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의 군산공장에서 생산되어, 전 세계로 팔려나갔던 라세티.

대우자동차가 남긴 마지막 작품이자, 마지막 삼분할 그릴 적용차량. 


GM 편입 이전 누비라의 후속모델로 개발된 'J200'이라는 코드네임을 가진 준중형차. 이 차량을 어부지리로 주워먹은 GM은 쉐보레 뷰익 스즈키 홀덴 등 계열 브랜드의 벳지 엔지니어링을 통해 전 세계에 팔아먹었고, 군산공장에서는 중국 수출용 사양의 차량을 2017년까지 생산했었다고 합니다.


2006년 대한민국 생산 승용차 중 투싼을 제치고 수출 1위라는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었고, 여튼 대우가 남긴 마지막 작품이지만 재미는 GM이 보았던 차량입니다.


여튼 2002년 출시되어 2008년까지 판매되었던 차량인지라 슬슬 폐차장에 갈 시기에 도래했습니다. 이미 글로벌 GM의 유통망을 타고 전 세계적으로도 많이 팔려서 부품수급 및 정비에도 큰 문제는 없는 차량인지라 수출시장에서도 수요가 많아 다수의 매물이 수출길에 오르고 있구요. 간간히 폐차장으로 가는 차량들도 멀쩡하다면 대부분이 수출길에 오르는듯 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9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13:22:42


대다수의 라세티는 바로 수출업자에게 갑니다만, 이 라세티는 사정이 조금 달랐습니다.


화성의 한 정비소에서 만난 은색 라세티입니다. 차주가 수리를 포기하여 폐차를 결정한 차량으로 보였습니다. 본넷이 열려있었고, 라디에이터 부근으로 물이 새었던 흔적이 있었기에 물어보니, 질질질 새는 수준은 아니고 물도 잘 보충해두었으니 그리 멀지 않은 폐차장까지는 문제없이 갈 수 있을거라 합니다.


등록증상으로는 2003년 3월 10일에 등록되었다고 합니다. 대우의 패밀리룩 삼분할 그릴이 장착된 초기형 차량이고 민자 대우 엠블렘과 돼지코 모양의 GM대우 엠블렘이 혼용되었던 과도기에 생산되었던 차량입니다. 


P.S 예전에 아버지께서 새차를 내려서 타던 칼로스가 대우와 GM대우의 과도기 모델이였다. 2003년 2월 중순에 생산되어 출고된 차량이였는데 핸들엔 민자 대우엠블렘이 그 외의 외판에는 돼지코 엠블렘이 붙어있었다. 지엠대우 출범 이후 나온 차량이지만 파란색 '드라이빙 이노베이션' 스티커만 붙고 민자 엠블렘으로 통일된 차량들도 초반에는 다수 있었다.


그 이후 2002년 연말에서 2003년 초기 생산분까지는 엠블렘이 혼용된 과도기적인 차량들이 팔려나갔었다. 이 차량도 마찬가지로 핸들의 에어백 모듈은 민자 엠블렘. 에어백이 터져서 모듈을 바꾼 경우도 많기에 과도기에 나온 차량임에도 이런 엠블렘 차이를 가진 차량들이 잘 보이지 않는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13:22:51


주행거리는 이제 갓 13만 4천키로...


15년 넘는 세월동안 그냥 세워둔 차로 보입니다. 30만km를 탄 차량이건 이렇게 얼마 타지 않은 차량이건 폐차장에 들어가면 그냥 똑같은 고철덩어리 똥차입니다. 물론 분해되고 눌려서 용광로에 들어갈 운명보다는 아마 타국에서 차량 자체로 혹은 부품용으로도 새 삶을 살 확률이 높은 차량이기에 그리 슬프지만은 않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13:32:18


조수석에 놓여있던 파란색 비닐 재질의 등록증 케이스.


대우자동차 오일사양이 깨알같이는 아니고 보기 쉽게 적혀있습니다. 엔진오일부터 시작해서 변속기 파워스티어링 그리고 후륜차량의 데후오일의 규격과 적용차종이 상세히 나와있네요. '이수화학'이 윤활유 사업을 접은지가 어언 10년이고, 그 지분을 토탈이 인수한 뒤 다시 에쓰-오일에 일부 넘겨 지금의 '에쓰-오일토탈윤활유주식회사'가 설립되었습니다.


