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폐차장행 오더를 탔습니다. 


딱히 타고싶어서 잡은건 아니지만, 제가 대전 목적지에 도착하기 약 10분 전만 하더라도 넘쳐나던 오더가 싹 사라졌다가 근처에서 뭐가 뜨길래 일단 잡고 보니 폐차장행 오더였습니다. 빼기 뭐하니 그냥 가기로 합니다. 그러고 보니 적요란에 적힌 차종이 '엘란트라'더군요. 단종된지 약 20년. 후속모델인 구아방도 슬슬 보기 힘들어지는 마당에 설마 엘란트라를 타고 가는건가 했더니 진짜 엘란트라네요.


그렇게 약 25년을 달리고 또 달려왔던 엘란트라의 마지막 가는 길을 데려다 주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2:07 11:44:35


조금 미리 도착해서 차량 상태를 살펴보았습니다.


지역번호판(대전30) 그리고 당대 현대차들에 두루두루 쓰이던 비둘기색(카타리나 블루)입니다. 엑셀과 엘란트라 그리고 쏘나타와 갤로퍼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컬러입니다. 전반적인 관리상태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12:07 11:44:48


다만 앞범퍼가 깨져있네요. 깨진 모양이 절묘합니다.


범퍼레일은 멀쩡하구요. 안개등도 멀쩡합니다. 딱 범퍼만 특이하게(?) 깨져있는 상태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12:07 11:45:44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8 | 0.00 EV | 4.4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12:07 11:56:30


그 외에도 오랜 세월동안 햇볕을 보며 칠이 벗겨지고 빛이 바랜 부분도 있었습니다.


뭐 올드카에 세월의 흔적이 없을 순 없으니 이정도면 그래도 꽤나 주인에게 사랑받고 지내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이 엘란트라는 자신이 곧 폐차장으로 갈 운명이란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12:07 11:53:34


휠도 분진으로 뒤덮이거나 쩔어붙지 않고 나름 깨끗합니다.


그렇게 근처 모처에서 대기하다가 차주분을 만나 열쇠를 받게 되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44:41


며칠 전 정기검사를 받으러 가다가 범퍼를 깨어먹고, 검사를 통과하지 못해 결국 보낸다 하더군요.


2년 전 검사 당시에는 싹 정비를 마친 뒤 재검사에서 자랑스럽게 통과를 했다 합니다만, 이번에는 범퍼가 깨진것도 있고 여러모로 보내는게 낫지 않겠냐는 의견에 차량을 떠나보낸다 하십니다. 햇수로는 25년 만으로는 24년동안 함께 해왔던 엘란트라는 일산의 한 폐차장을 향해 떠나갈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3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47:27


적산 주행거리는 216,226km.


꽤 많이 탄 느낌입니다만, 차령이 만 24세임을 감안하면 1년에 채 1만km도 타지 않은 민트급 차량입니다. 간간히 20만km도 넘기지 못하고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져가는 올드카들을 보곤 합니다만, 그래도 이 엘란트라는 나름 달릴만큼 달린 차량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47:30


세월의 흔적이 느껴집니다. 핸들은 닳고 또 닳았습니다.


오디오는 사제. 그 외의 모든 구성품들은 25년 전 출고 당시 그대로입니다. 곧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질 차량이지만 살아있는 근대 유물입니다. 앞으로 5년만 더 가지고 있는다면 제대로 올드카 대접 받을텐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4:17


내심 수동이 아닐까 싶었지만, 자동변속기 차량입니다.


4단 자동변속기는 생각보단 타고다니는데 크게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7:15


압력조절기능이 없는 구형 연료캡. 티코에도 비슷한 형태의 물건이 적용됩니다.


HMC(Hyundai Motor Company) 로고가 선명히 박혀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7:18


나름 2만원정도 넣어주니 생각보단 많이 올라오네요.


최후의 만찬을 만끽하고 있는 엘란트라입니다. 휘발유값이 600원 700원대 하던 시절부터 약 두배 이상 뛴 오늘날까지 달리고 또 달린 그 차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입니다. 비록 차주가 주는 최후의 만찬은 아니지만 부디 잘 먹고 무탈하게 올라가길 빌고 또 빌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44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2:59:58


처참한 몰골.. 


그래도 안개등은 잘 붙어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3:05:46


요즘은 보기 힘든 수동식 사이드미러.


뭐 접는건 수동으로 접는 차들이 종종 있긴 합니다만, 거울을 조절하는것 역시 양쪽 다 수동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87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3:15:24


엘란트라의 마지막 주행. 만 24년간 수도없이 다녔을 경부고속도로 역시 마지막입니다.


