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도 몇번 포스팅으로 이 문제에 대한 내용을 다루었었습니다. 국내 1위 포털인 네이버가 몇년전부터 언론사에게 기사 노출에 대한 권한을 주겠다며 새롭게 시도한 정책인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이미 이전부터 선정적이거나 자극적인 내용과 관련없는 제목을 앞세워 사람을 자신들의 언론사 홈페이지로 그 내용에 관련된 기사를 보고싶어하는 네티즌들을 낚은 뒤 전혀 딴판인 내용의 기사를 보여주거나 고의적으로 선정적인 기사를 노출시켜 유입효과를 얻는등 큰 문제가 되어왔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에 대한 여론의 압박이 심해지자 지난 4월에서야 NHN측에서는 "선정적인 기사를 올리는 언론사에게 그로인한 유입보다 더 쓴 댓가를 치르게 하겠다"면서 그러한 기사를 올린 언론사의 기사를 3시간동안 블라인드처리를 시키는 단속에 나서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두달이 지난 후 그렇게 규제되는 사례는 단 두건... 정말 좋은 취지였지만 이미 언론사들은 구렁텅이를 빠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각주:1]

그리고 아무리 몇번을 강조한다고 하더라도 자극적인 내용의 제목으로 네티즌을 낚아채는 행위는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캐스트 무려 톱뉴스라는 분류에 "北주부들 마약 집단흡입 환각상태서..."라는 기사제목을 달고있는 국내 3大 일간지라고 불리는 중앙일보의 기사가 떠있습니다. 사실 북한 관련 이야기는 가만보면 조선일보 기사가 대부분이지만 간혹 동아일보나 중앙일보의 기사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간혹가다가 거대한 중앙일간지 조중동이 아닌 그들마저 좌편향되어있다고 주장하며 자극적인 기사를 담는 뉴라이트계열의 인터넷언론인 뉴데일리에서도 북한 관련 기사가 올라오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북한에도 관심이 많고.. 약간은 기사의 내용이 다를것같이 예상되어 클릭해보았습니다.

 
 "마약, 북한군 장악하다... 실탄지급못하고 허위보고까지"

우리가 보고왔던 네이버 뉴스캐스트의 그 제목과는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전형적인 보수언론의 북한관련 기사들과 큰 차이가 없는 기사로 연결되어왔습니다.

내용을 쭉 읽어보아하니 북한 군인들의 마약중독으로인해 기강이 무너지고 있으며 주민들까지도 동요되고 심지어 중고생들의 생일선물로도 인기리에 이용되고 있다는 내용이였습니다. 그리고.. 주부들이 단체로 마약을 흡입한 뒤 어떻게 되었다는 내용은 어디에 나올까요?


기사 내용 중간에 약 한문장정도만 뉴스캐스트에 뜬 제목과 관련된 내용이 나옵니다.

RFA에 따르면 최근에는 가정주부가 집단으로 마약을 흡입하다 환각상태에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숨지는 사건도 벌어졌다.

 분명히 뉴스캐스트에는 
"北주부들 마약 집단흡입 환각상태서..." 라는 제목이였지만 문장을 보니 집단이 동반자살을 했다는 의미보다도 주부 여럿이 마약을 흡입하고 있었는데 그중 한명이 자살을 한것이라는 의미가 더욱 강해보입니다. 

 
어떤분이신지.. 이분의 댓글에 충분히 공감하는 바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내용을 북한군의 마약과 관련된 내용이였고 아래에 작게나마 일반인들의 마약중독에 관련된 내용이였긴 하지만 사실상 북한군의 마약투여와 관련된 기사임에 더 가깝습니다.

특히나 주부가 마약을 한다는 내용은 단 한줄밖에 나오지 않았고.. 그마저도 집단이 했다는것인지 혼자서 했다는것인지 불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네티즌들을 자극적인 제목으로 낚아오셔서 살림살이는 좀 나아지셨습니까? 이제는 대표적 중앙일간지들마저도 이렇게 사람들을 낚아와야 하는건지.. 자극적인 글에만 반응하는 우리들도 문제이긴 하지만 굉장히 씁쓸하기만 합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1. http://news.etomato.com/Home/ReadNews.aspx?no=166478 [본문으로]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렇다. 요즘 서울특별시 시장 5세훈씨는 선하게 생긴 인상과는 달리 아이들 밥그릇을 뺏기 위해서 온갖 치졸함을 보여주고있다. 자라나는 학생에게 밥을 주는것은 단지 재정을 파탄나게 만드는 망국적 포퓰리즘이라고 큰소리로 떠들고, 새빛둥둥섬인지 세금둥둥섬인지 뭔지 이상한 플로팅아일랜드를 한강에다가 띄우고 온갖 토목공사에 디자인서울에 붓는 돈은 있다고 하는것도 웃긴데다가, 당장 오세이돈께서 서울시내 한복판이 물에 잠기고 사람이 떠내려가고 자신의 공약중 베네치아 서울을 만들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는 도중에도(자의반 타의반이긴 하지만, 그가 말한 베네치아 서울이 그런것이였을것이다.) 애들 밥 안주겠다고 싸우고 있었다고 한다.

거기다가 더 웃긴건, 이런걸 가져다가 혈세를 낭비해 투표를 하자고 하는데.. 그저 웃을 뿐이다.

그렇다. 오늘 이슈화가 되고있는 문자가 나한테도 왔다. 그 문제의 번호로 말이다. 그렇지만, 나는 서울시민도 아니다.. 왜 나한테 보냈을까?



발신번호: 02 3672 0967

비겁한 투표방해 세금폭탄 불러옵니다.
8월 24일(수) 꼬~옥 투표합시다

투표참가운동본부


참고자료 : "비겁한 투표방해" 휴대폰 문자 살포... 네티즌 논란(머니투데이)

필자는 서울시민이 아닌데도, 이러한 문자가 왔다. 이 문자는 복지포퓰리즘추방국민운동본부라는 단체에서 대표적 보수단체중 하나인 "한국미래포럼"의 전화번호로 보낸 문자라고 합니다.
어떻게 사람들 전화번호는 알아서 혹은 무작위로 아무번호나 붙여서 보낸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당장에 서울에 거주하는 사람도 아닌데, 왜 필자에게까지 온지도 전혀 모르겠습니다..;;

어찌되었던간, 노인들에게 무료로 지하철을 태워주는것도 보편적인 복지이고.. 자라나는 새싹들에게 무상교육이라는 보편적인 복지 속에서 그들이 먹는 급식까지도 보편적인 복지로 나아가야할 방향이라 생각됩니다. 초등학교에서는 급식도 교육이라는 개념 하에 아이들을 줄을 세워 밥을 먹이고, 손을 씻도록 하는데.. 이런 아이들에게 급식으로 돈있는집 자식과 돈없는집 자식으로 편을 가르고 위화감을 조성하는 교육을 하자는것은 잘못된 교육의 방향으로 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충분히 부자감세를 철회하고, 부자들도 사회의 일원으로서 부정한 행동 없이 정당한 납세를 하게된다면 무상급식은 큰 무리가 아니라고 봅니다. 당장 우리사회가, 직접 부자들이 우리가 세금을 더 내야한다고 말하는 선진국이 될 날은 멀었지만, 충분히 국민의 의식 변화가 있다면 실현될 수 있습니다.

정당하지 못한 투표를 보이콧하는것도 하나의 의사표현이 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