여튼 이 당시만 하더라도 대우의 순정오일은 모두 이수화학에서 생산했습니다만, 지금은 이수화학의 후신인 에쓰-토탈 말고도 SK나 한국쉘석유 모빌코리아같은 다양한 업체에서 납품을 하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6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13:32:24


이 등록증 케이스 안에는 취급설명서가 들어있었습니다.


제대로 펼쳐보지도 않았는지 그냥 새 책 그대로네요. 어짜피 폐차장에 가야 폐기물이니 주워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22:44:47


예전에 언젠가 96년식 구아방 설명서를 주워와선 나름 신기하고 재미나게 봤었는데..


먼저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지금 생산되는 한국GM 차량의 설명서와 그림체도 말투도 크게 다르지 않아 재미는 없었습니다. 당시에는 엄청나게 세련되었다고 느낄법한 대우 엠블렘 일러스트가 지금은 X나 촌스럽게 보인다는 부분이 눈에 들어오네요.


차라리 20년 넘은 구아방 취급설명서 표지가 훨씬 더 세련된 분위기라고 느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22:45:12


지엠 대우 자동차기술주식회사


그렇습니다. 대한민국 등기법상 상호명에 영문을 기재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당시 등기상의 상호는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GM Daewoo Auto & Technology)였고, 'GMDAT'라는 약자로 불렀습니다. 여튼 그 길고 긴 이름을 한글로 풀어서 적어놓으면 '지엠 대우 자동차기술'이라는 괴랄한 명칭이 되는거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22:45:24


1번부터 10번까지의 파트로 나뉘고, 지금 차량의 취급설명서와 비교하여 크게 다른점은 없었습니다.


외국어 표기법도 그렇고, 설명서에 그려진 그림도 지금의 한국지엠 차량 설명서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뭐 지금은 가치없는 쓰레기라 할지라도 앞으로 10년 20년 보관하고 있다 보면 언젠가 빛을 보겠죠. 진지하게 빛을 볼 그날까지 잘 소장하고 있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폐차장행 오더를 탔습니다. 


딱히 타고싶어서 잡은건 아니지만, 제가 대전 목적지에 도착하기 약 10분 전만 하더라도 넘쳐나던 오더가 싹 사라졌다가 근처에서 뭐가 뜨길래 일단 잡고 보니 폐차장행 오더였습니다. 빼기 뭐하니 그냥 가기로 합니다. 그러고 보니 적요란에 적힌 차종이 '엘란트라'더군요. 단종된지 약 20년. 후속모델인 구아방도 슬슬 보기 힘들어지는 마당에 설마 엘란트라를 타고 가는건가 했더니 진짜 엘란트라네요.


그렇게 약 25년을 달리고 또 달려왔던 엘란트라의 마지막 가는 길을 데려다 주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2:07 11:44:35


조금 미리 도착해서 차량 상태를 살펴보았습니다.


지역번호판(대전30) 그리고 당대 현대차들에 두루두루 쓰이던 비둘기색(카타리나 블루)입니다. 엑셀과 엘란트라 그리고 쏘나타와 갤로퍼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컬러입니다.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12:07 11:44:48


다만 앞범퍼가 깨져있네요. 깨진 모양이 절묘합니다.


범퍼레일은 멀쩡하구요. 안개등도 멀쩡합니다. 딱 범퍼만 특이하게(?) 깨져있는 상태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12:07 11:45:44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8 | 0.00 EV | 4.4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12:07 11:56:30


그 외에도 오랜 세월동안 햇볕을 보며 칠이 벗겨지고 빛이 바랜 부분도 있었습니다.


뭐 올드카에 세월의 흔적이 없을 순 없으니 이정도면 그래도 꽤나 주인에게 사랑받고 지내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이 엘란트라는 자신이 곧 폐차장으로 갈 운명이란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12:07 11:53:34


휠도 분진으로 뒤덮이거나 쩔어붙지 않고 나름 깨끗합니다.


그렇게 근처 모처에서 대기하다가 차주분을 만나 열쇠를 받게 되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44:41


며칠 전 정기검사를 받으러 가다가 범퍼를 깨어먹고, 검사를 통과하지 못해 결국 보낸다 하더군요.


2년 전 검사 당시에는 싹 정비를 마친 뒤 재검사에서 자랑스럽게 통과를 했다 합니다만, 이번에는 범퍼가 깨진것도 있고 여러모로 보내는게 낫지 않겠냐는 의견에 차량을 떠나보낸다 하십니다. 햇수로는 25년 만으로는 24년동안 함께 해왔던 엘란트라는 일산의 한 폐차장을 향해 떠나갈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3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47:27


적산 주행거리는 216,226km.