세월은 흐르고 흘러 고속도로도 선형이 많이 변했고, 주변을 지나다니는 차들도 많이 변했습니다. 이 엘란트라보다 더 오래된 차는 승용차건 화물차건간에 볼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올드카 한대가 도로 위에서 사라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72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3:50:35


이미 눌려버린 자동차들과 곧 눌릴 자동차의 만남.


이미 눌린 차들도 이 엘란트라보단 더 짧은 차생을 마친 뒤 폐기되는 차량들이였습니다. 그래도 저 차들보단 오래 살았으니 미련은 없을겁니다. 그렇게 달리고 달려 엘란트라의 연고와는 관련이 없는 폐차장으로 도착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12:07 15:29:28


총 주행거리 216,419km


216,419km를 마지막으로 자동차로써의 생명을 다 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46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07 15:31:19


바로 번호판이 탈거됩니다.


그리고 차량의 해체 처리가 빠른 이 폐차장의 특성상 바로 지게차에 들려 해체작업장으로 들어갔겠지요. 혹여나 정기검사를 위해 달려가다가 범퍼가 깨지지 않았더라면.. 검사를 거뜬히 합격했더라면 사라지지 않았을 차량이니만큼 아쉽기만 합니다. 


만 24년을 달리고 또 달려왔던 엘란트라는 결국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지지만, 차주의 마음속에는 영원히 달리고 있을겁니다. 93년 11월식 뉴-엘란트라의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액결제 현금 2017.12.08 0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달릴수 있다는게 대단하네요 ~~ㅋㅋㅋㅋㅋ 잘보고 갑니다 ^^


'준중형 트럭'이라고 말하면 조금 어렵게 들릴지 모르겠습니다만, 2.5톤 그리고 3.5톤급 적재중량을 가진 트럭을 의미합니다. 도로 위에서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고 있는 현대자동차의 마이티가 대표적인 차종입니다. 수십년 전 시점으로 얘기하자면 기아자동차의 타이탄 역시 이 범주에 속합니다.


이러한 준중형 트럭 시장은 기아자동차 파맥스의 단종 이후 15년 넘는 세월동안 현대자동차의 마이티 홀로 시장을 독식하고 있었습니다만, 근래들어 중국 포톤자동차(FOTON)의 아오마크(Aumark)와 일본 이스즈(ISUZU)의 6세대 엘프(ELF)가 연이어 국내 시장에 상륙하면서 모처럼만에 시장이 경쟁체제로 굴러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장 흐름에 힘입어 타타대우상용차 역시 2018년 출시를 목표로 준중형 트럭인 울트라(Ultra)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미 인도시장에 전반적인 모습이 공개된 차량인데, 위장스티커를 덕지덕지 붙이고 지나가더군요. 흥미롭게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525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1:30 08:54:53


군산ic를 향해 가던 길. 엉성한 프레임만 보인 채로 달리는 트럭이 있었습니다.


혹시나 싶어 가까이 가 보았더니 군산시장 명의의 철제 임시번호판과 함께 위장용 스티커가 덕지덕지 붙어있더군요. 타타대우의 기대작 준중형 트럭이 맞습니다. 이미 타타의 울트라는 공개가 된 상태인데, 그리 큰 변화 없이 출시될게 분명한 상황에서 왜 얼룩무늬 스티커는 잔뜩 붙여놓았는지 모르겠네요.


현대중공업 군산공장의 가동중단, 한국GM 군산공장에서 생산되는 올란도의 단종과 크루즈의 판매부진으로 군산 경제가 큰 위기에 봉착한 상황인데 이러한 군산에서 바로 이 트럭을 생산하기 위해 새로 공장을 짓고있다는 사실은 군산시민 입장에서 꽤나 반갑게 들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66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1:30 08:55:01


좀 더 가까이 다가갑니다.


190마력의 유로6 기준을 충족하는 커민스엔진에 6단 수동변속기 조합으로 출시 될 확률이 높다는 내용의 글을 검색을 통해 볼 수 있었습니다만, 아직까진 이렇다할 스펙에 대해 공개된 부분이 없으니 섣불리 판단하긴 이르니 논외로 치고 넘어갑니다. 그 외에 쉽게 볼 수 있는 부분으로는 휠은 8홀이고, 요소수 주입구가 보이는걸로 보아 SCR 방식으로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한 엔진이 적용되지 않았을까 추정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1:30 08:55:31


속도를 조금 더 내어 추월해 봅니다.


