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말..


액정도 아니고 카메라 모듈과 글라스가 아작난 노트8을 수리하고 지불한 비용은 무려 16만5000원.



뭐 액정이 깨졌다면 저정도 비용이 나오는게 당연하다 생각할텐데, 백판넬 전체와 카메라 모듈을 교체하고 저 비용이 나왔습니다. 뭐 여튼 보험이 있으니 자기부담금만 내면 됩니다. 보험처리를 하러 갑시다.


일단 스마트폰 개통시 보험에 가입되어있는지 확인한 뒤 진행합니다. 가입되어있지 않다면 보험금을 청구 할 수 없습니다.


고객센터(1577-9420)에 전화하여 접수하고, 신청서를 팩스로 전송해도 된다고 합니다만.. 매번 까먹다가 모처럼만에 집에 박혀있는 일요일에 생각이 나서 진행을 하는데 당연히 고객센터는 휴무일테고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직접 신청 및 서류 제출을 하기로 합니다.


먼저, 'KT폰안심케어 온라인보상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합니다.



KT폰안심케어 온라인보상센터(https://www.ktphoneins.com/)


KT의 휴대전화/태블릿/웨이러블 기기의 보상보험은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세군데의 회사에 가입됩니다. 보험회사가 세군데나 있다 한들 자신이 가입된 보험사가 어디인지 기억 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고접수 후 서류제출만 하면 되니 말이죠.



한참 스마트폰 보급 초창기에 제작되고 그 이후로는 거의 손을 대지 않은 사이트입니다.


액티브X나 기타 쓰잘데기 없는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라는 문구는 나오지 않습니다만, 알 수 없는 이유로 크롬에서는 진행이 제대로 되지 않아 IE를 사용합니다.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가입된 전화번호와 이름을 가지고 인증만 받으면 됩니다.


이런데서도 회원가입 하고 비밀번호 어렵게 만들라고 하면 머리 끝까지 화가 치미는데 말이죠. 과정이 그러했다면 평일날 전화로 처리하고 팩스로 구비서류를 보내고 말았을겁니다.



로그인을 마치고 다시 메인페이지로 돌아옵니다.


우측 메뉴의 '온라인사고접수'를 클릭하여 휴대전화가 파손 및 분실되었다는 사실을 알리도록 합시다.



초딩도 다 알겠죠? 잃어버렸으면 전손사고(분실/도난) 파손이라면 분손사고(파손/침수)


그렇습니다. 전손인지 분손인지의 여부를 파악하여 절차를 진행하기만 하면 됩니다. 예전에는 전손과 분손의 자기부담금이 달라서 분손임에도 전손급 수리를 요하는 경우 전손처리가 되었습니다만, 지금은 전손과 분손의 자기부담금 비율이 같은지라 단순히 접수 목적에 따른 분류로만 보입니다.



뭐 이런저런 개인정보 처리를 동의하면, 온라인 사고 접수 페이지가 나타납니다.



제가 로그인한 번호 그대로 인적사항이 기재됩니다.


휴대전화의 모델명과 가입된 보험상품 그리고 가입일자까지 상세히 나타나네요. 저는 메일주소와 비상연락처만 적어서 다음으로 넘어가면 됩니다.



사고 개요 및 파손사항을 작성합니다.


6하원칙에 따라 캐묻습니다. 그대로 작성하는데, 녹색 체크가 된 부분은 필수 입력 사항입니다.


작성을 마친 뒤 다음으로 넘어가면, 온라인에서 작성된 보험금 청구서가 보이게 될 것입니다.




온라인에서 작성된 보험금 청구서.


따로 체크하거나 서명하거나 해야 할 부분은 없습니다. 그냥 한번 쭉 훑어본 뒤에 최종저장 버튼을 눌러 제출하기만 하면 접수절차는 모두 끝났습니다. 물론 유선 고객센터로 연락한다면 팩스나 이메일을 통해 양식을 보내주고, 수기로 작성해서 제출해야만 하겠죠.



다시 메인페이지로 돌아와서 증빙서류를 제출하도록 합시다.



사고접수 및 서류제출 페이지입니다.


보험금청구서와 개인(신용)정보_처리동의서는 온라인 접수시 자동으로 제출됩니다. 서비스센터에서 받아 온 견적서와 전산영수증 그리고 명의자 본인의 신분증만 첨부하면 됩니다.



서류 업로드 방법이라고 소개된 내용은 총 세가지.


모바일앱을 사용하거나, 스캐너로 이미지를 뜨거나, 그게 아니라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촬영하여 문자메시지 보내는 곳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여 파일을 첨부하여 전송한 뒤 그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 첨부하라고 합니다.


