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부터 인터넷상에서 기자들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낚시질을 해대는게 허다하다는건 모두가 아는 사실일것이다. 언론이라는 칭호를 붙여주기도 아까운 이름없는 인터넷 지라시들이 우후죽순 생긴것도 문제이지만, 요즘은 이름있는 메이저급 신문사들에서 더 이러한 낚시질에 열을 올리는게 아닌가 싶다.


기사의 질이 아니라 클릭당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이루어져있다보니 당연히 글을 쓰는 입장에서는 조금이라도 더 낚아서 인센티브를 받아야 하는 상황. 이러한 잘못된 구조가 불러일으키는 낚시기사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이다보니 일부 찌라시 언론들은 아예 댓글로 달려오는 비난여론을 피하기위해 댓글을 달 수 있는 공간을 없애고 그공간도 광고로 매꾸는 경우가 있다.


오늘도 무려 그런경우를 주요언론으로 보게되어 화가나서 이렇게 글로 남긴다.


스포츠동아. 

아이비, 대선배 인순이에게 "니가 뭔데" 버럭



그렇다. 여기까지만 보면 아이비가 진짜 대선배 인순이에게 소리를 지르고 하극상을 저질렀다는 내용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그렇지만 내용을 확인한다면 상황은 달라진다. 관심받고싶은 기자의 표현일 뿐.




평소 스트레스를 어떻게 푸냐는 MC의 질문에 아이비는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반려동물들에게서 힘을 얻기도 하지만 '시카고' 공연 중 선배 가수 인순이에게 '니가 뭔데'라고 소리를 지르는 신이 있어 스트레스가 풀리는 것 같아 후련하면서도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고백했다


아이비는 전혀 하극상을 저지를 생각도 없었고, 뮤지컬 대사중 인순이에게 소리를 지르는 부분에서 스트레스가 조금 해소되는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을 뿐인데, 그냥 아이비가 버릇없이 인순이에게 소리를 지른것마냥 제목만으로 와전되어버렸다. 아래 네티즌들의 의견은 하나같이 낚시질을 한 기자에 대한 질타의 내용으로 가득하다.



무려 국내 3대 메이져급 신문사의 연예지인데 이딴 수준정도밖에 나오지 않는다니 참 아이러니할 뿐이다. 보통 이렇게 제목으로 낚시를 하면 낚여서 유입되어 온 네티즌들에 의해 이런류의 댓글이 달리고 추천수가 높다보니 낫뜨거운 광고를 달아두고 외부유입으로 벌어먹는 언론사 홈페이지로써는 당연히 댓글창을 닫아놓을수밖에 없다.


매경

30대 쏘나타 운전男, 보험만기되자 작심하고



30대 쏘나타 오너가 보험이 만기되자 작심하고.... 차를 팔은것도 아니고

무보험으로 차를 타고다닌것도 아니고, 방치한것도 아니고...


직장동료한테 다이렉트보험이 저렴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다이렉트 보험으로 바꿨다는 내용과 다이렉트보험에 대한 설명이 나와있는 그저 평범한 기사였다. 저렴한 다이렉트보험으로 간게 작심할만한 내용도 아니고 무언가 작심하고라는 제목의 표현에서 느껴지는 임팩트때문에 이러한 기사를 클릭했을텐데.. 모두가 낚인것이다.


이제 더이상 제목에 낚이기도 싫고, 무슨 기사가 떠도 클릭해보고싶은 마음도 없다. 모두 사람을 낚는 기자들이 만들어낸 결과이다. 더이상은 그들에게 낚이기도 싫고, 엮이기도 싫다. 나는 제발좀 제대로 된 기사를 보고싶을 뿐이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phia 2012.07.04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중동은 그냥 포기하세요.ㄱ-

  2. 류생 2012.07.04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개월 전이나 지금이나...
    법적인 장치라도 필요할 듯 하네요.

  3. 기쁨이엄마 2012.07.04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많은사람들이 많은사람에게 힘이되게 해주는 말들보단,,좋지 않은말들이 이제는 익숙해지는것같아 너무 아이를 키우는사람으로써안타깝네요

  4. 2012.07.04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심오하게 웃김

  5. 악동™ 2012.07.04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들이 저모양이라니 ㅜㅜ 슬프네요

  6. 도플파란 2012.07.04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 이틀도 아니고... 요즘.. 기사를 읽다면.. 오타도 뭐.. 정도껏해야지.. 여러개가 보일때도 있고.. 맞춤법검사도 해보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틀린 경우도 봤어요.

