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에 해당되는 글 16건

  1. 2017.03.11 방치된 기아자동차 초기형 베스타 (3)
  2. 2017.02.03 용두동에서 본 기아자동차 아벨라


똥차, 방치차, 폐교, 쓰레기더미 탐방 전문 블로거.


정확한 위치는 어디라 얘기 할 수 없는 곳에 버려진 베스타를 보았습니다. 외부인의 손길이 잘 닿지 않는 공간이고 도저히 차를 버릴 수 없는 공간인지라 아무래도 최소 10년 이상은 허허벌판에 방치되어 있었으리라 생각됩니다.


최근까지 간간히 보이는 90년대 출시된 뉴베스타가 아닌 80년대 후반 생산된 오리지날 초기형 베스타입니다. 86년 출시 당시 모델은 아니고 88년과 89년 사이에 나온 차량으로 보이는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3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23:47


그나마 온전하고 선명하게 남아있는 일명 공장기아 엠블럼.


최초기형 차량의 경우 흔히 공장기아라 말하는 물결무늬의 기아자동차의 로고 대신 'KIA MOTORS'라는 영문 엠블럼이 들어갔습니다. 이후 88년부터 물결무늬 엠블럼이 적용되었지요. 물론 사고로 인한 교체나 개조로 인해 달린 부품일 확률도 있지만, 일단은 88~89년 사이에 생산된 차량임을 추정 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685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24:04


이미 바랠대로 바래버린 테일램프. 그리고 사라진 번호판.


번호판이 있었던 자리는 흔적만 남아있고 누군가 강제로 떼어낸 흔적만 보입니다. 지금은 그저 방치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만, 한시절 이 베스타를 아끼던 차주께서는 나름 캐리어도 달아두고 사다리도 달아두셨습니다. 


화물차로 분류되는 3밴 혹은 6밴 차량이 아닌 12인승 모델입니다만, 뒤에 영업을 위한 스티커를 붙여두었을걸로 추정되는군요. 스티커 역시 바랠대로 다 바래고 갈라져서 판독이 불가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24:34


10년 넘게 시동이 걸릴 일이 없었던 로나 디젤엔진은 쥐들의 생활 터전이 되어버렸습니다.


보조석 좌석을 살짝 들어보니 들리더군요. 로커암커버에 선명하게 'LONA DIESL'이라 각인되어 있습니다. 당대 기아자동차의 여러 디젤차량에 적용되었던 마쯔다제 엔진입니다만, 헤드가 녹아버리고 화재까지 발생하는 결함으로 인해 사실상 흑역사 취급을 당하는 엔진입니다.


이후 이 엔진의 중대한 결함으로 인해 기아차는 독자기술로 디젤엔진을 개발해냈고, 92년에 베스타와 와이드봉고에 2.7리터급 JS엔진이 적용됩니다. 그 엔진이 개량을 거치고 또 거쳐가며 비교적 최근. R엔진이 적용되기 전 그랜드카니발과 2012년 F/L 전 봉고3에까지 그 생명을 이어갔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88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26:54


실내 상태도 장기간 방치된 차량인지라 그리 좋지만은 못합니다.


오디오를 비롯한 쓸만한 전자장치들은 모두 다 떼어갔고 비바람에 십수년 이상 방치된 시트와 도어트림은 이미 다 갈라질대로 다 갈라진 상황입니다. 더불어 차량 안에는 폐 농자재들과 꽤 오랜세월 방치된게 아닐까 싶은 쓰레기들이 잔뜩 담겨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5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28:09


내외관 모두 상태가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이미 녹은 차량 전체를 감싸안았고 칠도 상당수가 벗겨져 있었습니다. 꽤 오래전 시장에서 사라진 우성타이어가 장착되어 있었고, 그마저도 다 찢어지고 갈라진 상태였네요. 그냥 고물상 집게차가 와서 들고 가는 방법 말고는 이 차량을 치울 방법은 없어보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748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28:55


과연 어느 세월부터 인적이 드문 허허벌판 속에 방치되어 있었을까요.


또 하나의 단서를 찾았습니다. 주황색 비슷한 순정데칼. 89년 출시된 EST 트림에 적용되었던 스페셜 데칼이라 하는군요. 1990년 1월에 뉴-베스타가 출시되었으니 전기형 끝물 모델. 년식으로 따지자면 1989년식 차량으로 보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92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30:50


다른 문은 열리지 않습니다만, 트렁크는 열립니다.


백도어마저도 부식으로 구멍이 송송 뚫려있군요. 차량 안에도 폐 농자재들이, 밖에도 폐 농자재들이 가득합니다. 그나마 이 차에서 멀쩡하게 제 기능을 하고있는 부속품을 꼽아보라면 트렁크 가스쇼바 말곤 없지 않을까 싶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32:23


나름대로 차주분이 오디오에도 신경을 쓰셨던 모습이 보입니다.


