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근래 핸드폰을 자주 떨어뜨리긴 했지만 그래도 액정이 멀쩡하기에 별 문제 있었나 싶었더니만 카메라가 어느순간 뿌옇게 보이더군요. 그렇습니다. 액정은 멀쩡하지만, 카메라 주위로 금이 가 있었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9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1:39:58


뭐 렌즈를 보호하는 글라스(유리)만 깨졌으면 그냥 걷어내고 쓰면 되겠지만..


충격으로 렌즈에도 상처가 생기면서 카메라가 조리개 값을 잘 맞추지 못하거나 뿌연 결과물을 보여주는데 카메라의 사용 빈도가 높은지라 그냥 쓰자니 답답하고.. 결국은 서비스센터를 찾았습니다.


물론 서비스센터에 들어가는 그 때만 하더라도, 이 부분의 유리가 따로 나오는 줄 알았지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9 | 0.00 EV | 3.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1:40:57


당진 푸른병원 사거리의 디지털프라자 당진점. 그 건물 3층에는 삼성전자 서비스센터가 존재합니다.


바로 옆으로 LG전자의 베스트샵과 서비스센터가 입점해 있지요. 그리 멀지 않은 곳에 하이마트도 있는지라, 3대 전자제품 판매점이 가까운 거리에서 경쟁중입니다. 여튼 학생들의 방학기간인지라 서비스센터 안에는 어른들 뿐 아니라 학생들의 모습도 보이네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1:43:20


접수를 하고 잠시 기다립니다.


곧 엔지니어분이 저를 부르고 파손된 부위를 보여드리니 그 부분 유리가 따로 나오는 부품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백판넬. 그러니까 액정이 있는 전면부 말고 후면부 전체가 통유리로 나온다고 합니다. 그니까 애지중지 케이스를 끼우고 다니면서 파손 될 일이 없었던 멀쩡한 부분까지도 교체를 해야만 합니다. 거기에 깨진건지 기스가 생긴건지 고자가 된 카메라 모듈까지도 교체해야하고요.


기본적인 생활방수 기능의 도입과 제조공정의 단순화를 위해 요즘들어 앗세이로 나오는 부품들이 많아졌고 스마트폰 초창기에 비한다면 부품값도 천정부지로 치솟았습니다. 여튼 보험 들어둔게 천만다행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2:18:53


다 해서 165,500원..


백판넬은 그리 비싸지 않았지만 카메라 모듈이 10만원 가까이 하네요. 여튼 일련번호가 적혀있던 출고용 백판넬 대신 아무것도 적혀있지 않은 물건이 달리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카메라 작동도 정상적으로 되고, 방수기능에도 별 영향은 없을것이라 하더군요. 


여튼 보험금 청구만이 남았습니다. 종전에 G5를 쓰면서 보험이 없어서 생 돈만 날렸다보니 이번엔 혹시몰라 들어두었는데 그래도 보험 덗을 보네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읍내동 296-1 디지털프라자 당진점 3층 | 삼성전자서비스 당진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18 23:34:49


지난 6월 초에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주워왔던 데스크탑 pc. 지금껏 약 한달 보름동안 유용하게 쓰고 있었지만 얼마전부터 부팅 중 멈추어 전원선을 다시 꽂아줘야 부팅이 원활히 되기 시작하더니 기여코 블루스크린까지 뜬다.

서남대 방문 포스팅을 하던 중 갑자기 컴퓨터가 멈추고, 재부팅을 하니 당연스럽게도 운영체제가 손상되었다는 메시지. 살려보려 노력을 해도 블루스크린만 계속 뜬다.

11년 된 컴퓨터라 포맷하고 뜯고 잣이고 하는건 시간낭비고 미련없이 버려야겠다는 생각이 앞선다. 여러모로 노후화된 장기를 쥐어짜가며 50일 가까이 버텨준 노장 컴퓨터에게 경의를 표한다.

며칠 던져두고 백업을 위한 방법을 강구해봐야겠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