  7. FIAP 편집국장 2012.07.04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 신문의 수준이 좀 구리다는건 동의합니다만, 무조건적으로 조중동 욕하시는 분들은 개인적으로 동의할 수 없네요.^^
    논조야 어차피 신문사마다 차이가 있을텐데, 모든 신문이 어느 한쪽편을 들어야 하는건 아니니까 말이죠.
    세상에는 다양한 의견들이 있고, 그 의견은 모두 인간에 의해서 나온 것이다 보니, 백프로 옳은 것도, 그리고 백프로 틀린 것도 있을 수 없겠지요.
    그리고 인터넷 신문체제에서는 언론사 내부에서 판단하는 기준이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조중동 종이신문체제에서는 그 외의 신문과 실적 가이드라인이 타사와 상당히 다릅니다(저는 논조와 기사 스타일을 떠나서 가이드라인 부분만 한정해서 얘기한 것이고요, 그리고 이쪽 관련 체제는 제가 개인적으로 잘 알고 있는 내용이니, 혹시 조중동 맹목적으로 싫어하는 분들 쓸데없이 제 블로그와서 딴지걸지는 마세요).
    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 많으시겠지만, 제가 볼때는, 종이신문에만 한정해서 보자면, 그리고 논조를 떠나서 보자면, 조중동의 내용이 그나마 인용수준이나 관련자료, 그리고 기타 근거채택에 있어서 타사에 비해 나은점이 많다고 봅니다.

    어쨌든 인터넷 신문은 반성해야 할 점들이 많은건 사실인 것 같고요,
    철한자구님과 저와 몇 번 얘기를 나누었듯이, 이런 기사보다는 차라리 묵묵히 양질의 포스팅을 하시는 블로거분들의 내용이 백배 천배 낫다고 봅니다.

  8. CANTATA 2012.07.04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이틀 일도 아니니 ... 그러려니 합니다...ㅋㅋ
    두줄짜리 기사보면 정말 ㅋㅋ
    이게 기사인가 하는 ㅎㅎㅎ

  9. AudenA 2012.07.06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대단한 기자네..


    진정한 노인과 바다야..

  10. 꾼이­ 2012.07.06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아이비 인순이 기사 봤다.
    제목만 보고 갔다가 혼잣말로 욕했다 ㅋㅋㅋ
    형 원래 욕 잘 안하는데 말야.

  11. 윈컴이 2012.07.11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낚시가 너무 많네요...

  12. sextoys 2013.05.11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를 팔은것도 아니고

    무보험으로 차를 타고다닌것도 아니고, 방치한것도 아니고...


요즘 인터넷에 올라오는 기사들... 이전에도 몇번 포스팅으로 그러한 세태를 지목했었고 또한 그렇게 세태를 지목해오고, 제목낚시계의 최고봉인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대한 건의도 수많은 사람들이 끊임없이 해왔던게 사실이다.

인터넷 언론들 중에서도 수준높고 괜찮은 언론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연예계 전문 언론이랍시고 우후죽순 세워져 이름도 생소한 인터넷 언론들은[각주:1] 언제나 방송 캡쳐화면연합뉴스뉴시스를 비롯한 통신사들의 기사를 받아서 네티즌 의견이랍시고 바닥민심과는 전혀 다른 자신들이 지어낸 의견만 한줄 붙여서 보강취재라고 자기네 이름을 붙여서 내놓곤 한다. 그렇다. 거기까지는 좋다.

하지만, 간단한 인터넷 이슈를 다룬 기사임에도 이렇게 정확한 정보확인 없이 내 맘대로 기사를 쓰면 되는지 모르겠다. 인터넷 뿐만 아니라 매일 아침신문을 발간하는 기성언론사에서 말이다.


"어~ 이차 왜 이래?"... 갤로퍼 후진으로 마티즈를 '쾅'이라는 이름을 가진 기사다.

(모자이크는 광고)

이런 기사들은 다음날 아침 신문이 되어 독자들을 찾아오지는 않겠지만, 인터넷에서만 국한된 3류 찌라시도 아닌 언론까지 제목낚시와 잘못된 기사를 남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기사의 내용은 음주운전자로 추정되는 운전자가 자신의 갤로퍼를 가지고 마티즈를 들이받는다는 내용과 동영상에 내용에 대한 묘사가 자세히 나타나있다. 그 다음에는 인터넷 기사들의 뻔한 종결어구인 네티즌 의견으로 끝나버리고 만다.

일단 한번 문제의 동영상을 확인하고 기사의 오류에 대해 짚고 넘어가보자.



기자가 본 동영상이 게시된 사이트는 암만봐도 "미디어 다음"이 아니다. TV팟이다.

참고로 다음과의 제휴로 보배드림 게시글에서 올려진 동영상은 다음 TV팟의 자동차채널에 자동으로 등록된다. 간혹 보배드림에서 게시된 동영상중 이슈가 되는 경우에는 굳이 자동차와 관련된 내용이 아니여도 TV팟의 "실시간 인기 동영상" 분류에는 자동차채널에 뜨게 된다.

또한, 보배드림등 외부에서 업로드되는 동영상의 경우 TV팟처럼 직접 설명을 쓸 수 있는 기회가 없다. 그냥 보배드림에서 게시된 동영상이라는 표시만 있을 뿐. 글쓴이가 말하려는 내용이 무엇인지는 알아서 보배드림을 찾으면 된다.

이것이 바로 원본글이다. 사실 원본글에도 큰 설명은 없지만 부연설명이 아예 없는건 아니다.
http://bobaedream.co.kr/board/bulletin/view.php?code=accident&No=125243 
또한 이 글은 보배드림 내 인기글이 아니라 TV팟 운영진이 이슈동영상으로 선정해서 조회수가 올라간 동영상으로 추정됩니다.

