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운의 사나이. 풀리는 일이 없다. 말 그대로 밀었다.


간단히 범퍼만 깨지는 수준의 사고라면 몰라도 크게 밀었다.


SM3를 타고 올라온 200km 넘는 여정에서 목적지를 약 2km 남기고 밀었다.


프레임바디의 코란도스포츠를 박았던지라 데미지는 크다만 뒷목 좀 당기는거 말곤 멀쩡하다.


코란도스포츠는 뒷범퍼와 트렁크 그리고 머플러 손상. 비교적 경미하다.


앞으로 차량을 교체한다면 프레임 바디 차량을 진지하게 고려해봐야겠다.


변명의 여지 없는 안전거리 미확보. 앞 차가 갑자기 서니까 따라서 설 수 없었다.


쾅 할때 기억은 뭔가 밀리는 느낌 말곤 없었다. 기억하지 못하고 있겠지.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16 16:09:24


안전벨트를 매고 있어서 차량 상태 대비 큰 부상은 없었다.


비교적 차고가 높은 코란도스포츠 밑으로 들어가면서 쭉 훑어서 파손이 컸던건 아닌가 싶지만 말이다.


상대차량 및 타고 있던 차량의 보험 접수까지 마쳤다. 


자비를 들여 얼마 남지 않은 목적지까지 렉카를 띄워 들어갔다. 당연히 탁송비와 주유비는 미수.


차량은 엔진까지 먹어 폐차판정. 면책금 넣어주면 된다고 방금 연락이 왔다.


헛일했다. 올해들어 매달 쓸모없는 지출과 함께 정신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데미지를 주는 일이 생긴다.


멀쩡해서 다행이라곤 하는데 멀쩡하기만 해선 뭐하나. 의무와 책임을 이행해야 하는 일이 남았는데.


다행이라는 위로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부분을 채우기 위해 당분간 조금 무리해서 일을 할테고 


알 수 없는 고통의 굴레는 그렇게 이어지다가 또 다른 악재들로 무한궤도를 그려가겠지.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4년 전 그날에도 비스토를 타고 가다 사고를 당했었던 기억이 있다.


우연의 일치인지 4년 뒤에도 사고를 당했다.


달라진 사항이라면 4년 전엔 내가 피해자였지만, 이번엔 내가 가해자.


4년 전 사고 당시엔 벨트를 착용하고 있지 않아 시트를 떼어놓은 조수석으로 고꾸라지면서 허리로 기어봉을 부러뜨려서 다쳤지만 이번엔 벨트를 착용하고 있어서 데미지가 적었다는 부분.


뭐 어째 이렇게 풀리는 일이 없나 모르겠다. 즐거울 일도 행복한 일도 없고.


편치 않은 밤. 집에 들어와서도 온갖 다른 일들이 스트레스를 가중시킨다.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받을 무언가도 없다. 참을성 없는 나한테 참으면 복이 온다는 소리는 개소리일 뿐.


잘한건 없다지만 욕없인 살지 못할 인생이다. 대체 어디서부터 꼬인걸까. 정신과를 가야할까.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곳은 평화로운 제2 서해안 고속도로


1차선을 점거중인 무쏘스포츠가 한대 보입니다.



상향을 한번 켜줍니다만... 아무것도 없는 허허벌판을 가던 무쏘스포츠가 갑자기 브레이크를 잡습니다.




2차선으로 비켜봅니다. 속도를 줄이곤 삿대질을 하네요.


그냥 지나치려다가 한번 얘기나 해보죠. 창문을 열어봅니다.


추월차선에서 그냥 가셔야지 왜 그러냐고 하니 자기 할 욕만 하고 딱 닫습니다.



혼자 2차선에서 욕하고 있는 사이에 뒤에서 그랜져 한대가 바짝 붙습니다.


아까침만 하더라도 110 이상 밟던 무쏘가 90으로 1차선 정속주행중.



자 그랜져가 추월을 나갑니다. 


끝까지 자신이 차선을 양보할 생각도 안하고, 그랜져는 그냥 2차선을 넘어서 무쏘스포츠 앞으로 들어갑니다. 자 그럼요. 저도 2차선으로 쭉 달려봅니다. 



GPS 속도상 120 가까이 올라갑니다. 쥐어 밟아서 2차선 화물차와의 간격을 좁히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랜져는 이미 저 멀리 떠났구요.



2차선 5톤 화물차와 거리가 가까워지자 이제 속도를 줄이기 시작합니다.


대놓고 1차선 점거할 심산인가 봅니다.



역시나 아니나 다를까. 짐을 싣고 천천히 달리는 현대 5톤 슈퍼트럭과 같은 속도로 달립니다.


GPS 속도에서 보시다시피 80km/h 이하까지 속도가 떨어졌습니다. 

이건 누가 보더라도 진로를 방해하려는 목적이 다분하다는게 느껴집니다.


차 안에서만 욕을 했을 뿐이지, 저 하등한 운전자에게 경적을 울리거나 끝까지 따라가서 응징을 해주진 않았습니다. 똑같은 무개념으로 남지 않기 위해, 쌍방이 아닌 일방적인 피해자로 남기 위해 말이죠.



고속도로 출구가 다가옵니다.

이미 뒤엔 차들이 기차놀이중이고.. 퍽이나 즐거우셨겠습니다.


여튼 고속도로 출구가 다가오고, 출구로 나갈 채비를 하니 다시 속도를 냅니다. 



2차선에서 정속으로 주행하던 현대 5톤 슈퍼트럭은 전혀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습니다.


그 뒤로는 저러고 열심히 도망가네요.


즐겁게 즐기셨으니 이젠 한번 더 즐기실 차례입니다.


3분정도의 영상이 있으니 1차선에서 미동도 없던 저 차량을 지정차로 위반(추월차로)으로 신고는 무조건 가능하리라 봅니다. 범칙금 4만원에 벌점 10점이지요.


진로를 방해하고 위협을 가하는게 단순 캡쳐만으로도 충분히 보이는데 요걸 경찰아재가 난폭운전으로 봐서 범칙금 4만원에 벌점 10점을 또 부과할진 모르겠습니다. 일단 지정차로 위반은 확실하니, 즐겁게 놀아드린 대가로 상품권 보내드리고 잠이나 자렵니다.


제가 스파크로 있는 힘껏 150 밟아가며 주행차선의 차량들을 추월하고 있어도, 뒤에 람보르기니 우라칸이 200 밟고 오면 상황 봐서 주행차선으로 비켜줘야 하는게 추월차선입니다. 안전거리 지키는것도 좋은데 교통 흐름은 봐 가면서 지킵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