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부터 인터넷상에서 기자들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낚시질을 해대는게 허다하다는건 모두가 아는 사실일것이다. 언론이라는 칭호를 붙여주기도 아까운 이름없는 인터넷 지라시들이 우후죽순 생긴것도 문제이지만, 요즘은 이름있는 메이저급 신문사들에서 더 이러한 낚시질에 열을 올리는게 아닌가 싶다.


기사의 질이 아니라 클릭당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있다보니 당연히 글을 쓰는 입장에서는 조금이라도 더 낚아서 인센티브를 받아야 하는 상황. 이러한 잘못된 구조가 불러일으키는 낚시기사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이다보니 일부 찌라시 언론들은 아예 댓글로 달려오는 비난여론을 피하기위해 댓글을 달 수 있는 공간을 없애고 그공간도 광고로 매꾸는 경우가 있다.


오늘도 무려 그런경우를 주요언론으로 보게되어 화가나서 이렇게 글로 남긴다.


스포츠동아. 

아이비, 대선배 인순이에게 "니가 뭔데" 버럭



그렇다. 여기까지만 보면 아이비가 진짜 대선배 인순이에게 소리를 지르고 하극상을 저질렀다는 내용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그렇지만 내용을 확인한다면 상황은 달라진다. 관심받고싶은 기자의 표현일 뿐.




평소 스트레스를 어떻게 푸냐는 MC의 질문에 아이비는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반려동물들에게서 힘을 얻기도 하지만 '시카고' 공연 중 선배 가수 인순이에게 '니가 뭔데'라고 소리를 지르는 신이 있어 스트레스가 풀리는 것 같아 후련하면서도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고백했다


아이비는 전혀 하극상을 저지를 생각도 없었고, 뮤지컬 대사중 인순이에게 소리를 지르는 부분에서 스트레스가 조금 해소되는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을 뿐인데, 그냥 아이비가 버릇없이 인순이에게 소리를 지른것마냥 제목만으로 와전되어버렸다. 아래 네티즌들의 의견은 하나같이 낚시질을 한 기자에 대한 질타의 내용으로 가득하다.



무려 국내 3대 메이져급 신문사의 연예지인데 이딴 수준정도밖에 나오지 않는다니 참 아이러니할 뿐이다. 보통 이렇게 제목으로 낚시를 하면 낚여서 유입되어 온 네티즌들에 의해 이런류의 댓글이 달리고 추천수가 높다보니 낫뜨거운 광고를 달아두고 외부유입으로 벌어먹는 언론사 홈페이지로써는 당연히 댓글창을 닫아놓을수밖에 없다.


매경

30대 쏘나타 운전男, 보험만기되자 작심하고



30대 쏘나타 오너가 보험이 만기되자 작심하고.... 차를 팔은것도 아니고

무보험으로 차를 타고다닌것도 아니고, 방치한것도 아니고...


직장동료한테 다이렉트보험이 저렴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다이렉트 보험으로 바꿨다는 내용과 다이렉트보험에 대한 설명이 나와있는 그저 평범한 기사였다. 저렴한 다이렉트보험으로 간게 작심할만한 내용도 아니고 무언가 작심하고라는 제목의 표현에서 느껴지는 임팩트때문에 이러한 기사를 클릭했을텐데.. 모두가 낚인것이다.


이제 더이상 제목에 낚이기도 싫고, 무슨 기사가 떠도 클릭해보고싶은 마음도 없다. 모두 사람을 낚는 기자들이 만들어낸 결과이다. 더이상은 그들에게 낚이기도 싫고, 엮이기도 싫다. 나는 제발좀 제대로 된 기사를 보고싶을 뿐이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인터넷에 올라오는 기사들... 이전에도 몇번 포스팅으로 그러한 세태를 지목했었고 또한 그렇게 세태를 지목해오고, 제목낚시계의 최고봉인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대한 건의도 수많은 사람들이 끊임없이 해왔던게 사실이다.