꽤 많이 탄 느낌입니다만, 차령이 만 24세임을 감안하면 1년에 채 1만km도 타지 않은 민트급 차량입니다. 간간히 20만km도 넘기지 못하고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져가는 올드카들을 보곤 합니다만, 그래도 이 엘란트라는 나름 달릴만큼 달린 차량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47:30


세월의 흔적이 느껴집니다. 핸들은 닳고 또 닳았습니다.


오디오는 사제. 그 외의 모든 구성품들은 25년 전 출고 당시 그대로입니다. 곧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질 차량이지만 살아있는 근대 유물입니다. 앞으로 5년만 더 가지고 있는다면 제대로 올드카 대접 받을텐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4:17


내심 수동이 아닐까 싶었지만, 자동변속기 차량입니다.


4단 자동변속기는 생각보단 타고다니는데 크게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7:15


압력조절기능이 없는 구형 연료캡. 티코에도 비슷한 형태의 물건이 적용됩니다.


HMC(Hyundai Motor Company) 로고가 선명히 박혀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7:18


나름 2만원정도 넣어주니 생각보단 많이 올라오네요.


최후의 만찬을 만끽하고 있는 엘란트라입니다. 휘발유값이 600원 700원대 하던 시절부터 약 두배 이상 뛴 오늘날까지 달리고 또 달린 그 차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입니다. 비록 차주가 주는 최후의 만찬은 아니지만 부디 잘 먹고 무탈하게 올라가길 빌고 또 빌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44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9:58


처참한 몰골.. 


그래도 안개등은 잘 붙어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3:05:46


요즘은 보기 힘든 수동식 사이드미러.


뭐 접는건 수동으로 접는 차들이 종종 있긴 합니다만, 거울을 조절하는것 역시 양쪽 다 수동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87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3:15:24


엘란트라의 마지막 주행. 만 24년간 수도없이 다녔을 경부고속도로 역시 마지막입니다.


세월은 흐르고 흘러 고속도로도 선형이 많이 변했고, 주변을 지나다니는 차들도 많이 변했습니다. 이 엘란트라보다 더 오래된 차는 승용차건 화물차건간에 볼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올드카 한대가 도로 위에서 사라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72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3:50:35


이미 눌려버린 자동차들과 곧 눌릴 자동차의 만남.


이미 눌린 차들도 이 엘란트라보단 더 짧은 차생을 마친 뒤 폐기되는 차량들이였습니다. 그래도 저 차들보단 오래 살았으니 미련은 없을겁니다. 그렇게 달리고 달려 엘란트라의 연고와는 관련이 없는 폐차장으로 도착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12:07 15:29:28


총 주행거리 216,419km


216,419km를 마지막으로 자동차로써의 생명을 다 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46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5:31:19


바로 번호판이 탈거됩니다.


그리고 차량의 해체 처리가 빠른 이 폐차장의 특성상 바로 지게차에 들려 해체작업장으로 들어갔겠지요. 혹여나 정기검사를 위해 달려가다가 범퍼가 깨지지 않았더라면.. 검사를 거뜬히 합격했더라면 사라지지 않았을 차량이니만큼 아쉽기만 합니다. 


만 24년을 달리고 또 달려왔던 엘란트라는 결국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지지만, 차주의 마음속에는 영원히 달리고 있을겁니다. 93년 11월식 뉴-엘란트라의 명복을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moneycoach.kr/ BlogIcon 소액결제 현금 2017.12.08 0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달릴수 있다는게 대단하네요 ~~ㅋㅋㅋㅋㅋ 잘보고 갑니다 ^^

  • 처리 2018.01.18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께서 타고 다니시던 차라
    우연찮게 검색하고 들어왔습니다
    아버지께서 돌아가신지 이제 한달
    조금 더 됐는데 글을 너무 잘 쓰셔서
    여러가지 생각들이 교차되네요
    업무일지라고 쓰셨는데 차와
    차주분 마음까지 잘 대변해주신것 같아요
    글 잘 읽고 갑니다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파란무지개 2018.02.23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추억이 살아나게 글을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아버지께 받아 많이 타고 다녔는데 그냥정겹네요 감사합니다 잘보고 갑니다^^건강하세요

  • Anonymous 2018.04.05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엘렌트라 차주였습니다. 순정으로 몰다가 운전석에서 전방은 안 보고 옆자리 남친을 바라보던 한 학생의 추돌로 할 수 없이 폐차하였지요. 그 때 생각이 나는 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