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미야마테를 열심히 돌아다니던 도중.. 언덕 밑에 2층짜리 목조건물이 보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8:07


조금은 오래되어보이는, 정원엔 야자수가 한그루 심어진 이 건물에 흥미가 돋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8:16


입장료는 100엔. 우리돈 천원 수준입니다.


저 건물의 명칭은 나가사키시 스카 고고도 미술관. 나가사키 출신 일본의 화가 스카 고고도의 작품을 전시해둔 미술관이라 합니다. 1913년 태어난 스카 고고도는 일본의 사계절과 특유의 문화 그리고 정서를 보여주는 작품들을 그려냈다고 하더군요. 뭐 여튼 일본을 넘어 세계 각지에서 인정받는 화가의 미술관이 입장료가 100엔이라니.. 당장 들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0:56


입장권과 함께 일본어로 된 팜플렛을 하나 받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1:44


1913년 나가사키에서 태어나서부터 2008년 95세로 작고하기까지 일생의 약력이 담겨있습니다.


1층은 풍경화 위주의 원본 작품들이. 2층에는 복제본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2:3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2:48


이러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29


스카 고고도상께서 사용하시던 붓.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33


함께 사용하시던 파렛트.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51


전시관 한켠에 마련된 벽난로. 뭐 그냥 모양만 남은듯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5:08


여러 잡지에 소개된 내용도 전시가 되어있네요.


여튼 100엔을 내고 1000엔이 넘는 가치의 작품들을 보고 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7.1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8:52


현재 미술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해당 건물은 러시아인이 처음 지은 건물이라 하는군요.


메이지시대 지어진 이후 1992년과 1993년에 반 해체 복원작업을 거쳤다 합니다. 지금은 옛 모습 그대로 복원된지 20년이 지난 시점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1:25


다시 내려오는 길목에 올드카 한대가 보이네요. 자세히 보기 위해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1:38


닛산(NISSAN) 글로리아(GLORIA) 5세대.


1975년부터 1979년까지 약 4년간 생산되었던 올드카입니다. 세월이 흘렀음에도 관리를 잘 받아 40년 넘는 세월동안 장수하고 있는 모습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2:07


닛산의 배기가스 저감 기술인 NAPS(Nissan Anti Pollution System)가 적용된 차량이네요.


저보다도 나이가 근 두배는 많은 차량입니다만, 상태도 좋고 번호판도 두자리 숫자의 구형 번호판입니다. 과연 이 차의 주인은 어느분일지. 궁굼하더군요. 다만, 차주를 볼 수 없었기에 발길을 돌렸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4:51


종전에 성당으로 올라가던 길에 오르골을 팔던 기념품점이 있어 다시 들려보았습니다.


삿포로 오르골집에 가선 암것도 사오지 않았는데, 갑자기 오르골 뽕에 들려 오르골을 보러 들어갔네요. 뭐 근래까지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 '너의 이름은'의 주제가 '전전전세(前世)'의 오르골이 있더군요. 오르골도 근래 인기 있던 노래들 위주로 유행을 타나 봅니다.


그리고 특이한 기념품들이 이목을 끄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5:52


철덕 버덕을 위한 열쇠고리가 넘쳐납니다.


나가사키현을 돌아다니는 열차 전차 그리고 버스의 모형 열쇠고리가 가득합니다. 우리나라 지자체의 꼰대 공무원들 머리에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그런 아이템입니다. 일본의 철덕 버덕들은 이런 굿즈가 있어서 참으로 행복하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6:37


여기 버스 양말도 보이네요!


우리나라에선 절대 볼 수 없는 아이템인지라 몇개 사와서 대중교통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한테 선물로 돌릴걸 그랬습니다. 이제와서 후회되네요. 여튼 나가사키에서는 대중교통 역시 기념품 사업에 활용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부분은 제발 좀 본받아 갔음 좋겠습니다.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3부에서부터 이어집니다.



