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도 한풀 꺾였고, 휴가철도 끝났습니다.

다만, 휴가도 가지 못한 불쌍한 인생을 달래기 위해 빨간 스파크를 타고 잠시나마 무창포 해변에 다녀왔네요.


조수간만의 차가 큰 서해안의 특성상 밀물때와 썰물때의 수위 차이가 상당히 큽니다. 뭐 여타 다른 서해안의 해변과 다를게 없는 무창포라 할 수 있겠지만, 이러한 현상으로 물이 빠지면 해변에서 1.5km 떨어진 석대도까지 길이 생겨나게 됩니다. 이렇게 생겨난 길을 '신비의 바닷길' 혹은 '모세의 기적'이라 부르며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지요.


여튼 빨간 스파크와 함께 무창포에 다녀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25:19


드넓은 모래사장. 그리고 저 멀리 보이는 갯벌.


서해안 대표 해수욕장이자 국내 3대 해수욕장으로 잘 알려진 대천에 비한다면 조용한 분위기를 가진 무창포입니다. 상가를 비롯하여 있을 건 다 있고요. 물때에 따라서 볼 수 있는 풍경이 각기 다른 그런 해수욕장입니다.


해수욕장도 유명하지만, 물이 빠졌을 때 걸어서 저 앞에 보이는 큰 섬 석대도까지 펼쳐지는 길을 통해 걸어서 섬에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도 유명합니다. 차를 세워두고 '신비의 바닷길'이라 불리는 그 길을 향해 들어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39:34


백사장을 넘어 바닷물 가까이로 갑니다만.. 제대로 된 길이 아니라 발이 푹푹 빠지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9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48:42


뻘에 발이 빠져서 고생만 하다가 나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0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0:51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는 곳으로 갑니다. 다시금 석대도로 가는 길을 찾아나섭니다.

 

저곳이 '신비의 바닷길'이라 부르는. 썰물때 아주 잠시동안만 통행이 가능한 그 길이 맞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2:03


길이 제대로 나 있네요. 이 길을 따라 들어가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4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2:31


어른이고 아이고 할 것 없이 돌로 다져진 길을 따라 들어가고 나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9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3:36


바구니 호미 모종삽을 든 관광객들 사이로 나홀로 걸어갑니다.


대부분은 갯벌에서 나고 자라는 조개나 게를 비롯한 어패류와 갑각류를 채취하기 위해 무장을 하고 온 관광객들이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1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3:50


바위에 더덕더덕 붙어있는 굴.


환공포증이 있는 사람들에겐 혐오스럽게 보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역시나 표면이 날카로워 괜히 손을 잘못 대었다가 베이는 일도 생길 수 있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4:24


전통방식의 독살을 구현해놓고, 체험장으로 이용중인 공간입니다.


뻘 한복판에 둑을 만들어 놓고, 물이 빠지면 그 둑에 고인 물 속의 물고기를 잡는 전통 어업방식의 일종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4:27


독살체험장 근처로 많은 관광객들이 모여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5:23


석대도를 향해 가는 길.


물이 점점 들어오고 있는 시기인지라, 석대도로 가는 길이 어느정도 물에 잠겨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7:28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결국 물살을 헤쳐가며 석대도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2:57


한참을 넘어가니 아직 물에 잠기지 않은 길이 보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3:50


굴양식장의 모습이 보입니다. 


석대도까지 거의 다 오긴 했지만, 점점 물이 들어오고 있고, 석대도에 들어갔다 나오기까지는 힘드리라는 계산 끝에 후퇴를 결정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5:05


더이상 석대도까지 가는 사람은 없습니다. 석대도에서 돌아오는 사람들만 있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2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5:57


양식장까지 들어와 굴을 채취하려는 관광객들을 막는 동네 어촌계원.


그리고 백사장까지는 아득히 멀게 느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2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7:30


아까보단 물에 잠긴 구간이 많아졌습니다.


