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595건



옛 대우자동차가 GM대우로 넘어온 이후 한국GM으로 사명을 변경하기 전까지 저평가되고 딱히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지도 못한 차를 뽑아보라고 하면 플래그쉽인 스테이치맨베리타스 그리고 윈스톰보다 조금 작은 윈스톰맥스 명실상부한 스포츠카 G2X 그리고 국내시장에서는 찬밥인 소형차 칼로스(젠트라,젠트라X 포함) 이정도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조금 차를 좋아하고 아는사람들이나 대우의 소형차라고 그냥 인식하던 차인 칼로스와의 8년간 추억이 담긴 생활도 모두 끝이났다. 새차는 사봐야 우리가족 상황에서는 손해라고 중고차를 알아보고 있는 부친께서 갑자기 다른 차를 계약하기도 전에 팔았다.

 (BGM: miss A Good-bye Baby)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1:07 18:13:55


2003년 2월 13일생 칼로스V 1.5 SOHC M/T LK 고급형 밝은연두색 옵션 그런거 안넣음.

2004년형부터 2008년형까지 생산되었고 비교적 흔히 칼로스라고 하면 생각나는 디자인의 차량은 뉴칼로스고 방향지시등이 분리되어있는 차량은 구칼로스. 약 8년동안 51000km 주행

일단, 칼로스라는 차에 대해 알고있는사람은 적다. 올해 1월 액센트 wit에게 자리를 내주고 퇴역한 동급의 현대차 클릭은 알아도 칼로스는 모른다.(그래도 젠트라는 다니얼 헤니의 광고가 화제가되어 비교적 많이 알고있다.) 또한 고속도로 요금소에 가면 경차가 아니냐는 질문도 꽤 받는다. 이것만으로도 칼로스라는 차의 입장에서는 참 슬프게 느껴질것이다.

하지만, 거기까지만해도 서러운 칼로스는 인지도가 낮은데다가 국내에서 소형차의 혜택이 딱히 있는것도 아니고 선호하는 차급도 아닌데다가 대우차라서 그런지 "중고 거래량또한 적어서 시세가 낮게 형성되어 있다." 그러한 국내 현실을 탈피하여 오토차량의 경우에는 해외로 날개돋친듯 수출도 나가긴 하지만, 수동밋션. 즉 스틱의 경우에는 수출같은건 꿈도 못꾸고 내수에서 역시나 매우 낮은 가격대에 매입이 되고있다.

처음이나 지금이나 저평가가 되며 타국에서는 GM의 글로벌 대표차종으로 이름을 날렸지만, 소형차에게는 찬밥인 대한민국에서는 그리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칼로스. 보통 오토의경우 많게는 200만원 초반대에서 매입이 되고, 수동이나 조금 상태가 좋지 못한차들은 150만원 안팍에서 형성되고 있다고 한다. 뭐 필자네 차량은 딱히 외관상의 상태가 좋은건 아니고 딱히 주행거리마저도 그리 좋지 못하다면 아예 매입이 거절될수도 있었겠다.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sec | F/20.0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07 18:16:16


그리스어로 아름답다는 이름을 가진 "칼로스"의 이 아름답고 스포티하며 역동적인 디자인을 보라. 왜 지금 나오는 차라고해도 손색이 없는 뒷태를 가진 이 아름다운차가 국내에서는 도무지 어떠한 이유로 인기를 끌지 못했다는것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해치백은 클릭에 비해 넓은 실내공간을 확보했고 세단의 경우 리오와 베르나보다도 충분히 메리트가 있던 차량이라고 생각된다.

