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다시듣는..] 시간으로 찾아왔습니다. 최신가요라고 보기도 힘들고, 그렇다고 추억의 가요라고 부르기도 힘든 1~2년정도 된 노래들을 다시 한번 소개해보는 시간.. [다시듣는..]입니다. 이 포스트가 잡블로그에 등장한다는 것은 포스팅거리의 고갈 혹은, 그냥 영자의 변덕때문임으로 추측됩니다.


오늘은 레인보우의 "A"가 "다시듣는.." 의 주요 내용입니다.

얼마전 법적 분쟁을 거친 카라와 SS501의 DSP엔터테이먼트 전속 한재호 김승수 콤비의 나름 대중가요중에선 작품성이 높다고 생각되는 곡인데다가, 이곡 이전에 레인보우가 주체성없고 딱히 중독성도 작품성으로도 높은 곡이라고 말을 하기 힘든 굉장히 난해한 곡들만 내놓았었고 활동했기 때문에 힙합과 락을 어느정도 절묘하게 조화시켜놓은.. 특히나 일렉기타와 앵글소리가 굉장히 신나면서도 슬프게 들리는[각주:1]  A는 어느정도의 중독성까지 가미되어 음악차트에서 상위권까지 올라가며 레인보우가 흔히 말하는 "듣보잡"이라는 벽을 탈출하고, 인지도를 높이는데에 한몫 했습니다.

"적어도 너만은, 세상에 너만은 소중히 여길 수 있길" 이라는 가사는 낭만적인 시처럼 느껴지기도 했지만, 결국은 너무 강렬한(?) 퍼포먼스때문에 도중에 심의에 걸려서 지상파에서 볼 수 없었던 곡입니다. 소녀시대나 카라등 1군 아이돌이 들고 나왔더라면, 혹은 어느정도 순화된 퍼포먼스로 조금더 활동을 했더라면 1위까지도 가볼 수 있는 엄청난 곡이였는데요... 아쉽습니다.

요즘들어서 To me..를 듣다가도, 이곡이 생각나서 듣기도 하네요..ㅎ

그렇다면 한번 다시 들어볼까요?? (뮤비는 아래에..)
 

A - RAINBOW

A AAA A AAA A AAA

*just U'r collection line ez acess line 스스로 매인 AAAA
그렇게 갇혀서 쌓인 니 깊숙히 패인 나아아 나아아 나아아 오*

그저 감출 뿐이야 허술한 포장에 훌쩍 숨겨버린 너의 현란한 스타일 
허울좋은 허상 일뿐 진실이 될 수 없어 
널 내리 누르고 또 조르고 뭘 모르고 또 바라고 있어

A! oh oh oh oh oh oh oh woo~ 
just A! A! oh oh oh oh oh oh oh woo~

**[love]그게 흔하니 [love]사랑이 흔하니 [love]쉽게 다 change a love 갈아타 갈아타 oh 
[love]적어도 너만은 [love]세상에 너만은 [love]소중히 여길 수 있길 있길**

*Repeat

woo!

A! oh oh oh oh oh oh oh woo~ 
just A! A! oh oh oh oh oh oh oh woo~

그저 서툴 뿐이야 두꺼운 화장에 한껏 묻혀버린 너의 진실된 맘 
매일 같은 위선일뿐 영원히 갈 수 없어 

널 내리 누르고 또 조르고 뭘 모르고 또 바라고 있어

love
그게 흔하니
Repeat

Repeat

rap 똑바로 나를 바라보라고
가면은 버려 가라가라고
네가 원하는걸 말해보라고
난 달라 좀 달라 넌 몰라 내 색깔은 레인보우
진실에 목 메인 girl
love is pain[사랑은 고통] 지금 넌 부족해

