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제목 그대로입니다. 


2012년 11월에 노을진 단대호수(천호지)를 촬영했던 사진이 2017년 4월에 발간된 주간지 대학내일 814호에 수록되었습니다. 폐인화가 진행되기 시작하던 시기였던지라 노을진 천호지의 사진을 볼 때 마다 문득 제 인생에서 가장 생각하고 싶지 않은 시절의 회상에 잠기곤 합니다만, 지금까지도 천호지나 단대호수를 검색하면 검색결과 상위권에 랭크되는 저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지금이야 보급형 스마트폰들도 그보다 더 좋은 성능을 가진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습니다만, 당대 최고의 스마트폰인 삼성전자의 갤럭시S2로 촬영했었던 그저 그런 스냅사진입니다. 꾸준히 블로그 방문자를 끌어주는것으로도 모자라서 이 사진이 전국구 잡지에 수록되었다니 영광이 아닐 수 없네요.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2.6 | 0.00 EV | 4.0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2:11:02 17:49:10


원본 사진은 이겁니다.


 EXIF상의 정보를 확인한 바 2012년 11월 2일 오후 5시 49분 11초에 촬영된 이 사진은 약 5년여의 세월이 지난 오늘날의 대학내일 수습기자분이 보시기에도 정말 멋있는 사진이 아녔나 싶습니다. 제 노트북에 원본이 남아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블로그 업로드 이후 해상도가 리사이징이 되어버리는 바람에 작은 사진으로나마 실리게 되었습니다.


'휴강을 부르는 캠퍼스 호수 4선' 중 첫번째로 소개되는 단대호수입니다.




선명한 티스도리닷컴 워터마크 보이십니까. 자랑스럽지 않나요?


상명대가 낳은 최고의 아웃풋 '버스커 버스커'

그들의 명곡 '꽃송이가' 2절 도입부와 관련된 이야기로 시작해서 설명을 이어나갑니다.


뭐 설명을 좀 더 덧붙이자면 60년대 농업용수 저장 및 보급을 목적으로 설치된 저수지입니다. 여튼 근처 태조산 자락에서 내려오는 물을 저장하는 목적의 이 저수지가 주변 대학생 그리고 천안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한지는 채 10년도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 전만 하더라도 주변은 죄다 논이고 겨우 농업용수로 사용하는 똥물 웅덩이에 불과하던 천호지에 2005년 산책로가 개설되었고 이 일대가 공원으로 개발된 뒤, 사실상 인구 60만의 대도시가 되어버린 천안시의 대표적인 휴식장소이자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지요. 뭐 여튼 아름다운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된건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랍니다. 



총 다섯군데의 대학이 몰려있는 안서동 대학가의 대표적인 안식처 천호지.


근처를 지나가기만 꽤나 많이 지나갔었지 직접 거닐어 본지도 꽤 오랜 세월이 지난 것 같습니다. 좋았던 기억이던 그리 좋지 못했던 기억이던간에 오랜만에 되살려 볼 겸 산책로를 쉬엄쉬엄 걷고싶습니다.


대학내일 지난호 바로보기 링크 : https://univ20.com/magazin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 천호저수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으로 요 몇주동안은 움직이는 일이 많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강 정리해보니 이정도군요. 


10월 25일. 단국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외래 (미션수행완료)

10월 26일. 단국대학교병원 의무기록지 사본 및 통원증명서 발급 (정형외과)

10월 27일. 상명대학교 학보사 아이디어회의 (충정로)

10월 30일. 가톨릭대학교 성바오로병원 정형외과 외래 (청량리)

11월 첫째주 중. A-1렌트카 신차 시승 예정 (벨로스터 or K7)

11월 5일. 대전충남지방병무청 징병검사 재검 (3차)

11월 6일. 단국대학교병원 내과 수면내시경검사 및 외래진료


그리고 요즘 불규칙적인 식생활이 계속되다보니 위가 자꾸 아프길레 내과 진료도 받아보기로 했습니다. 오늘 오후시간대의 절반 이상을 병원에 있게 되었네요. 그 뒤에 기업은행이 8시까지 정상영업을 한다는 말에 조금 늦었지만 애드센스 환전을 하러 갔었지요.. 그 이야기는 나중에 풀어보도록 하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0:26 13:27:28


가장 최근에 이곳으로 왔던게 아마도 7월 말 쯤으로 기억합니다. 


6월 말쯤에 재활의학과에서 운동치료를 마무리 하고 집으로 내려와서 헬스장을 다녔지요. 그리고 신검 즈음에 해서 한번 외래를 갔던게 가장 최근일겁니다. 그 3개월의 시간동안 단국대학교병원에 달라진 점을 찾아보라고 한다면 국제의료기관인증위원회(JCI) 평가인가를 거치고 중부권 최초로 인증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6월 어느날에 양복을 입은 어느 흑인 아저씨를 중심으로 수행원들이 잔뜩 따라다니면서 이것저것 설명해주던데 아마 그게 평가 과정이였나 봅니다.