그렇지만 가장 아쉬운부분인 마티즈의 수출형 엔진을 개량한 71마력 10.6토크의 1.2 SOHC엔진과 라노스 엔진을 개량한 86마력 13.4토크를 자랑하던 1.5 SOHC엔진의 조금은 부족하게 느껴질수도 있는 고속주행시 2%부족한 성능과 미흡한 방음만 초창기부터 잡아주었더라면 크게 성공했을수도 있으려나라는 아쉬운 생각도 해본다.(한참 뒤에야 라세티 엔진을 약간 개량한 105마력과 14.7 토크를 자랑하던 e-tec2 1.6 DOHC으로 바뀌었다.) 

아주 잠시동안 수출형으로만 생산되던 3도어 스포츠모델이 생산되어 나오고,(이후 젠트라X 3도어 생산) 신형과 구형 부품 사이에서 순정부품들로도 마음껏 자신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는 자동차로써 지금까지도 칼로스 동호회 회원을 비롯 칼로스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발이 되어주고 있다.

여튼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1:07 18:14:51


이 칼로스는 결국 170만원에 개인에서 딜러로 넘어가게되었습니다.

이리저리 긁힌곳도 움푹 들어간곳도 많은 차량인데다가 밝은 연두색(개인적으로 좋아하는색인데..)은 참고로 인기도 없어 딜러분 말대로 "가격이라도 메리트가 있어서 매입해간다"는 말이 조금은 안타까워도 맞다고 봐야겠네요. GM보다 대우의 영향이 더 큰 차이자 GM이전 대우의 야심찬 T200 프로젝트로 개발되어 GM의 글로벌망을 통해 전 세계를 무대로 팔린 차. 참고로 현재 스파크(마크리)는 T200의 플랫폼을 조금 손봐서 만들은 차량이니 옛 대우자동차 시절 개발되어오던 칼로스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봐도 되겠습니다.

차에서 이런저런 짐들을 정리하고, 마지막으로 차가 떠나가는순간. 이젠 특별한 일이 없는이상 두번다시 볼 수 없는 차가 되어버렸습니다. 아니 만약 길거리에서 우연히 본다고 해도, 현재 지역번호판인 이 차량이 수원에서 활동하는 딜러에게 넘어간 이상 혹은 차주가 바뀌는 이상 번호판도 바뀌고 지금과도 많이 달라져있겠죠.

혹시나 다시 이 차를 본다고해도 알아볼 수 없는 차량이 되어있을테고.. 그렇게 임시번호판을 달았던 첫날부터 지금까지 오랫동안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충남45마 7684는 더이상 그동안의 흔적들을 지우고 새로운 주인을 찾아서 멀고도 험한 길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그 멀고도 험한 길.. 열심히 세워두며 혹사시킨 가족을 떠나 다음번엔 관리도 잘해주는 좋은 주인 만나서 그 주인에게 꼭 사랑받고 살아가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이 차에 대한 기억은 여기에서 멈추어버립니다. 더이상 그 차량은 존재하지 않겠죠.

P.S 뭐.. 앞으로 몇년간 내가 간단히 끌고다닐만한 차는 없겠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부터 부친의 패밀리카를 바꾼다고 해서 중고차 매물들을 자주 보고 있습니다. 이미 조금은 품격있게 살아야 할 50대 줄에 들어오셨고 그동안 경제적인 여력에 비해 오래되고 작은차를 타고 있었으며 이 차 역시나 좁아서 그리 다 큰 가족이 타고다니기에는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지난 10월 말부터 저도 차 매물을 많이 인터넷으로 찾았고 그러던 어느 월요일 저한테 전화로 생활정보지에 나온 차를 본다는 말씀만 하신 뒤 설마 했건만 풀옵션에 혹하여 덜컥 계약금을 내고 오셨습니다.(오일 비치는거 잡아오고 이리저리 경정비가 필요한 부분을 모두 지적 하고 계약했답니다.)

