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며칠 뜸했네요. 


일단 피곤하기도 했고 동미참 훈련 탓에 하루종일 뺑이(?)치고 집에 들어와선 그냥 뻗어버려서 그렇답니다. 뭐 여튼간에 현충일 다음날.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동미참 훈련에 나가고 있습니다. 2일차까지 버틴 현 상황에서는 진지하게 내년엔 전국단위 훈련 신청으로 당진으로 갈지 고민도 좀 되더군요.



뭐 여튼 작년에 다녀왔던 후기는 위와 같습니다. 

주요 문의사항 역시 저기에 다 풀어두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작년에는 당진으로 주민등록상 주소를 두었다보니 당진에서 훈련을 받았고, 올해는 홍성에서 훈련이 부과되었습니다. 일단 간단히 요약하자면 훈련장 면적은 당진이 훨씬 더 넓고 고바위도 꽤 많은데 비해 홍성 훈련장은 규모가 상당히 작은 편입니다만, 편의시설이나 훈련 강도는 당진이 조금 더 나은걸로 느껴집니다. 물론 작년의 당진과 올해의 홍성을 단순히 비교대상으로 놓고 볼 수 없긴 합니다만, 같은 날 당진에서 동미참 훈련을 받는 지인의 이야기와 제 경험담을 종합해 볼 때 당진이 조금 프리(?)합니다.



이러한 종이가 날라왔습니다. 


역시나 올 것이 왔구나 싶었습니다만, 올해는 조금 빨리 왔네요. 자영업자로써 느끼는 부분입니다만, 3일간 강제로 쉬게 되니 손해가 굉장히 큽니다. 뭐 올해부터 교통비가 7000원으로 인상되었다 합니다만, 택시를 타고 오는 예비군 아저씨들께는 정말 왕복 택시비로 치기도 힘든 수준의 턱없이 부족한 금액입니다.


훈련장의 위치를 홍성 시내에 소재한 한솔마트 맞은편 현대광고사 옆길로 3km 이상 들어오라고 적어둬서 홍성 시내까지 나가서 돌아왔습니다만, 들어와 보니 내포에서 한번에 갈 수 있는 길이 있더군요. 내포에서 오는 예비군들도 꽤 되는지라 다음번엔 부디 내포에서 오는 길도 좀 같이 적어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내비 검색이 힘들 줄 알고 그냥 저 약도대로 시내까지 나갔다 들어왔는데, 다음지도에 주소가 잡히네요.



홍성예비군훈련장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고 처음 방문하시는 내포신도시 혹은 홍북면 주민 여러분들께서는 홍성읍내 기준으로 적어준 안내따위는 사뿐히 무시하시고 네비를 찍고 가시기 바랍니다.


뭐 여튼간에 첫날 훈련장에 입소할 때 홍성시내의 출근길 정체를 뚫고 간 뒤에 더 빠르고 막히지도 않는 길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정말 허탈하게 느껴졌습니다. 내포에서 아예 홍북 구길을 타고 쭉 용봉초 방면으로 들어오시던지, 동진아파트 가기 전 사거리에서 우회전해서 용봉초 방향으로 들어오시다가 표지판 따라서 좌회전 한번 하셔서 가시는게 빠릅니다.


전반적인 분위기는 그냥 현대화가 조금 덜 된 예비군 훈련장의 느낌입니다. 당진의 경우 대강당에 극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푹신푹신한 좌석이 제공됩니다만, 홍성의 경우 그냥 접이식 강당의자에 작은 책상을 달은 강의실에서 볼법한 일체형 책상과 교회에서나 볼 수 있는 기다란 나무 장의자가 전부입니다.



도움은 커녕 민폐충 폐급 공익 예비군이라 죄송합니다. 총알을 그냥 흩뿌리고 말았네요.


여튼 지난해 장마철에 훈련을 받아 사실상 2일차까지 CBT로 진행했던 당진에서의 1년차 동미참과는 달리 첫날 비가 이슬비 수준으로 내렸던지라 첫날 오전부터 안보교육을 제외하곤 직접 훈련장을 돌아다니며 자율훈련을 할 수 있었습니다.


당진의 경우 일찍 온 사람들로 구성된 소대가 훈련 역시 먼저 출발할 확률이 높아서 일찍 가서 최대한 빠른 속도로 조기퇴소자 선발 이전에 모든 훈련을 마치고 집에 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만, 홍성은 늦게오나 일찍오나 규모도 작고 인원도 약 70여명 수준밖에 되지 않던지라 식당에서 모인 뒤 우루루 나가서 장구류를 챙겨오기에 9시 안에만 오면 늦게가도 일찍가도 크게 의미는 없더군요. 당진에서 일찍 가야 빠른 순번의 소대에 배정받고 일찌감치 훈련을 받아 일찍 집에 가던걸 생각하고 조금 일찍 갔습니다만, 바뀐 규정 탓일진 몰라도 일찍 가나 늦게 가나 조기퇴소를 하나 다 마치고 가나 시간상 큰 차이도 없었습니다.


밥이야 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도시락이니 별 차이는 없었구요. 훈련 강도나 채점 기준 역시 당진보다는 조금 엄하고 힘든 수준이 아닐까 싶네요. 고관절 병신 공익이라서 포복자세가 안나오고 좌측 다리가 잘 돌아가지 않는 본인의 특성상 그동안 열외 없이 다녔습니다만, 예정된 3일차에는 열외가 필요해 보이기도 합니다.


