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 여행기. 5부에서부터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39:02


미나미야마테 구경을 마치고 비교적 큰 도로가로 나왔습니다.


코앞으로 나가사키항과 여객터미널이 소재해 있고, 왕복 6차선 수준의 대로가 지나갑니다. 이 대로를 건너 외벽에 다른 마감재 없이 콘크리트 상태로 세워져 있는 건물 '나가사키 피스 뮤지엄'(나가사키 평화 박물관)으로 향하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42:20


나가사키 피스 뮤지엄의 입구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4.5 | 0.00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42:37


따로 입장료는 없다고 하네요. 들어가서 문을 두드리니 자원봉사를 하고 계신 분이 맞이해 주십니다.


그리곤 한국어로 된 설명서를 하나씩 건네주시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43:48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5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44:09


요약하자면 나가사키 피스 뮤지엄은 1995년 8월에 건립을 추진하여 2003년에 개관한 박물관입니다.


나가사키현 출신의 유명 가수인 사다 마사시(佐田雅志)의 제안으로 시작되어 2003년 개관한 뒤 현재는 여러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고 합니다. 분쟁지역과 관련된 주제를 다루고 있긴 합니다만, 분쟁 현황이라기 보단 평화로운 모습을 보여주는데에 집중한다고 하더군요. 여러모로 그렇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4.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45:06


군함도(하시마섬)도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46:04


이 박물관과 밀접환 관련이 있는 사다 마사시씨의 사진이 걸린 공간도 있습니다.


1952년생인 그는 젊은 나이에 도쿄 근교의 치바로 상경하여 가수로 활동하기 시작했고 현재도 왕성하게 활동중이라 합니다. 젊은날에 다큐멘타리 영화를 촬영하며 300억이 넘는 빚을 지게 되었는데, 그 빚도 스스로 공연과 방송활동을 하며 근래에 와서 다 갚았다고 합니다. 여러모로 대단한 사람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49:40


박물관 관람을 마치고 나오는데 작은 선물을 주시네요.


평화를 상징하는 휴대폰 고리입니다. 작은 선물에 감동하고 다음 목적지로 이동하기로 합니다. 다음 목적지는 '국립 나가사키 원폭사망자 추도 평화기념관' '원폭 자료관'으로 불리는 공간입니다. 추모관이 소재해 있고, 당시 원자폭탄 투하지 근처로 공원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18:26


물론 차로 약 4km정도 이동을 해야합니다.


그런고로 성당 구경 당시 주차했던 주차장에서 차를 꺼내와 이동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5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24:17


일본 오토바이도 번호판을 꺾고 다니더군요.


애초에 우리나라 자동차 오토바이 튜닝문화나 양카문화가 사실상 일본 문화가 건너왔다고 보는게 맞으니, 오토바이 번호판을 꺾어놓고 다니는 것 역시 일본에서 넘어왔다고 보는게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1:41


그렇게 도착한 국립 나가사키시 평화회관과 국립 추모관 건물입니다.


주차비가 매우 저렴합니다. 차량을 주차해둔 뒤 건물 주변부터 구경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1.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2:09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를 날리는 동상도 세워져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2:13


대체 어디로 들어가서 관람을 시작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서 경비아저씨게 물어보고 들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3:51


입구라는 화살표를 따라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4:53


한참 걸어서 내려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6:02


국립 나가사키 원폭사망자 추도 평화기념관.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추모관의 역할과 함께 원폭 피해자와 관련된 자료도 보관하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7:03


입장료는 성인 기준 200엔. 단시간 코스와 30분의 추모코스로 돌아 볼 수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8:05


촬영은 좋으나 플래시를 터뜨리지 말라고 적혀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3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38:42


원폭 사망자 이름 영정 검색 장치는 한국어도 지원합니다.


8951명의 사망자의 이름과 영정 그리고 사연이 담겨 있습니다. 한국인 희생자들을 찾아보았고, 경남 사천 출신으로 나가사키의 제련소에서 강제노동을 하다가 참변을 당한 희생자와 부인의 이야기를 가슴아프게 보았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40:57


피폭체험기와 증언 역시 한국어로 큰 위화감 없이 번역되어 있었습니다.


지하에 소재한 추모관을 거쳐 지상으로 다시 올라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7.1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52:05


추모관 지상에는 원폭 피해자들이 애타게 찾았던 물이 고여있습니다.


추모관에서 250m 떨어진 곳이 원폭낙하 중심지라고 하네요. 좀 이따가 찾아가 보기로 합시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3.0 | 0.00 EV | 5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5:55:05


추모관에 들어가기 전부터 저 앞에서 계속 대화를 나누던 스시남-스시녀 커플.


추모관을 나와서까지도 같은 자리에서 같은 자세로 대화를 나누고 있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07:15


저 멀리 다리건너 보이는 공간이 원폭 투하 중심지 근처로 조성된 공원입니다.


일요일임에도 중학생정도로 보이는 학생들과 노란 모자를 쓴 초등학생들이 견학을 왔네요. 중앙공원으로 내려가기 전 조선인 희생자 추모비가 있더군요. 조선인 희생자 추모비를 한번 더 참배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09:55


조총련계 재일 조선인이 설명문을 작성하여 두음법칙이 무시된 부분이 조금 있습니다.


