 아쉽긴 합니다만.. 동네 나들이는 5년차 이후를 기약하기로 하고 미룰 수 없으니 오늘까지 3일동안 동미참 훈련에 참여했네요. 물론 내일도 나가야 합니다.


암만 폐급 공익이래도 연례행사처럼 겪고 나니 어느정도 폐 안끼칠 수준의 여유정도는 생겼습니다. 



사격이야 3년 연속 폐급답게 깔끔한 표적지를 가지고 집에 왔지만..


보충역에게 훨씬 더 친숙한 M16A1의 분해조립, 3년째 열심히 들어서 머릿속에 좀 많이 남아있는 이론같은게 있으니 그래도 현역들 사이에서 돋보이게 못하는 수준이 아닌 같이 묻어 갈 수 있는 수준은 되는 것 같습니다. 벌써 세번째 아무것도 뚫리지 않은 표적지를 가지고 집에 오는 부분만 빼면 말이죠. 


여러모로 공익(사회복무)을 마치고 걱정하시는 예비군 여러분들께서도 현역 친구가 있다면 친구의 도움을 받으셔도 좋고, 객지에 나와서 아는사람이 없다 한들 설명 잘 듣고 그대로 잘 따라만 하면 쉽게 하실 수 있습니다. 공익이라고 티를 내야만 할 일도 없구요. 공익이라서 잘 모른다고 하면 도와줬지 다른 현역 예비군들이 따돌리거나 교관 혹은 상근인 조교들이 대놓고 공익이라고 면박 줄 일도 없을겁니다. 큰 걱정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어짜피 예비군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3:28 16:31:10


하루만 더 참으면 3년차 예비군이 모두 끝나니 그걸로 위안삼아야죠.


4일차 훈련을 앞둔 이 시점에서 그렇게 또 밤이 깊어져 갑니다. 4일차 훈련 역시 비슷할테죠. 어떻게 버티나 싶었는데, 그렇게 시간은 흘러가네요. 올해는 더이상 입을 일 없는 군복도 잘 세탁해서 들여두면 될테고.. 4년차를 기약할 일만 남았습니다.


전국의 모든 공익출신 예비군 여러분. 참다보면 지나갑니다. 올 한해 훈련도 잘 이겨냅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또 예비군의 계절이 왔습니다. 벌써 3년차네요.


올해부터 동미참 예비군제도의 큰 변화가 있었다고 합니다.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누어 진행했었던 작계훈련이 작년에는 '향방'이라는 글자가 빠지더니 올해는 아예 폐지되었고, 그 대신 1~4년차의 동미참훈련이 기존 3일에서 4일로 늘어났습니다.


결론적으로 따지자면 상반기 하반기 작계훈련의 폐지로 도합 2시간이 줄어들긴 했습니다만, 하루벌어 하루먹고사는 자영업자 입장에서 거의 일주일이라는 시간을 비우게 되는지라 타격이 크기만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3:18 23:22:24


당장 다음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잡혀있게 생겼네요.


올해는 과연 조기퇴소 제도가 어떻게 운영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재작년에는 점심을 먹기 전에 다 끝내놓고 점심을 먹고 집에 가는 일도 있었는데 작년에는 거의 끝날 즈음부터 조기퇴소자를 발표하더군요. 뭐 올해도 작년과 크게 다르진 않을거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덥지 않은 시기에 후련하게 끝내놓는게 훨씬 낫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네요. 여튼 꼭 잊지 않고 있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