여튼 가장 쉬운 방법은 모바일앱 사용. 모바일 앱을 설치하여 실행합니다.


QR코드를 인식하지 않아도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검색만 하면 애플리케이션이 나온답니다.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사고접수가 불가능합니다. 말 그대로 업로드용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서류제출'을 클릭하고 서류를 카메라로 촬영하기만 하면 됩니다. 리사이징도 혼자 알아서 하니 우리가 신경 쓸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보험금청구서와 개인(신용)정보_처리동의서는 이미 제출했으니 패스.


견적서와 전산영수증 그리고 신분증 사진만 업로드 하면 됩니다. 




찍어서 올리면 끝.



평일기준 1~2일 내로 심사 결과를 통보한다 합니다.


심사 결과가 나오면 바로 통장으로 보험금이 입금되겠죠. 무조건 수기 팩스만 받았던 예전에 비한다면 정말 절차가 간단해졌습니다. 약 3만 5천원정도 공제된 금액이 조만간 입금되겠죠. 뭐 일단 공제금액이 있어 손해는 손해인지라 앞으로는 부디 보험처리를 할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부터 티스토리 블로그를 운영하며 대대적인 스킨변경은 지금까지 총 2회.


불과 오늘 오전까지 사용하던 스킨의 경우 2011년 4월에 '톡플러스(TOCPLUS)'라는 채팅창 플러그인이 본문을 가린다는 이유로 다음측에서 갑작스러운 블라인드 조치를 내렸던 당시 약 이틀동안 블로그가 공개되지 않았던 시점에 적용했던 스킨입니다.


정확히 언제였는지 기억나진 않지만, 예전에 작성했었던 글을 찾아보니 2011년 4월이라고 하네요.



2011년 4월 이후로 지금까지 타이틀 이미지만 바꿔왔고, 그마저도 최근 변경이 2014년으로 기억됩니다. 물론 지금까지 손을 대지 않았던 원인은 귀차니즘. 최적화를 위해 일일히 스크립트를 넣고 빼야하는 과정이 정말 귀찮았거든요.


앞으로도 영원히(?) 손을 대지 않아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급변하는 IT 환경 속에서 7년이라는 세월동안 엄청난 변화가 있었기에 요즘 트랜드에 걸맞는 변화가 필요했습니다. 2011년만 하더라도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이제 겨우 본격적으로 보급되던 시기였기에 모바일 전용 페이지가 아닌 이상 풀브라우징은 무리였던 폰들이 많았고 지금보다 PC의 비중이 훨씬 더 컸었습니다.


그렇게 반응형 스킨으로의 변경을 고민하게 되었고, 바로 실행에 옮겼습니다.



사용한 스킨은 'Bootstrap' 기반의 'Flatinum'


그렇습니다.커다란 타이틀 이미지를 세가지나 쓸 수 있는게 마음에 들어 이 스킨을 택했습니다. 사실 어제부터 백업용 블로그에 테스트를 해 보고 왔던지라 본 블로그에서의 공사는 수월하게 끝났습니다.이미지와 로고만 바꿔주고, 티에디션 역시 반응형 스킨에 사용할 수 있는 코드를 넣어주며 그렇게 모든 작업을 마쳤습니다.


P.S 태블릿을 제외한 일부 모바일 환경과 800*600 이하 해상도에서는 메인페이지 최신글의 제목과 사진이 따로 노는 현상이 발생하나 어쩔 도리가 없었습니다. 티에디션 자체가 모바일 환경은 고려하지 않고 2010년에 만들어진 기능이니... 반응형 스킨이 나온지도 3년인데, 여태 개발이 없는 모습을 보면 답은 없습니다.



그동안 남들은 다 쓰는데, 저만 쓰지 않았던 반응형 애드센스를 드디어 적용했습니다.


수익성이 훨씬 더 좋다고 합니다만, 결과가 당장 나오는 부분은 아니기에 일단 기다려야만 합니다. 요즘들어 데스크톱보다 모바일에서의 수익 비중이 더 커진 느낌인데, 티스토리 모바일앱과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도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 위에서 언급하진 못했지만, 스크롤을 내리면 상단 메뉴바도 같이 따라내려옵니다. 자주 찾는 콘텐츠(예 - 폐교,스파크 등등)의 키워드를 모아서 상단 메뉴에 추가할지는 좀 더 고민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여튼 7년만에 트랜드에 맞는 블로그로 새롭게 인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사랑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