여튼 그렇게 10월 25일날 재활의학과 외래진료 결과는 이렇습니다. 다리의 활동각도는 7월과 크게 달라진것은 없었지만 생활하는데에는 무리가 없고 뛸 수 있고 이리저리 이전보단 더 걸어다닐 수 있다는 점에서 활동성은 어느정도 나아졌다는 점 이였습니다. 이렇게 살아도 크게 지장은 없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여튼 가는길에 6월까지 재활치료를 맏아주었던 치료사선생님을 만났는데 뒤에서 보니까 아직도 조금 티가 난다고 하더군요.. 저는 나름 뛸 수도 있고 해서 조금은 희망을 가지고 있었지만 앞으로 제가 운동을 하는 것 밖에 없다고 하더군요. 여기 재활의학과에서도 서울 정형외과에서도 병원에서 해 줄 수 있는건 거의 한계치에 왔다고 합니다. 나중에 혹시나 더 불편해지면 그때 다시 오라고 하더군요.


여튼 25일은 재활의학과 서류를 다 떼서 시험을 보러 학교로 왔습니다. (조금 늦게 들어왔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0:26 13:32:46


오늘은 단국대 정형외과 자료를 뽑으러 왔습니다.


사실 동네 병원에서 처음 단국대병원으로 올라왔다가 여러 검사를 거친 뒤에도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듣고 CT검사의 예약을 잡아놓았을때 서울 응급실로 올라가게 되었지요. 그 이전에 외래 기록이랑 이후 다시 천안으로 내려와서 약 2회정도 단국대 정형외과를 갔던 적이 있었는데 그때 자료를 가지러 왔습니다. 예약환자들이 많다보니 한참을 기다려가지고 의사선생님을 뵙고 자료를 받아올 수 있었네요. 대학 입학하고 불과 며칠 되지 않았을 그 때 있었던 일들이 새록새록 기억납니다..


난 아픈데 병원에서는 이상이 없다고 할 때.. 꽤병같았지만 진짜 아팠던 그 때....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0 | 0.00 EV | 26.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2:10:26 14:24:34


먼저 무인수납기에 가서 수납을 하고 가라고 해서 무인수납기를 거쳤지만, 무인수납기는 창구로 가라고 하네요.. 여튼 요즘 위가 좀 아프다보니 내과 진료의 수납을 먼저 해두고, 의무기록 사본과 제증명을 발급받는 창구로 갑니다. 사실 전날 재활의학과 외래때문에 방문했었지만 시험시간이 촉박하다보니 그냥 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물론 그날 한번에 처리했다면 두번 일을 하지 않아도 되었지만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0:26 14:26:14


본인의 신분증을 건네주고, 데이터를 찾아서 서류를 건네주는 방식입니다. 


지난번 7월 2차 재신검때 서울에서 두꺼운 의무기록지 사본을 받아왔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더군요. 그만큼 굵은 양은 아니지만 어느정도 장수는 나옵니다. 물론 발급 수수료는 3000원입니다. 당시 x-ray와 Bone Scan 검사의 판독결과용지를 보니까 정상 혹은 콩팥이 양쪽 다 있음 그런말밖에 없더군요. 조금 더 심해져서야 검사에서도 나오곤 했나 봅니다. 그리고 이 앞에 소화기내과와 외과의 진료실이 있다보니 바로 앞으로 들어가서 대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깔끔하게 리모델링이 되어있는 편 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0:26 14:35:45


소화기내과에 왔는데 여긴 대기자가 더 많습니다. 반대편 외과 진료실은 매우 한가했지만, 소화기내과 진료실은 찾는 사람들도 많았고, 저처럼 새로 진료를 받기 위해 오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대기실에 앉아서 KBS의 시사교양프로그램 의뢰인K를 재미있게 보다보니 약 한시간정도가 흐르고 제 차례가 오더군요. 요즘 식사가 불규칙해진것도 있고 해서 위가 너무 아프다고 하니 내시경을 찍어보자고 합니다. 처음엔 일반 내시경을 권하시던데, 워낙에 일반 내시경이 죽을맛이라는 소문을 많이 들어서 수면내시경은 안되냐고 의사선생님한테 반문하니 그럼 그렇게 하자고 하더군요. 그렇게 내시경실에 가서 편한 날짜를 잡고, 약을 받아서 왔습니다. 검사비 결재는 체크카드 잔액이 부족해서 다음으로 미뤘군요.


약도 무슨 세개씩이나 번거롭게 있었고, 식전 30분에 먹는 약부터 시작해서 여튼 약을 일주일치 먹고 그 다음주 화요일에 검사를 하고 외래를 다시 보기로 했습니다. 당연히 수면내시경이지요..


여튼 오랫만에 단국대병원에서 참 오랜시간을 있었습니다. 병원이야 가까이 하면 할수록 좋다는 사람들도 있지만, 전 올해 너무 병원을 가까이 한 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꼭 병원과 거리를 두는 한해가 되었음 좋겠네요..ㅎㅎ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신안동 | 단국대학교병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2.10.26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만간... 내시경을 해야할 것 같은데....
    거의 일주일을 죽으로 먹었으니...ㄷㄷㄷㄷ

  2. 프리마켓24 2012.10.27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찬 토요일을 보내세요!
    잘 보구 갑니다!

  3. 아레아디 2012.10.27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내시경을..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4. 류생 2012.10.27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한해 철/서님의 일중 가장 기억에 남는게 병원 입원이네요...
    다른 큰 사건이 없었던 것 같아요ㅎ
    올해가 끝나가는데, 내년엔 건강하길 바랍니다!

  5. +요롱이+ 2012.10.27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렀다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닷..!!

  6. NNK의 성공 2012.10.27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하루를 보내시길 바래요!

  7. Cat Ba Tour 2012.11.27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們很高興,如果你支持我們通過鏈接,非常感謝你先生
    http://catbatravels.com/tours/cat-ba-tou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