모기에서 점심을 먹고, 나가사키 시내로 향하던 티스도리 일행. 오우라 천주당을 목적지로 찍고, 나가사키 개항의 상징인 미나미야마테(南山手) 근처로 향하고 있습니다. 다만, 일본에서 차를 가지고 사실상 처음으로 들리는 관광지인지라 주차에 큰 애를 먹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34:58


근처까지 왔습니다만, 더 위에 차를 주차하자고 올라가다가 결국 만차래서 돌아갑니다.


저 멀리 정박중인 크루즈선이 보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40:17


미나미야마테 주변으로는 서양식 문물이 유입되었던 흔적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오우라 천주당도 그렇고 구라비엔도 그렇구요. 이 주변 관광지들이 모두 1800년대 후반 개항과 동시에 서구 문물이 유입되면서 생겨난 건물 그리고 시설들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40:25


결국 다시 근처까지 내려와서 가장 저렴했던 주차장에 차를 주차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43:29


우리내 주차장과 크게 다르지 않네요. 티켓을 끊고 출차시 정산하면 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47:08


바깥으로 나왔습니다.


미나미야마테 거리 한복판에 이렇게 이정표가 잘 되어있네요.


글로버 정원은 구라비엔으로 알려진 그곳을 의미하고, 우리가 갈 오우라 천주당 역시 가까운 거리에 있습니다. 그 외에도 중국역대박물관이라던지 유료 엘리베이터 탑승구도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48:30


오우라 천주당 방향으로 올라가는 길목에는 나름 1800년대 느낌이 물씬 풍기는 상점가를 지납니다.


패밀리마트 편의점을 시작하여 오르골 그리고 어느 관광지에 가서도 쉽게 볼 수 있을법한 평범한 기념품들도 있구요. 가쿠니만쥬나 카스테라같은 먹거리도 팔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49:18


가쿠니만쥬를 팔고 있네요.


이때까지는 가쿠니만쥬가 그렇게 맛있는 음식인 줄 몰랐습니다. 평범한 만주에 고기를 넣어서 접어 만든 그런 음식입니다. 이후 차이나타운에 가서 맛을 보고 사왔었는데, 진작 그렇게 맛있는 만두라는 사실을 알았으면 이때부터 열심히 사 먹었을텐데 말이죠. 뭐 여튼 그렇습니다. 이 글을 보고 나가사키 여행을 가시는 여러분들께 한번 더 강조합니다만, 가쿠니만주는 원조집이니 뭐니 찾지 마시고 보이는 족족 사 드세요. 별다른 말이 필요 없습니다. 그냥 먹을만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0:03


카스테라를 시식해보라고 올려두었기에 먹어봤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먹는 카스테라보다 상당히 달달하네요. 전 그렇게 나이가 많지 않아 모르겠습니다만, 달달한 저 맛이 옛날 7-80년대 카스테라 맛이라고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0:41


올라가는 길목에 그림책 미술관이 있길래 살짝 들어가 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2:15


정원은 아름다웠습니다만, 입장료가 있다는 사실을 보고 발길을 돌렸네요.


뭐 혼자 여행을 다닌다면 블로그 포스팅 거리도 늘릴 겸 여기저기 입장료를 내고 들어갔겠습니다만, 일행이 있고 의견이 맞지 않는 경우가 있어 몇몇곳의 입장을 포기하기도 했었습니다. 나름 상업지구 한가운데에 보존된 정원만 구경하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3:38


조금 더 올라가니 커다란 성당이 하나 보입니다.


1860년대. 일본에서 처음으로 지어진 가톨릭 성당이라고 합니다. 족히 160년 넘는 세월을 버텨온 건축물이란 이야기겠죠. 뭐 국내에 천주교가 처음 유입되었을 당시 유교사상에 배척되는 서양의 종교를 믿는다는 사실만으로 학살된 순교자들이 있었습니다만, 일본도 마찬가지였나 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4:13


오우라 천주당은 입장료를 받습니다. 근데 그게 생각보다 비쌉니다.


