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부터, 명절 연휴 전 금요일까지... 


이래저래 그동안 봐 두었던 토지 하나를 경락받아 분주하게 움직였습니다. 뭐 크고 아름답고 비싼 땅은 아니지만, 두번째 경매 입찰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네요. 2년동안 계획했던 목표중 하나를 이뤘습니다. 그래도 당진에 제 땅이 있네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3.4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4:09:17 10:12:34


등기 촉탁은 명절 전에 가서 넣고 왔는데.. 9월 17일이 되어서야 등기가 모두 완료되었습니다.


사실상 9월 5일에 촉탁서를 내고 왔어도 9월 10일까지 연휴였고 11일에 처리 될 줄 알았더니만 담당 경매계장님이 휴가를 가신건지 금요일에야 처리가 되어 촉탁서가 발송되었더군요. 결론은 9월 15일 월요일에 소유권이전등기촉탁서가 당진등기소에 도달해서 오후쯤 등기사건 접수가 되었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4:09:17 22:13:05


이 땅은 이제 제겁니다. 제 마음대로 팔 수 있습니다.


등기권리증도 나왔습니다. 기존의 등기필 도장이 찍힌 권리증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등기필정보 및 등기완료통지서입니다만 그냥저냥 권리증이라고 얘기를 합니다. 등기소에서 직접 나오자 마자 수령했네요. 이게 땅문서입니다.


요즘 권리증은 모두 전산으로 관리가 됩니다.


2014년 3월부터는 등기필정보 및 등기완료통지서 교부과정 역시나 모두 전산으로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이전에 편철장으로 관리하던 시대에는 이래저래 권리증을 분실하거나 가져가고도 가져가지 않았다 주장하는 경우가 상당했지만, 전산으로 관리를 한 후로는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되겠죠.


등기필정보 보안스티커를 벗겨내면 이상한 일련번호가 나오는데 등기신청시 그 번호를 적어서 내는 방식으로 부동산에 대한 권리행사가 가능합니다. 물론 번호는 50개씩이나 있어서 그 번호를 중복되지 않게 다 쓰면 됩니다.


권리증은 절대 재발급이 되는 물건이 아니니 각별히 보관하시면 됩니다.

대출받을때 없다고 오셔서 권리증 만들어 달라고 하시면 대통령이 와도 불가능합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4:09:17 22:13:20


등기필정보 보안스티커입니다.


2006년 하반기부터 지금까지 디자인도 여러번 변경되었고, 얼마전에는 떼어 낼 경우 완전히 스티커 껍데기가 사용할 수 없도록 분리되어 살짝 덮어놓기가 불가능한 형태로 제작되어 나옵니다. 잘 보면 살짝 칼집이 보이는걸 확인 하실 수 있답니다.


고로, 이번 경매 이야기도 이렇게 마치게 됩니다. 세번째 물건은 과연 어떤게 될지........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날 경매 물건을 잡으러 서산지원에 다녀왔던 일화를 기억하시나요?



현장에서 낙찰까지 받아왔고 매각허가결정이 떨어진지 약 열흘정도 지난 오늘 대금지급기한통지서가 왔습니다. 크게 구속력이 있는 문서는 아니지만, 그냥 경매 잔금 내러 오라는 통지서입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3.4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4:09:03 22:42:52


이렇게 대금지급기한 통지서가 도착했습니다.

대금지급기한은 매각허가결정이 떨어진 날로부터 1개월입니다. 


쉽게 말해 입찰을 해서 낙찰을 받아 온 날로부터 약 40일정도의 기한이 주어지는것이죠. 이 기간 안에 대출 없이 대금 납부가 가능한 경우라면 아무때나 시간날때 납부하고 오면 되고, 돈이 부족해서 경락대출을 껴야 한다면 그 안에 대출과 관련된 모든 절차를 마무리 하고 대금을 납부하시면 됩니다.


대금 납부 후에 받게되는 매각허가결정문 정본을 가지고 해당 시/군/구청에 방문하여 주민등록등본과 대장등본을 부동산등기부등본을 발급받으신 뒤에 세금을 납부하시고 등기신청수수료를 끊어오셔서 등기촉탁서만 작성해서 제출하시면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지난 1월, 홍성 임야 낙찰 당시에 작성했던 글이 있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