가장 중요한건 기사 제목에서도 말하고 있는 마티즈가 아니라. "모닝"이라는거...

오후 2시에 기사를 게시하고 몇시간이 지나도록 댓글에 마티즈가 아니라는 이야기가 나왔건만 끝까지 수정이 되고있지 않습니다.


자잘한 게시에 관련된 내용이야 그렇다 쳐도, 가장 중요한 동영상에 등장하는 차종까지 틀리고 있으니 기자의 자질이 매우 의심됩니다. 이런 잉여블로거만도 못한 기자가 판을 치는 세상. 내가 발로 써도 저것보다는 더잘 쓸것만 같은 기자들이 인터넷 쓰레기를 만들어내고있는 이 세상..

인터넷 이슈를 다루는 기사라고 모두 이렇다는건 아니지만, 방문자 몰이 낚시가 취미인 인터넷 기사들이 아닌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는 기사들을 만나볼 수 있을까요? 그날을 오늘도 기다려봅니다.

 
  1. 언론이라 하기도 힘들다. 그냥 찌라시들일 뿐이다. 일부 연예찌라시의 경우에는 최근들어 정치와 사회분야까지의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그렇지만 어디까지나 인터넷상에서의 네티즌의 의견을 가지고 방문자 유입효과만 누려보려는 수준에서 그치고있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홀람 2012.01.28 0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털의 제목낚시와 더불어 복사붙여넣기 기사들도 싸잡아서 처리해야 할 문제인데 이게 실타래가 너무 꼬여버려서 참 짜증납니다..

    •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1.29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복사 붙여넣기를 하두 많이해서, 도대체 어떤 기사가 원본인지 찾기도 힘든 세상이죠.

      연합뉴스나 뉴시스같은데서 뉴스 받아다가 그 아래다가 네티즌의견이라고 한줄 써놓는것도 합법적인 복사 붙여넣기인데요;;

  3. 돈재미 2012.01.28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입량을 노리고 쓰레기 기사를 가지고
    낚시성 제목으로 홀리고 있는 것은
    이제 없어져야 된다고 봅니다.

  4. 도플파란 2012.01.28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보인데...ㄷㄷㄷㄷ 하긴 요즘 기자가 기자가 아니라죠...ㄷㄷㄷㄷ 돈만 밝히는 사람들이라고 욕하는 사람도 있습니다..ㄷㄷㄷㄷ 저희 아버지가 기자한테 당했거든요...ㄷㄷㄷ

  5. 2012.01.28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모닝이 얼마나 가벼운 차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영상이었음....

  6. 마법고양이 2012.01.28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국민일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기자 망신을 다 시키는구만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아레아디 2012.01.28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기분이 그렇죠..;

  8. CANTATA 2012.01.28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 메인에 뜨는 기사들 찌라시 기사들이 워낙 많아져서..ㅎㅎ
    ZUM에서 기사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같아요...
    그나마 광고는 없거든요

  9. 착한외계인 2012.01.28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인터넷 기사는 제목만 잘(사실은 선정적으로) 지어서 사람들 낚으려고 하지 제대로 된 정보를 주는 기사는 찾아보기가 힘드네요.

  10. 곰사랑 2012.01.28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성 낚시 정말 많이 보는데 눈살 찌뿌리게 할정도로 보기 그렇더라고요 많은 조회수를 얻으려고 하는거 같아요

    티스토리님도 기자하시면 정말 잘하실 것 같아요ㅎㅎ

  11. 둥이 아빠 2012.01.29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에는 누구나 개나 소나 기지가 되는 세상이랍니다^^

  12. 까움이 2012.01.29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게다가 낚시성 글은 어떻고요,
    기사라는게 참 저질스러워서....

    온라인 뉴스가 많이 발전했지만,
    상업주의의 영향으로 오히려 퇴보하는 느낌입니다.

    하루빨리 본질을 되찾아야 할텐데요.

  13. ninjakuma 2012.01.30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자나 해볼까요?? 전문지식 없어도 되는거 같은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4. Yitzhak 2012.01.31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잇, C8넘들...
    이래서 구라쉐키들이 판을치고 대우받는 기괴한 세계가 바로 블로고스피어죠.
    동무래 열 많이 받지 말라요.^^

  15. 꾼이­ 2012.02.08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찌라시 허접기자들... ㅉㅉ 이런게 한 두번의 실수쯤이라면 이해가 되지.
    정말 한 두번이 아니라 이젠 아예 무시하게 되더라.

  16. idateasia scam 2012.10.30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기사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17. asian girl 2013.01.16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콘텐츠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18. amcas personal statement 2013.03.23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매체를 통해 변경내용을 안내하고 있었지만, 개별적으로 변경정보가 전달되지는 않았습니다.

  19. thesis writing 2013.04.14 0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이 소식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그것은 예술의 절정이다. 나는 인터넷에서 이러한 자원을 더드립니다.

  20. qmobile price in Pakistan whatmobile 2014.10.20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나소나 한다는 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