나가사키현과 그 근처에서 강제노동을 당하던 조선인만 약 10만명. 원자폭탄 투하로 2만여명의 조선인이 피폭당했고 그 중 1만명의 조선인이 폭사하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70년대 후반에 나가사키에 거주중인 우리 교포들과 모금활동에 참가한 일본인들로 하여 작은 비석을 세우게 되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10:32


일제에 의해 낮선 타국에 끌려와 고향으로 다시 돌아가지 못한 우리 선조들을 위한 추모비입니다.


고향땅을 밟지 못하고 타국에서 생을 마감한 우리 선조들이 애타게 찾았을 물. 후손들이 챙겨와 그들을 위해 바치고 간 모습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5.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11:20


한국에서 가져온 삼다수도 보이고, 참이슬 소주도 목캔디와 말랑카우도 보입니다.


잠시동안 추모의 시간을 가지고, 다시 관람에 나섭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4.5 | 0.00 EV | 60.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13:42


1945년 8월 9일 11시 2분.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투하된 시간입니다. 아이를 안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동상으로 만들어 두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14:26


이곳이 원자폭탄이 투하되었던 중심지라고 합니다.


위령탑이 세워져 있고, 원으로 둥글게 표시되어 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15:06


원폭 투하로 건물은 사라지고 기둥만 남았다고 합니다. 이 기둥은 철거 없이 놔뒀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15:39


해태로 보이는 석상이 있습니다. 그리고 코 위에 무언가가 올려져 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5.0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6:15:50


平和


아마 아까침 지나가던 학생들이 적어서 올려놓지 않았나 싶습니다. 평화를 깬 건 일본이였고, 민간에서는 평화를 위한 노력이 보입니다만, 일본 정부의 소극적인 태도가 아쉽기만 할 따름입니다.


7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나미야마테를 열심히 돌아다니던 도중.. 언덕 밑에 2층짜리 목조건물이 보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8:07


조금은 오래되어보이는, 정원엔 야자수가 한그루 심어진 이 건물에 흥미가 돋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8:16


입장료는 100엔. 우리돈 천원 수준입니다.


저 건물의 명칭은 나가사키시 스카 고고도 미술관. 나가사키 출신 일본의 화가 스카 고고도의 작품을 전시해둔 미술관이라 합니다. 1913년 태어난 스카 고고도는 일본의 사계절과 특유의 문화 그리고 정서를 보여주는 작품들을 그려냈다고 하더군요. 뭐 여튼 일본을 넘어 세계 각지에서 인정받는 화가의 미술관이 입장료가 100엔이라니.. 당장 들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0:56


입장권과 함께 일본어로 된 팜플렛을 하나 받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1:44


1913년 나가사키에서 태어나서부터 2008년 95세로 작고하기까지 일생의 약력이 담겨있습니다.


1층은 풍경화 위주의 원본 작품들이. 2층에는 복제본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2:3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2:48


이러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29


스카 고고도상께서 사용하시던 붓.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33


함께 사용하시던 파렛트.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51


전시관 한켠에 마련된 벽난로. 뭐 그냥 모양만 남은듯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5:08


여러 잡지에 소개된 내용도 전시가 되어있네요.


여튼 100엔을 내고 1000엔이 넘는 가치의 작품들을 보고 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7.1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8:52


현재 미술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해당 건물은 러시아인이 처음 지은 건물이라 하는군요.


메이지시대 지어진 이후 1992년과 1993년에 반 해체 복원작업을 거쳤다 합니다. 지금은 옛 모습 그대로 복원된지 20년이 지난 시점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1:25


다시 내려오는 길목에 올드카 한대가 보이네요. 자세히 보기 위해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1:38


닛산(NISSAN) 글로리아(GLORIA) 5세대.


1975년부터 1979년까지 약 4년간 생산되었던 올드카입니다. 세월이 흘렀음에도 관리를 잘 받아 40년 넘는 세월동안 장수하고 있는 모습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2:07


닛산의 배기가스 저감 기술인 NAPS(Nissan Anti Pollution System)가 적용된 차량이네요.


저보다도 나이가 근 두배는 많은 차량입니다만, 상태도 좋고 번호판도 두자리 숫자의 구형 번호판입니다. 과연 이 차의 주인은 어느분일지. 궁굼하더군요. 다만, 차주를 볼 수 없었기에 발길을 돌렸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4:51


종전에 성당으로 올라가던 길에 오르골을 팔던 기념품점이 있어 다시 들려보았습니다.


삿포로 오르골집에 가선 암것도 사오지 않았는데, 갑자기 오르골 뽕에 들려 오르골을 보러 들어갔네요. 뭐 근래까지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 '너의 이름은'의 주제가 '전전전세(前世)'의 오르골이 있더군요. 오르골도 근래 인기 있던 노래들 위주로 유행을 타나 봅니다.


그리고 특이한 기념품들이 이목을 끄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5:52


철덕 버덕을 위한 열쇠고리가 넘쳐납니다.


나가사키현을 돌아다니는 열차 전차 그리고 버스의 모형 열쇠고리가 가득합니다. 우리나라 지자체의 꼰대 공무원들 머리에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그런 아이템입니다. 일본의 철덕 버덕들은 이런 굿즈가 있어서 참으로 행복하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6:37


여기 버스 양말도 보이네요!


우리나라에선 절대 볼 수 없는 아이템인지라 몇개 사와서 대중교통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한테 선물로 돌릴걸 그랬습니다. 이제와서 후회되네요. 여튼 나가사키에서는 대중교통 역시 기념품 사업에 활용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부분은 제발 좀 본받아 갔음 좋겠습니다.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