당시 딜러의 말대로는 교환내역이 "좌측 앞 휀다" 및 "우측 뒤 휀다"(용접흔적이 없음으로 판금으로 추정) 이정도였고. 판사가 타다가 신차로 바꾸게 되어 내놓은 매물이라고 했습니다. 그렇지만, 자세히 확인해 본 결과 운전석 문짝도 제짝이 아닌걸로 의심이 갔고.(딜러는 아무 말 없었다 함) 자신도 전문가인데다가 옆에 잘 아는 현직 중고차 딜러 두명을 같이 끼고 봤지만 무엇에 홀린것인지 모두들 그 이외의 큰 흔적은 잡아내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차를 계약하고 와서 필자의 권유로 5000원을 들여 "카히스토리"를 확인하는데..


"소유자 변경횟수 5회" "자차 6회 및 견적 1800만원"

아무리 딜러와 상사를 옮겨다녔다고 하더라도, 석연치 않은 명의이전은 많았고. 결국 판사가 이전 오너였더라도 앞에 잠깐 탄거 그 이상은 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자차견적이 1800만원이나 나온것도 굉장히 석연치 않았는데..


최근 7월에만 총 세번의 수리가 있었습니다. 워낙 부품이 비싼차량이다보니 살짝만 긁고 가도 백만원 가까이 보험처리가 된다는건 어느정도 인정한다고 하더라도
(휀다 교환 및 판금과 어느정도 이전 기록은 맞아떨어짐)

7월 17일 하루에만 천 백만원이 넘는돈이 자차처리가 되었다는게 무언가 석연치 않았습니다. 이건 무사고라도 단순교환이라고도 보기 힘든 대파차량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고 뭡니까.
(처음에는 탑갈이 한 차라고도 추측했으나. 탑갈이는 아니였다.)

딜러에게 항의차원에서 전화를 해 보니 7월 17일 문제의 1200만원 가까운 견적은 에어서스를 교환한 내역이라 내역서를 뽑아다 준다고 했고.. 결국 대파차라는 중요한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 계약은 파기되었고 계약금은 돌려받았습니다.

P.S 앞 번호판도 살짝 구겨진것을 편듯한 느낌이 있었고 이후 내역서를 본 결과 에어서스 교환이 된 차량이였으나, 무슨 서스에 도색하는것도 아니고. 논바닥같은데로 굴러떨어져서 서스가 나가고 주변도색을 한 차량으로 결론내렸습니다.(+앞문짝)

↑ 그 차량의 인터넷상 매물을 구글링을 통해 찾아내었다.

결론적으로. 단순교환도 아니고 무사고는 더더욱 아닌 차량이 되어버렸죠.

아무리 상사를 옮기거나 딜러간의 거래로 인한 명의변경이라 하더라도 중간에 한번 매물로 나왔다가 다른사람이 타다가 다시 상사로 넘어왔던 차량이 어떻게 1인신조라 말할 수 있을까요.

세상에 개인직거래만큼 정직한 딜러분들도 많으실거라 믿습니다.
대파차라고 먼저 고객에게 말을 해주는것과, 이후 알아서 찾으면 재수가 없던것이고 그냥 차와 함께 양심도 팔겠다며 말을 해주지 않는 것은 큰 차이가 있습니다. 이 사실을 인지하고라도 차량을 구매해 갈 의사가 있던 소비자더라도 자신이 속았다는 사실에 큰 분노를 느끼겠죠.

지금은 많이 근절하기위해 노력을 해왔고 많이 근절되어왔지만, 허위매물들이 실 매물인것마냥 활개치는것과 주행거리에 따라 차값 차이가 많다보니 주행거리 조작도 꽤 있었고 이러다보니 너도나도 중고차를 믿을 수 없다고 느껴지는 현실까지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한명의 딜러의 잘못으로 인해 다른 딜러들까지 피해를 보는 지금의 상황속에서, 아무래도 중고차를 믿고 구입하긴 힘들 것 같습니다.

언제쯤이면 중고차를 사는 소비자도 알 권리를 모두 누려가면서 딜러를 믿고 살 수 있을까요. 그날이 꼭 오기만을 기다려봅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