운전중인지라 사진촬영이 편치만은 않습니다. 위장스티커로 덕지덕지 붙어있는 차량의 모습은 인도에서 판매중인 타타 울트라와 본넷 위 카울의 디자인을 제외하고 크게 다르진 않아보였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60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1.0 | 46.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4:05:22 13:16:15


위 사진속 차량 중상단의 TATA 영문 엠블럼이 붙은 그 카울과 범퍼가 조금 다릅니다.


사진 속 차량과 달리 신형 프리마처럼 안쪽으로 들어간 형태의 조금 더 역동적인 스타일로 추정되는 카울이 붙어있습니다. 거기에 안개등 자리에 안개등이 박혀있고 번호판 플레이트가 유럽형 번호판 크기에 맞춰져 있네요. 아래는 2014년 공개 당시의 홍보영상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77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1:30 08:57:39


캡의 형태입니다. 2014년 이후 웹상에서 볼 수 있는 사진들과는 다른 특이점이 눈에 보입니다.


일반캡 모델입니다만 뒤가 툭 튀어나와 있네요. 슈퍼캡이라 불리는 쪽문 수준의 작은 뒷창문과 함께 캡의 약간의 공간이 존재하는 모델도 이미 공개된 타타의 울트라에는 존재지만, 저렇게 일반캡 뒤로 볼록 튀어나온 형태의 캡은 어딜 뒤져봐도 쉽사리 찾을 수 없었습니다. 특장 장착시엔 핸디캡이 될게 분명할텐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5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1:30 08:58:02


현 주행시험장 자리에 새 공장을 짓거나 한국GM 군산공장을 인수한다는 설도 있었습니다만,

삼진산업이라는 부품업체에서 위탁받아 생산한다 합니다.


마치 기아자동차의 모닝과 레이를 동희오토라는 회사가 위탁하여 생산하듯이 타타대우의 새 준중형트럭도 삼진산업이라는 회사에서 위탁받아 생산한다고 합니다. 모닝과 레이를 생산하는 동희오토가 열약한 임금과 노동환경으로 언론에 오르내렸던 전례가 있던 바 제 2의 동희오토가 되지 않을까 싶은 우려가 있긴 합니다만, 마이티에 질린 수요자들에게 한줄기 희망과도 같은 존재가 되어 시장에서 선전하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 차량이 시장에서 선전하여야 현대도 더 나은 마이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테고, 두 수입업체도 가격경쟁력을 가지고 중국산의 핸디캡을 이겨낼 무기를 꺼내틀테니 말이죠. 더 나아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타타대우의 1톤 소형트럭 시장의 진출까지 만들어 낼 수 있을겁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연히 2017.12.04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내년에 차량교체 시기가 되어서 관심있게 보았습니다.

    2.5,3.5톤 모델은 아닌듯 하네요
    8홀이면 4.5~5톤 모델에 장착하는 휠인데요 캐빈과 프레임도 더 커보이고요

    이전에 포착된 스파이샷에는 6홀 휠이 장착되었네요 타타에서 아직 결정못하고 이것 저것 테스트 하는것일 수 도있겠지만요 5홀에서 6홀로 변경된것도 얼마 되지도 않았고 3.5에 불필요하게 큰 타이어를 장착할 이유도 없죠.

    이전에 포착된 스파이샷 링크입니다 ^^
    http://cafe.naver.com/truckerking/296140
    http://www.bobaedream.co.kr/view?code=dica&No=94414

  2. 버스죽돌이 2017.12.10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플러(SCR통) 크기를 보아선 소형 엔진이 아니라 중형 (6.7리터) 엔진을 단 거 같아 보입니다. 개인적인 의견이나 윗 분 말씀대로 8홀휠이 달린 것과 프레임 크기로 짐작해 울트라 캡을 씌운 프리마의 데이캡 사양 아닐까 합니다. 80년대 후반에 출시된 라이노도 저런 방식으로 트레이드 캡을 가공해서 나왔으니깐요. 세간에 알려진 커민스는 이미 타타대우랑 커민스가 관계가 끊어진 것도 있고 LF-40에서 FPT의 F1C 3.0 엔진을 사용한 걸로 보아 FPT 즉 이베코 엔진을 달 거 같습니다. 참 늦네요. 작년에 17년 초에 출시한다고 했는데 또 17년 말로 연기되고 이제 공장부지를 선정했으니깐요. 시장 선점이 가능할 지는 의문입니다. 레스타야 경쟁 모델이 듀에고 밖에 없었다지만 지금 이스즈까지 들어와서 경쟁이 치열할 텐데 이미 인도에서 출시된 걸 보면 저걸로 경쟁이 되지도 못 할거 뻔하니 먼저 출시해서 석권이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