울퉁불퉁한 암석들과 날카로운 굴 및 조개껍질로 이루어진 길이 물로인해 보이지 않는지라 매우 위험합니다. 결국 석대도까지 걸어들어갔다 나오는 목표는 커녕 멀리서 보는걸로 만족하고 나와야만 했습니다.


그냥 가기는 아쉬우니, 선착장에 들려 이제 함께 할 날이 그리 많이 남지 않은 스파크의 사진을 남겨둡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34:58


휴가다운 휴가는 물론이요. 석대도까지 걸어서 다녀오지도 못했습니다.


다만 모처럼 주어진 휴일에 바닷바람을 쐐고, 바닷물에 발을 담구고 왔으니 만족합니다. 내년에는 아니 가을이라도 좋으니 마음놓고 놀러가고 싶습니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다음에는 꼭 신비의 바닷길을 걸어서 석대도까지 들어갔다 올 수 있었으면 좋겠고요. 그렇게 남은 휴일의 오후를 무창포에서 보내다 돌아왔습니다. 

 


위 포스팅은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소정의 고료(제품 및 경품 혜택 등)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된 콘텐츠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보령시 웅천읍 관당리 799-1 | 무창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 전 서해대교를 건너던 중, 위장스티커를 붙인 차량을 포착했습니다.


뭔가 하고 보니, 누가 봐도 뻔한 9세대 말리부. '올 뉴 말리부'라고 불리는 차량의 부분변경 모델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6 11:03:24


이미 지난 4월 북미에서 크루즈 및 스파크의 부분변경 모델과 함께 공개되어 아는 사람은 다 아는데 말이죠..


내수시장에서 크루즈는 군산공장 폐쇄로 단종. 스파크의 부분변경 모델은 '더 뉴 스파크'라는 이름으로 5월 출시 이후 절찬리에 판매중입니다. 지금 제가 타고 다니는 차량도 9세대 말리부 부분변경 모델과 함께 공개되었던 '더 뉴 스파크'인데, 처음 타고다닐적만 하더라도 보기 힘들었던 신차가 슬슬 도로 위에서 보이기 시작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5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16 11:03:52


후미등(리어램프)의 디자인이 변경되었습니다.


뒤를 따라가면서 보았던 변화 중 가장 큰 변화를 거듭한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LED 캐릭터라인이 'ㄴ'자 형태에서 'ㄷ'자 형태로 변경되었습니다. 북미에서 공개된 2019년형 부분변경 모델은 RS트림이 추가되었고 지금과는 다른 머플러팁이 적용된다고 합니다. 다만 서해대교를 건너는 테스트카에는 머플러 팁이 달려있지 않아 그 모습까진 볼 수 없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6 11:04:12

Canon EOS-1D X Mark II | Manual | Partial | 1/250sec | F/4.0 | 0.00 EV | 70.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8:04:04 07:54:12


메기인상에서 조금 더 남성적인 이미지로 변하는 말리부.


어디까지나 북미형과 세세한 부분에서는 차이가 있겠지만, 공개된 북미형 부분변경 모델을 보고 위장스티커 속에 가려진 내수용 말리부의 모습을 보니 새롭고 더욱 더 커진 듀얼포트 그릴과 사슴뿔처럼 튀어오른 크롬 몰딩. 그리고 아래로 내려가 꺾인 DRL이 위로 올라오며 방향지시등이 아래로 내려간 모습까지 큰 차이는 없어보입니다. 지금보다는 훨씬 더 남성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입니다.


비록 말리부보다 제가 먼저 서해대교를 벗어났습니다만,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이니 조만간 위장스티커 속에 가려진 내수용 신형 말리부의 모습을 볼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내년에 풀체인지를 앞둔 일출의 쏘나타나, 과학이 되어버린 K5. 이미 나락으로 떨어진 SM6을 제치고 부디 한국GM의 중형차가 다시 대성하는 결정적인 아이템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