가식이 진실을 진실이 가식을 수백번 덮어서 눈을 멀게 하잖아
적어도 너만은 그래도 너만은 똑바로 날 바라 보길 보길

[love]적어도 너만은 [love]세상에 너만은 [love]소중히 여길 수 있길 있길

Repeat

가사 출처 : Daum뮤직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없이도 가능합니다." 
  1. 지극히 필자가 선호하는 음악의 기준이며, A는 그 조건을 충족하는 비교적 빠른 템포에 신나면서 슬프게 들리는 곡임에 틀림없다. [본문으로]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시듣는..] 시리즈는, 약 1년에서 2년정도 전에 나온.. 최신곡이라고 부르기는 힘들고, 그렇다고 추억의 가요로 분류하기도 힘든 노래들을 소개하는 시간입니다. 이 포스팅은 블로그 주인이 포스팅거리가 없을 때, 자주 이용하는 포스트입니다. 너무 낙하산티가 나는 포스팅이긴 하지만, 그동안 잊고있었던.. 새로운 신곡들에 묻혀버린지 좀 안된 곡들에 대해서 다시한번 느껴볼 수 있습니다.



오랫만에 [다시듣는..] 시리즈로 돌아왔습니다. 오늘 소개할 노래는, 작년 이맘때쯤..(이것보다는 약간 뒤였나?) 여성5인조 그룹 f(x)의 첫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NU ABO입니다. 꿍디꿍디인지 궁디순디인지 언어파괴를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가사들에 도무지 한번에 뜻을 알 수 없는 제목, 거기다가 미래지향적인 가사들과 뮤직비디오.. 이게 노래냐면서 욕도 많이 먹었고 논란들도 많았지만, 1위도 몇번 했었고.. 참 논란과는 달리 나름 흥행한 노래였습니다. 그리고 멤버 "엠버"의 다리부상으로 인해서, 탈퇴설과 4인조 활동설도 나돌고 하다가.. 조만간 아니 곧.. 부상이 완치되고 새로운 앨범으로 찾아온다고 합니다.

이노래.. 참 오랫만에 한번 들어보죠ㅎㅎ (아래에는 뮤비.)

"저는 공식적인 BGM만 이용합니다." 




Hey~ yo!

1. 나 어떡해요 언니 내 말을 들어봐
내가 사람을 언니 모르겠어요
참 엉뚱하다 만날 나만 놀리지
내가 정말 예뻐 그렇다면 돼

독창적 별명 짓기 예를 들면 궁디 순디
맘에 들어 손 번쩍 들기 정말 난 NU ABO

mystery mystery 몰라 몰라 아직 나는 몰라
기본 기본 사랑공식 사람들의 이별공식
hysteric hysteric 달라 달라 나는 너무 달라
내 맘대로 내 뜻대로 좋아 좋아 NU ABO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NU ABO

2. 내 말 들어봐요 언니 I'm in the trance
지금 이 감정은 뭐죠 난 처음인데
가슴 두근두근 마치 꿈꾸는듯
난 구름 위를 둥둥 사랑인가봐

딱 세번 싸워보기 헤어질때 인사 않기
보고 싶은 나 생각 들땐 커플링 만져보기

mystery mystery 몰라 몰라 아직 나는 몰라
기본 기본 사랑공식 사람들의 이별공식
hysteric hysteric 달라 달라 나는 너무 달라
내 맘대로 내 뜻대로 좋아 좋아 NU ABO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NU ABO

[bridge] 사랑에 빠진건 너무 멋진 일인데
나만의 감정은 못 잊을 그대로 갖는걸 yeah~
새롭게 좀 튀게 마치 꿈을 키워가는것
mystery ABO 그건 모두 다 너인걸 바로 너란걸 ooh~
what u what u call, what u what u what u call

yes, this is how we do it our love f[x], yeah! yeah!
yeah, this is how we do it pure love f[x], yeah! yeah!
yeah, this is how we do it bring it love f[x], uh!

이런 모습 어때 이게 나인 걸 어떡해
나의 곁엔 네가 있어 특별한건데 yeah~

mystery mystery 몰라 몰라 아직 나는 몰라
기본 기본 사랑공식 사람들의 이별공식
hysteric hysteric 달라 달라 나는 너무 달라
내 맘대로 내 뜻대로 좋아 좋아 NU ABO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NU ABO
yeah! yeah! yeah, this is how we do it pure love f[x]
나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NU ABO
yeah! yeah! yeah, this is how we do it bring it


가사 출처 : Daum뮤직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