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기판'에 해당되는 글 9건


용인의 한 택시회사에서 수출을 나가기 위해 대기중인 택시를 타고 수출단지로 가게 되었습니다. 


내구년한을 채운 뒤 대차되는 영업용 택시를 개인택시 법인택시 구분 않고 종종 타긴 합니다만, 통상적으로 4~5년 된 차량의 계기판에 50만km정도 수준의 적산거리가 찍혀있습니다. 전자식 계기판이 보편화 된 이후 100만km를 넘긴 경우 적산거리가 초기화 되지 않고 999,999km에서 멈춰있다는데 실제 그 수준까지 탄 차는 본 적이 없네요.


다만, 오늘 만났던 택시는 조금 달랐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6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9 14:02:03


이미 영업에 필요한 모든 물건이 제거된 K5. 안개등도 없는 깡통모델입니다.


법인택시의 내구연한은 4년. 거기에 정기적인 연장검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2년까지 연장됩니다. 1세대 K5의 구형모델이니 대략 2012년~2013년 초에 등록된 차량이겠거니 생각하고 보배드림에 차량 번호를 넣어보니 2012년 5월에 등록된 차량이라 나오더군요. 


2018년 4월 기준으로 만 5년 11개월을 굴린 차량입니다. 즉, 법인택시로 달릴 수 있는 기간을 사실상 다 채웠다고 봐도 무방하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9 14:02:25


9만....이 아니라 94만.. 949,934km.


그렇습니다. 5년 11개월동안 95만km 가까운 거리를 달리고 또 달렸습니다. 화물차나 장거리를 다니는 시외 및 고속버스 역시 100만km 이상 주행하는 경우가 허다하지만, 승용차 계기판에 이렇게 큰 숫자가 적혀있는 모습은 처음보았습니다.


여튼 94만km를 그냥 자가용으로 끌고다니면서 올리진 않았을테니, 불과 며칠 전까지도 손님을 맞았다는 얘기고 손님 입장에서는 9만도 아니고 90만km를 넘긴 계기판을 보고 불안에 떨지 않았을까 싶네요. 저 역시 꽤나 긴장하고 몰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45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9 15:25:35


그래도 무사히 수출단지에 도착했네요.


약 50km 되는 거리를 무사히 달려왔습니다. 달리는데엔 문제가 없었습니다. 20년동안 거의 세워두고 라디에이터가 터지는 그런 똥차보단 훨씬 좋습니다. 상태가 좋지 못했더라면 지금껏 버티지 못하고 이미 대차가 되었으리라 생각하니 납득이 가는 상황입니다.


여러모로 겁이 나긴 했지만 무사히 왔으니 다행이네요. 계기판이 교체되어 수출을 나갈지, 아니면 저 상태로 타국에서 999,999km를 찍고 더이상 올라가지 않는 계기판을 달고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조국을 떠나 앞으로 정착하게 될 타국에서는 영업용이 아닌 자가용으로 편한 여생을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들은 연비 잘 나오는 계절이라 카는데 나한텐 딱히 해당사항이 없는듯 보인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8:04:02 23:20:06


여튼 18.8만km 돌파.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