사제 코엑셜 스피커네요. 이름있는 브랜드에서 만들어진 제품인지 아니라면 오픈마켓에서 저렴한 가격에 쉽게 구할 수 있는 저가형 중국제 스피커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그저 고물덩어리처럼 보이지만, 이 차량이 굴러다니던 시절에는 탑승객에게 순정 스피커보다는 좋은 소리를 들려주었으리라 확신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97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33:32


공장기아 엠블럼. 그리고 한국유리공업의 옛 로고.


지금은 한글라스라는 브랜드로 익히 알려진 회사의 유리입니다. 국내 자본으로 설립된 회사입니다만, 2005년 프랑스의 생고뱅 그룹에 인수된 상태입니다. 물론 프랑스 자본이 대주주긴 합니다만, 그럼에도 국내에 꽤나 많은 계열사를 두고 있다죠.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34:29


꿈이 있는 곳, 생활이 있는 곳- 

「기아자동차」가 함께 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557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34:35


당대 기아자동차에서 제공하던 성에제거기로 보입니다.


꿈이 있고 생활이 있던 기아자동차는 결국 경쟁사인 현대자동차그룹의 일원으로 흡수당하고 맙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65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38:11


전반적인 베스타의 모습이네요.


닫히지도 열리지도 않은 상태의 슬라이딩 도어와 트렁크를 제외하곤 절대 열리지 않는 나머지 문들. 그리고 전륜 휠도 어디론가 사라졌네요. 꽤나 오래 방치된 상태를 감안한다면 비교적 멀쩡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26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3:04 10:31:07


과연 언제까지 광활한 허허벌판을 지키고 있을진 모르겠습니다.


30년 전 모두의 부러움을 사던 신차에서 벌판에 버려진 헌차가 되기까지. 물론 말로는 표현 할 수 없는 험난한 차생이 있었겠지요. 원부상으로도 아직 살아있는 차량일테고, 과연 이 차를 버리고 간 주인도 이 고철덩어리가 아직까지 그 자리에 있으리라 생각하고 있지도 않겠지요.


떠나간 주인은 영원히 나타나지 않겠지만, 베스타는 오늘도 찬바람을 버티며 벌판을 지키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lean_user 2017.03.12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년정도의 세월이 보자마자 바로느껴지는군요

  2. suns 2017.03.16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유행에 민감하여 세월을 갈아타왔기에 인테리어 소재로 참 좋은 아이템같네요. 아마도 누군가는 비싼 돈을 주고 사갈지도 모르겠습니다.

  3. NANO 2017.03.30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나엔진 . 해외에서는 20년 방치된 엔진도 살리더군요
    불가능은 아니라 봅니다


요즘 돌아다니는 반경이 꽤나 늘어나다보니 관리상태가 좋은 올드카들을 종종 보곤 합니다. 뭐 올드카 리스토어계의 대표주자인 각그랜져같은 경우 상당히 쉽게 보구요. 지난번 티코를 비롯하여 골목길에서 오랜시간 첫 차주와 함께하는 그런 차량들도 정말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전기형 전국번호판이 달려있고, 멀리서 봐도 광이 나는 관리상태도 매우 준수한 아벨라 해치백을 보았습니다. 포드-기아-마쯔다 연합의 첫번째 월드카이자 기아 부흥의 신화를 이루어낸 프라이드의 후속모델로 탄생했던 차량입니다만 프라이드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리스토어 열풍의 중심에서 중고차값이 거의 신차값에 준하는 수준까지 치솟고 있지만 아벨라에대한 인식은 출시 당시나 지금이나 프라이드만큼 좋진 못하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28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2:02 12:33:07


청색의 유선형 바디. 태양광을 받고 수려하게 번쩍이는 차체.


썬바이져만 붙어있고 범퍼가드를 비롯한 사제 자동차용품의 부착 없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습니다. 프라이드보다 더 보기 힘든 차량이 되어버렸지만, 이렇게 주택가 골목 구석에 주차된 모습을 보니 그저 경이롭기만 합니다. 덴트로 처리 가능한 수준의 문콕 한두개와 운전석 뒷문짝 일부엔 야메칠의 흔적이 보이지만, 그 외 모든 부분은 출고 당시 컨디션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87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2:02 12:32:56

아벨라 엠블럼 스티커도 제치 그대로. 빛이 바래는게 정상인 기아 엠블럼 역시 제치 그대로입니다.


차고나 지하주차장 없이도 이런 관리가 가능하다는 사실 그 자체만으로도 차주분을 만나서 묻고싶을 정도입니다. 요즘 젊은 차주들처럼 수입산 고급 세차용품을 사용하지도 않을테고 엄청난 돈을 쏟아붓지도 않을텐데 말이지요. 탐나는 차량이긴 합니다만, 20년이 넘는 세월을 동고동락했던 차주분과 함께 앞으로도 용두동 골목길의 전설로 남아있길 간절히 기원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