뭐 여튼간에 하루만 버티면 됩니다. 힘들어도 좀 참고 버텨야죠. 어쩔 수 없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면 상하리 산 91 | 홍성예비군훈련장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몸이 안따라주는 공익충이 우려한 바와 다르게 별 탈 없이 모든 훈련을 마쳤습니다.


1일차는 내내 강당에서만 통합훈련을, 2일차엔 날이 오락가락 하긴 했지만 오전중엔 비가 내리지 않아 여기저기 훈련장을 돌아다니며 영상을 시청하는 형태의 통합훈련을 진행했고 3일차에 가서야 각 분대별 자율 참여형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7:07 17:54:02


자율 참여형 훈련은 분대별로 나뉘어 훈련장을 돌아다니며 훈련을 이수하는 방식인데, 2시 30분 이전에 모든 훈련을 마치면 그 이후부터는 자유롭게 조기퇴소가 가능합니다. 빨리 오는 사람이 빠른 순번의 분대에 편성되어 더 빨리 훈련을 받을 기회가 생기고, 그만큼 더 빨리 갈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던지라 3일차 아침엔 1,2일차보다 더 많은 예비군들이 8시 30분 전에 훈련장에 도착해 있었습니다.


보통 1번대 번호를 부여받는 예비군이 분대장을 맏고 그러한 분대장의 숙련도와 리더쉽이 상당히 중요했던 시간이 아닐까 싶네요. 교관이고 조교고 다들 합격시켜서 통과시켜주기 위해 노력하는 분위기였고, 열심히만 한다면 딱히 어려울건 없었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7:07 20:33:48


마지막날이다보니 PX에 들려 잡동사니를 잔뜩 사왔네요.


수입과자부터 시작해서 불스원샷, 부탄가스까지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비록 구멍가게 수준이라지만 나라사랑카드의 보급으로 인해 카드결제가 가능하고 예비군이 가서 구매하는데에도 딱히 제한은 없었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7:07 20:34:05


이건 시중에서 보기 힘든 부탄가스라 한번 집어봤는데.. 비싸더군요. 만 천원입니다.


닥터하우스 프리미엄이라고 하는데 이소부탄을 넣었고 폭발방지 장치를 달아두었다 합니다. 뭐 일단 써보면 알겠죠. 신기해서 사온거니 말이죠.


공익출신 예비군들이 궁굼하게 느낄법한 여러가지.


1. 전역증 군번줄 꼭 챙겨야 합니까?


- 없어도 됩니다.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같은 신분증만 가지고 가시면 됩니다. 배래모를 받은 경우엔 배래모는 가져가지 않아도 됩니다. 정 전투모를 필요로 한다면 훈련장에서 고무링등과 함께 판매중이니 그걸 사서 쓰셔도 됩니다.


2. 공익(보충역) 출신은 한번에 어느정도 소집되는지. 보충역이라고 불이익은 없나요?


- 절대다수가 각 군의 병장 만기전역자들이지만 종종 계급장이 없는 보충역이나 의경출신 예비군들이 보이긴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어떠한 불이익도 없습니다. 조교들은 모두 선배님이라 칭하고, 교관들 역시 반말이나 막말 없이 끝까지 존중해 줍니다.  특공대 출신이던 해병대 출신이던 그들이 대하는 대우는 똑같습니다.


3. 하나도 모르겠습니다. 다 까먹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합니까?


- 다 처음부터 하나씩 예비군 조교와 교관이 친절하게 설명해주고 도와줍니다.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4. 몸에 하자가 있습니다. 그래서 훈련소 입소 당시에도 열외자에 속했는데요..


- 훈련 도중 본인은 몸이 좋지 않아서 어느 동장이 불가하다고 교관에게 알려준다면 본인은 제외하고 평가가 진행되어 다른 분대원들에게 불이익이 갈 일도 없습니다.


5. 예비군마크(개구리마크)를 꼭 달고 가야 하는지요.


- 보충역도 훈련소 퇴소시 개구리마크를 줍니다. 본인은 부착을 하고 갔지만, 상관 없습니다. 그냥 복장만 제대로 갖춰입고 훈련을 받으러 가시면 되겠습니다. (병장 전역한 친구 옷을 빌려가도 좋습니다.)


6. 승용차 끌고 가도 됩니까?


- 대부분의 예비군훈련장이 교통편이 좋지 않은 외곽에 소재하다보니 자차를 타고 가도 되는건지 궁굼해 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만, 그 어떤 차를 타고오셔도 출입이 가능합니다. 이상한 차 타고도 3일 연속으로 잘 다녀왔으니 말입니다..


7. 여비는 얼마나 받습니까?


- 2016년 훈련부터 식사는 의무적으로 제공되고, 교통비로 매일 6000원씩 지급해 줍니다. 물론 턱없이 적은 금액이지만 3일간 1만 8000원의 여비를 받게 됩니다.


8. 훈련 강도는 어떻습니까?


각 훈련소별 편차가 큰지라 명확한 답은 어렵습니다만, 훈련병처럼은 굴리지 않는다는 사실. 그 하나만 알아두시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