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출동'에 해당되는 글 5건


제목이 곧 내용이긴 합니다만.. 여튼 그렇습니다.


장항선 직선화개통 10주년을 기념하여 사라진 철로와 역의 흔적들을 찾아나섰습니다. 그러다가 자갈이 모두 걷혀서 그냥 농로수주인 비포장 철길을 차를 몰고 들어갔네요. 전날 폭우가 쏟아진지라 진흙탕이 된 옛 철길자리를 지나며 몇번의 고비가 있었습니다만, 결국 큰 웅덩이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4륜차 흉내낸다고 들어갔다가 빠져버렸습니다.


미동도 하지 않습니다. 사람 발도 푹푹 빠지는 진흙탕에서 발버둥을 쳐봐야 타이어는 더욱 더 깊게 잠기기만 합니다. 옛 철길이라곤 하지만, 구석에 소수 남은 자갈을 제외하고는 철길에 깔았던 자갈까지도 죄다 치워버려서 어디 열대성 기후의 도로사정이 열약한 동남아지역에 온 느낌입니다.


일단 자력으로 탈출할 방법도 없고 혼자 거기 있어봐야 답이 없으니 렉카를 부르고, 옆에서 농사를 지으시던 아저씨께서 호미로 물길을 내어주셔서 물웅덩이에 물은 빼주셨습니다.



견인차가 도착하여 구난작업을 진행합니다.


저도 별다른 문제없이 들어온 길을 4륜구동에 지상고도 높은 견인차가 멀리서 오다가 내려서 전화를 걸고 자기도 빠지면 구난비 대줘야 한다는 얘기를 하고 확답을 듣지 않으면 들어가지 않겠다고 하더군요. 기분이 더러워서 추후 온 해피콜때 의견을 제시하려다가 걍 좋은 점수 주고 말았습니다. 


저도 별 문제없이 들어왔던 공간인데 일단 들어오라고 했네요. 



견인고리 활용이 불가한지라 휠에 줄을 연결하여 잡아당기기로 합니다.



두어번 위치를 바꾸며 차를 잡아당기니 결국 빠졌습니다.


험난한 모습이 그동안의 사투를 얘기해 주는 느낌입니다. 땅이 다 마른 다음에 다시 찾아오던지 해야겠네요. 여튼 큰 문제없이 구난작업이 마무리 되었고, 다음에는 꼭 4륜구동 승용차를 장만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해주는 하루였습니다. 그냥 지나갈만한 거리임에도 작은차는 답이 없습니다.

P.S 계약 개시 1개월만에 보험사 긴급출동서비스 5회 중 1회 사용.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기름이 간당간당 했지만 충분히 갈 수 있을거라 생각하고 올라갔는데.. 그만 서해대교 주탑에 거의 다 와서 서버리고 말았다. 맥아리없이 줄어드는 속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냥 갓길에 차를 세우는 것. 조금만 더 힘을내어 올라갔더라면 어떻게 탄력을 받아서 휴게소까지 내려가겠건만 그게 불가한 자리.


차를 세우고 비상등을 켜고 삼각대가 없으니 트렁크를 열어놨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12:19 02:20:40


보험사에 긴급출동 접수를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지나가던 고속도로 순찰차량이 갓길에 선다.


서평택에서 회차하여 돌아오는 길에 보았다면서 순찰대원 아저씨랑 한참 얘기하고 있다보니 렉카 도착. 고속도로 위에서의 비상급유는 안해준다고 한다만 기름을 2만원어치 받아와서 일단 주유. 시동이 걸린다. 야심한 새벽시간인데 코앞에서. 주탑 사이에서 사고가 났다고 고속도로 순찰차도 렉카차도 바로 떠난다.


여러모로 12월 19일 야심한 새벽. 짧은 긴급주유 해프닝은 그렇게 막을 내린다.


p.s 2년 전 12월 19일에는 서해대교 주탑 케이블이 낙뢰를 맞아 통제된 뒤 다시 개통되었던 역사적인 순간이고 그날 새벽에도 서해대교를 지나갔었다. 뭐 2년 후엔 결국 그 다리에서 서버렸지만..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