인터넷 언론들 중에서도 수준높고 괜찮은 언론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연예계 전문 언론이랍시고 우후죽순 세워져 이름도 생소한 인터넷 언론들은[각주:1] 언제나 방송 캡쳐화면연합뉴스뉴시스를 비롯한 통신사들의 기사를 받아서 네티즌 의견이랍시고 바닥민심과는 전혀 다른 자신들이 지어낸 의견만 한줄 붙여서 보강취재라고 자기네 이름을 붙여서 내놓곤 한다. 그렇다. 거기까지는 좋다.

하지만, 간단한 인터넷 이슈를 다룬 기사임에도 이렇게 정확한 정보확인 없이 내 맘대로 기사를 쓰면 되는지 모르겠다. 인터넷 뿐만 아니라 매일 아침신문을 발간하는 기성언론사에서 말이다.


"어~ 이차 왜 이래?"... 갤로퍼 후진으로 마티즈를 '쾅'이라는 이름을 가진 기사다.

(모자이크는 광고)

이런 기사들은 다음날 아침 신문이 되어 독자들을 찾아오지는 않겠지만, 인터넷에서만 국한된 3류 찌라시도 아닌 언론까지 제목낚시와 잘못된 기사를 남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기사의 내용은 음주운전자로 추정되는 운전자가 자신의 갤로퍼를 가지고 마티즈를 들이받는다는 내용과 동영상에 내용에 대한 묘사가 자세히 나타나있다. 그 다음에는 인터넷 기사들의 뻔한 종결어구인 네티즌 의견으로 끝나버리고 만다.

일단 한번 문제의 동영상을 확인하고 기사의 오류에 대해 짚고 넘어가보자.



기자가 본 동영상이 게시된 사이트는 암만봐도 "미디어 다음"이 아니다. TV팟이다.

참고로 다음과의 제휴로 보배드림 게시글에서 올려진 동영상은 다음 TV팟의 자동차채널에 자동으로 등록된다. 간혹 보배드림에서 게시된 동영상중 이슈가 되는 경우에는 굳이 자동차와 관련된 내용이 아니여도 TV팟의 "실시간 인기 동영상" 분류에는 자동차채널에 뜨게 된다.

또한, 보배드림등 외부에서 업로드되는 동영상의 경우 TV팟처럼 직접 설명을 쓸 수 있는 기회가 없다. 그냥 보배드림에서 게시된 동영상이라는 표시만 있을 뿐. 글쓴이가 말하려는 내용이 무엇인지는 알아서 보배드림을 찾으면 된다.

이것이 바로 원본글이다. 사실 원본글에도 큰 설명은 없지만 부연설명이 아예 없는건 아니다.
http://bobaedream.co.kr/board/bulletin/view.php?code=accident&No=125243 
또한 이 글은 보배드림 내 인기글이 아니라 TV팟 운영진이 이슈동영상으로 선정해서 조회수가 올라간 동영상으로 추정됩니다.

가장 중요한건 기사 제목에서도 말하고 있는 마티즈가 아니라. "모닝"이라는거...

오후 2시에 기사를 게시하고 몇시간이 지나도록 댓글에 마티즈가 아니라는 이야기가 나왔건만 끝까지 수정이 되고있지 않습니다.


자잘한 게시에 관련된 내용이야 그렇다 쳐도, 가장 중요한 동영상에 등장하는 차종까지 틀리고 있으니 기자의 자질이 매우 의심됩니다. 이런 잉여블로거만도 못한 기자가 판을 치는 세상. 내가 발로 써도 저것보다는 더잘 쓸것만 같은 기자들이 인터넷 쓰레기를 만들어내고있는 이 세상..

인터넷 이슈를 다루는 기사라고 모두 이렇다는건 아니지만, 방문자 몰이 낚시가 취미인 인터넷 기사들이 아닌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는 기사들을 만나볼 수 있을까요? 그날을 오늘도 기다려봅니다.

 
  1. 언론이라 하기도 힘들다. 그냥 찌라시들일 뿐이다. 일부 연예찌라시의 경우에는 최근들어 정치와 사회분야까지의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그렇지만 어디까지나 인터넷상에서의 네티즌의 의견을 가지고 방문자 유입효과만 누려보려는 수준에서 그치고있다. [본문으로]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