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이 곧 내용이긴 합니다만.. 여튼 그렇습니다.


장항선 직선화개통 10주년을 기념하여 사라진 철로와 역의 흔적들을 찾아나섰습니다. 그러다가 자갈이 모두 걷혀서 그냥 농로수주인 비포장 철길을 차를 몰고 들어갔네요. 전날 폭우가 쏟아진지라 진흙탕이 된 옛 철길자리를 지나며 몇번의 고비가 있었습니다만, 결국 큰 웅덩이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4륜차 흉내낸다고 들어갔다가 빠져버렸습니다.


미동도 하지 않습니다. 사람 발도 푹푹 빠지는 진흙탕에서 발버둥을 쳐봐야 타이어는 더욱 더 깊게 잠기기만 합니다. 옛 철길이라곤 하지만, 구석에 소수 남은 자갈을 제외하고는 철길에 깔았던 자갈까지도 죄다 치워버려서 어디 열대성 기후의 도로사정이 열약한 동남아지역에 온 느낌입니다.


일단 자력으로 탈출할 방법도 없고 혼자 거기 있어봐야 답이 없으니 렉카를 부르고, 옆에서 농사를 지으시던 아저씨께서 호미로 물길을 내어주셔서 물웅덩이에 물은 빼주셨습니다.



견인차가 도착하여 구난작업을 진행합니다.


저도 별다른 문제없이 들어온 길을 4륜구동에 지상고도 높은 견인차가 멀리서 오다가 내려서 전화를 걸고 자기도 빠지면 구난비 대줘야 한다는 얘기를 하고 확답을 듣지 않으면 들어가지 않겠다고 하더군요. 기분이 더러워서 추후 온 해피콜때 의견을 제시하려다가 걍 좋은 점수 주고 말았습니다. 


저도 별 문제없이 들어왔던 공간인데 일단 들어오라고 했네요. 



견인고리 활용이 불가한지라 휠에 줄을 연결하여 잡아당기기로 합니다.



두어번 위치를 바꾸며 차를 잡아당기니 결국 빠졌습니다.


험난한 모습이 그동안의 사투를 얘기해 주는 느낌입니다. 땅이 다 마른 다음에 다시 찾아오던지 해야겠네요. 여튼 큰 문제없이 구난작업이 마무리 되었고, 다음에는 꼭 4륜구동 승용차를 장만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해주는 하루였습니다. 그냥 지나갈만한 거리임에도 작은차는 답이 없습니다.

P.S 계약 개시 1개월만에 보험사 긴급출동서비스 5회 중 1회 사용.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동고속도로 광교터널 근처에서 본 차량입니다. 


마이티 셀프로더 위에 올라가 있는 차량이 익숙하지 않은 차량이라 찾아보니 '투싼 IX 수소전기차'의 후속모델격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FE'였습니다. 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차량으로, 1회 충전시 58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0:25 13:55:37


배터리식 전기차의 보급과 함께 여기저기 쉽게 볼 수 있는 급속/완속 전기차 충전소.

그에 비해 수소충전소는 여러 제약이 따르는지라 인프라도 적습니다. 


그렇다고 현재 시판중인 '투싼IX 수소전기차'의 연료 효율이 뛰어나지도 않아 배터리식 전기차에 비해 빛을 보지 못했었지만 이 차량의 출시 이후 친환경 자동차의 판도가 바뀌리라 생각됩니다. 지난 8월 차량 공개 당시 코나처럼 컴포지트 램프를 적용한 앞모습은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볼 수 있었습니다만, 흔히 볼 수 없었던 뒷모습을 이렇게나마 도로 위에서 보게 되었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81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0:25 13:55:40


뒷태는 니로, 스토닉 분위기도 물씬 풍겨옵니다.


해당 차량은 연구용 임시번호판을 달고 있는 상태로, 8월에 공개되었던 차량에서 볼 수 없는 측면 카메라(앞 휀다)와 함께 번호판 아래에 센서로 추정되는 구멍이 나 있습니다. 아무래도 연구용 차량이니 추후 양산형 차량과는 차이가 있을겁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5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0:25 13:55:59


휠은 8월 공개 당시 장착되어있던 휠과 동일합니다.


여러모로 집 근처에 수소 충전소도 있고, 보조금만 잘 나온다면 차기 차량으로 진지하게 고려해보고 싶습니다. 기존의 LPG 충전소 인프라를 활용하여 수소충전소를 세운다면 지금의 충전소 부족 문제 역시 비교적 쉽게 해결 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여러모로 현대차를 썩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만, 소형차부터 대형 상용차까지 꾸준한 연구개발로 상품성 높은 차량을 주기적으로 내 놓는 모습은 정말 보기 좋습니다. 내년에 새 수소전기차가 출시된다면 오늘 보았던 이 연구용 차량과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비교해 보아도 재미나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