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필자는 기하급수적으로 쓰지도 않은 태그가 1600개씩이나 자동으로 써지는 황당한 오류를 겪었고 상황이 심각하다고 보일 정도여서 긴급신고센터에 밤 늦게 신고한 결과 지난 토요일에 이러한 태그 오류는 복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 글이 내용이 좀 있고 이미지를 몇개씩 올리게되면 위와 같은 오류화면이 뜨지만 제대로 글이 업로드가 되는 이상한 현상이 계속되었습니다.

"며칠 있다가 다 고쳐주시겠지..." 라고 참고 며칠을 기다리다가 안되겠어서 어제 늦은 밤에 고객센터의 문의를 남겨두었습니다. 사실상 참고 지낼 수 있는 정도라 긴급신고센터로 갈정도의 심각한 오류까지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 수십배 해결속도가 느린 문의메일을 보냈죠.

하지만, 다음 고객센터는 그렇게 늦은 답변까지는 아니였는데(보통 큰 무리가 없다면 답변이 오던 시간대) 늦은 답변이라며 사과를 하시고 아래와 같은 내용을 보냈습니다.


이전에도 이 비슷한 내용의 답변을 받은적이 있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제가 걱정을 하는 이유중에 하나이죠.

왜 걱정을 하느냐구요?? 그 이유는 바로, 이러한 답변이 온 뒤에는 웬만해서 직접 꼬치꼬치 캐묻지 않는 이상추가적인 답변이 오지 않는다는데에 있었습니다.

지난 2월달에 필자가 보냈던 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 웹에서의 글쓰기 기능이 나오기 전 안드로이드 OS에서도 글을 쓸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면서 보냈던 질문이였습니다.


그리고 답변도 지난번 추가답변이 없던때와 똑같습니다. 그래서 걱정하는거랍니다;;

뭐.. 줄 몇개를 띄었는지와 마지막에 들어가는 인사말만 바뀌고 이런 답변을 또 보내주셨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은 이렇게 얼렁뚱땅 흐지부지 없던일처럼 되었고 이미 모바일 글쓰기 기능이 나왔던 5월에 다시 한번 질문을 해보았을때는 동문서답을 해주셨습니다.
(차라리 회사 기밀이라 곤란하시다고 말씀하시지...)


"도대체 어떤것을 건의하셨다는겁니까?"

매번 형식적인 답변이긴 하지만 그냥 모바일 글쓰기 에디터가 생겨났다는식의 안내문구라도 넣어주시지 그랬습니까;;; 또 계속 글쓰기 오류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그때는 또 뭐라고 하실건가요?

정말로 다음 고객센터... 지금의 시스템에서 확 개편해서 더 성의있는 답변과 함께 진정 고객과 함께한다는 모습을 모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녹색검색창이나 빨간색 검색창을 비롯한 다른 고객센터에서보다 더 많은 질문을 하고있긴 하지만 다음의 고객센터 답변 시스템에서 느끼는 불만은 한두가지가 아니였습니다.

과연 이번에는 과연 오류에 대한 수정을 마쳤다는 안내 답변을 받아볼 수 있을까요?

그 어느 포털보다 Daum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도 많은 만큼 고객센터도 고객들에게 한발짝 다가섰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현재 이 오류는 해결된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끝까지 책임져주시는 다음 고객센터의 모습이 보고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 전쯤에, 한번 고객센터에 티스토리 로그기록을 확인할 수 있느냐고 물어봤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제공해 줄 수 없다면서 거절을 당했었었죠..

2011/08/25 - ["진잡" 진리와 커뮤니티/잡다한 커뮤니티] - 티스토리 로그인기록 확인에 관련해서 문의해보니.. 


그래놓고 그러한 씁쓸함을 달래고, 혹시나 이메일로라도 로그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지에 대한 재문의를 했었습니다. 그리고 한참 뒤에야 답변이 오개 되었네요.. 그리고, 지금은 조금 정상화가 된것같아보이지만 아직까지 뭔가 이상한것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는 댓글알리미 오류는, 캐시를 삭제해보라고 하는 답변이 왔었네요;;

여하튼 이메일로라도 로그인기록을 확인해보고 싶었던 필자.. 하지만, 티스토리는 매정했습니다.

 


"현재 제공이 어렵습니다." 

왜 제공이 어려운지 자세히 알고싶지만, 더 알려주실것 같지도 않은데.. 로그인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페이지 제공을 검토하고 있다고 하네요..

사실 지금은 전면 백지화된 티스토리 안드로이드어플도 개발중이라는 얘기를 몇달째 형식적인 답변으로 보내주었다는 사실도 있었고.. "검토"하고 있는것은 일단 당분간은 보기 힘들것이라는 의미로 해석해도 될 것 같습니다.

요즘 티스토리에도 블로거가 방치하고 간 블로그등의 아이디를 해킹하여 광고글을 도배해놓는 경우가 자주 보이는데.. 혹시나 모르는 ip의 로그인 시도가 있었는지 없었는지에 대해 알아보고 싶었던 제 욕구를 충족히켜주지는 못했네요.. 그래도 아쉬운대로 살아야겠습니다 ㅠ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