그런고로 입장은 패스하고 저 앞에서 기념사진만 촬영하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4:38


<오오우라 천주당>


오오우라 천주당은 프티쟝 주교의 지도로 1865년 2월 19일에 봉헌식을 거행한,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입니다.

1597년 2월 5일, 니시자카 언덕에서 순교한 일본 26 성인에게 봉헌된 성당으로, 순교지 방향을 향해 지어졌습니다.

현재, 나가사키 역 앞에 위치한 순교지 니시자카에는, 26 성인을 기념하는 성 필립보 성당 및 26 성인과 관련된 자료를 소장하고 있는 기념관이 정비되어 있습니다. 또한 일본가톨릭교회로부터 공식 순례지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뭐 대략적인 설명은 이렇습니다. 천주교 신자라면 입장료를 내고 들어갔을법한 장소인데, 천주교 신자도 없던고로 코앞에서 지나가는 스시녀 붙잡아서 사진좀 찍어달라고 부탁하고 기념사진만 찍고 왔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4:47


여기서부터는 관람권을 구입하십시오.


저 팻말 앞에 서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관람권 없이 볼 수 있는 마지노선이 저기까지니.. 아쉽지만 발길을 돌리기로 합니다. 발길을 돌려 미나미야마테 거리 구경을 계속 이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7:06


오우라 천주당 구라비엔을 비롯한 나가사키 주요 관광지들이 소재한 미나미야마테의 지도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8:32


계단을 타고 올라가니 글로버가든의 입구가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3:59:23


성인 기준 입장료는 610엔.


개인적으로 볼거리는 좀 많은곳이라 포스팅 분량 2회치는 뺄 수 있을테고 여러모로 들어가 보고 싶었습니다만, 역시나 비싸고 야경을 볼 시간대가 아니면 별로다라는 이유에서 반대에 부딪혀 발길을 돌리기로 했습니다. 입장료 아껴서 어디에 쓴다고ㅠ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6.3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2:48


다시 미나미야마테 거리를 걸으며 구경을 이어갑니다.


커다란 곰인형이 조금 꾸질꾸질한 상태로 의자에 앉아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3:29


거리 위 분위기 좋은 카페도 있구요. 잡다한 기념품을 파는 가게도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4:47


미국식 주택입니다. 주로쿠반칸(16번관) 자료관이라 알려진 이 건물은 현재 출입이 불가하더군요.


사실상 방치중에 있는 상황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4:59


다른 건물들처럼 깔끔하게 유지보수라도 해주고 관리가 되었으면 하는데 아쉬울 따름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6.3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5:08


고인 빗물 그리고 담배꽁초가 버려진 16번관의 방화용 빠께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5:42


계단을 타고 16번관 아래로 내려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6:05


이미 내부는 다 헐려버리고 방치중인 우리의 16번관.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5 | 0.00 EV | 4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6:11


샤프전자의 구닥다리 냉장고가 덩그러니 버려져 있습니다.


참고로 샤프전자는 후지쯔와 달리 최근까지도 계속 냉장고 신제품을 출시하며 판매하고 있습니다. 암만 지난날의 영광을 가진 샤프전자라 할지라도 일본 내 가전시장에서는 건재한듯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7:39


해안가 카고크레인 주차장에 버려진 멀쩡한 차량 한대.


멀쩡합니다만 휠타이어를 비롯한 주요 부품들이 떼어져 있고, 휀다 범퍼를 비롯한 전면부는 싹 다 뜯어갔네요. 차 안에는 잡동사니가 가득합니다. 간간히 우리나라에서도 체납액이 엄청난 차량들이 암암리에 분해되어 불법폐차가 되거나 저렇게 필요한 부품들만 떼어낸 후 방치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만, 저 차량도 그런 상황이 아닐까 싶네요.


5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