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말그대로 하나남은 기아버스의 자존심, 

기아차의 대형버스 "뉴 그랜버드"가 포스팅의 주인공이다.

2003년, 현대기아그룹의 생산효율화에 의하여 미니버스의 대명사 "콤비"와 그 어떤 시위때마다 방패를 자처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닭장차(전경버스)로 유명한 "AM927"이 단종되고.. 밀리언셀러라 불릴정도로 현대버스보다도 잘팔리던 유일하게 살아남은 기아/아시아의 한대의 버스라고 보면 되겠다.
이전에 "그랜버드"에 관련된 포스팅이 있었긴 하지만, 이번에는 현재 시판되고있고있는 차량에 관련된 포스팅이라 보면 되겠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0sec | F/11.0 | -1.00 EV | 38.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0:05:17 15:34:06
↑기아 뉴그랜버드 실크로드

기아의 뉴그랜버드는 국민버스라 불리우는 전신 "그랜버드"의 후속으로 2007년 공개되었다. 3년동안 500억이라는 막대한 개발비용이 들어간 버스라니 놀랍기도 하다. 포르테와 로채이놈보다도 먼저 날렵한 헤드라이트 디자인을 채택한 디자인기아의 시작을 알리던 차량이기도.... 하지만, 현대의 대형버스 유니버스와 대부분의 성능과 옵션에서는 큰 차이가 없지만, 비슷한 외관(후면) 그리고 이전모델과 달라진게 손에 꼽을만한 내관등이 아쉽게 느껴진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0sec | F/11.0 | -1.00 EV | 24.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0:05:17 15:28:07
↑ 기아 뉴 그랜버드 블루스카이.

현재는 380마력의 H엔진과 425마력의 파워텍엔진이 이 차량의 동력을 담당하고있다. 역시나 유니버스와 엔진까지도 같이 공유하고 있는 차량이 되겠다. 크게 스텐드데커와 하이데커차량으로 라인업이 구분되기도 하는데.. 아래와 같다.

구분 트림(라인업 명)
하이데커 실크로드(12.5M 국내최장)
썬샤인
스텐드
데커
블루스카이(12.5M 보급형모델)
파크웨이
그린필드

하이데커에는 최고트림이자 대한민국에서 제일 긴 버스인 "실크로드" 그리고 "썬샤인"이 있다. 그리고 스텐드데커에는 " 블루스카이" "파크웨이" "그린필드"가 나란히 위치해 있다. 모두 ZF사의 6단변속기와 5단변속기중 선택할 수 있으며, 자동변속기는 선택할 수 없다. 기본가격은 그린필드의 1억 1900만원부터 실크로드 우등고속형의 1억 6천만원대까지 기아의 고급차량인 "오피러스"보다도 "모하비"보다도 더 비싸다.

↑ 뉴 그랜버드 썬샤인 [MM2 스크린샷]

유럽형버스라는 컨셉으로 야심차게 판매되고있는 그랜버드.. 개인이 영업용이 아닌 용도로는 소장하기에는 너무 비싸고, 상용버스시장의 규모가 작은탓에 우리의 관심 밖에서 조용히 있던 차량이다. 그냥 지나가는 버스로만 생각할 뿐이지, 너무 그들에게 관심을 주지 않은것일까??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었지만, 큰 관심없이 지나치던 이효리의 치티치티뱅뱅 뮤직비디오에 주연급으로 참여한 벤츠 악트로스의 예를 들어보자. 연예부 기자들까지 기사를 써내서 인터넷좀 했다면 이름과 생김새쯤은 대부분이 다 알고 있다. 결과적으로 대형상용차는 큰 이슈가 생기지 않는이상 관심의 대상이 되기 전까지는 찬밥으로 머물러있는 신세다..

이제.. 대형차에도 관심을 가져주자.. 묵묵히 제 갈길을 가는 차로만 불러주지 말고.. 승용차처럼 그들의 이름을 한번씩 불러보자..!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udenA 2010.07.13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아 큰새
    현대 우주
    대우 함수

  2. Hawaiian 2010.07.14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아가 시내버스용 차량을 만들면 어떨까 생각하지만 모기업의 에어로 시티가 위협을 받으니 안되겠군요. -_-;;
    (여담으로 부천은 현대/기아 상용차(버스) 보기 정말 힘듭니다. 압도적 1위 시내버스업체 소신여객이 대우버스 광이라서 거의 순도 100% 대우버스거든요. (타 업체에서 현대 에어로와 글로벌900을 쓰긴 하나 5% 미만) 영업용 차들도 유니버스 아님 옛날 그랜버드, 에어로 시리즈이니...)

    •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0.07.14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아도 2002년만해도 시내용차량을 만들었죠.... 코스모스랑 AM927 시내형차량이 만들어졌었으니...
      2002년형 코스모스는 후미등은 이후에 현대에서 자신들의 차량에 사용할정도로 미래형이였었는데..... 서울에서는 작년에 경유차들 몰아내면서 다 쫒겨났고... 강원도쪽에 기아차 열혈고객이였던 회사가 있던지역에나 가야(여기도 대우버스 열혈고객 당진여객이.. 타회사차를 최초로 뽑은게 2008년 카운티 세대 2010년 꿀벌900[제고. 현재 그린시티로 개명] 손에꼽음) 볼수 있네요....

      지금이라도 기아에서 미니버스와 시내형버스, 5톤트럭등 이전에 사라진 차량들을 다시 생산했으면 하는데...... 현대가 자기네 차량들보다 잘팔리는게 배아파서 후속모델없이 단종시켜버린상황에서 다시 만들지도 의문입니다...

  3. 심재혁 2010.11.03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콤비는 미니버스가 아니라 중형버스인데요.
    미니버스란 그레이스, 토픽, 베스타, 프레지오, 스타렉스, 봉고 3 코치처럼 작게 생긴게 미니버스지 콤비는 크니깐 상용차량으로 쓰니 중형버스에요. 현재는 콤비중에는 파워 콤비가 코러스와 함께 보이지만 카운티가 꽤 많이 보여요. 콤비 중에는 초기형이 충남 연기군으로 놀러 갈때 보였던 적 있었어요.

  4. ninjakuma 2011.07.13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그랜버드가 유니버스처럼 되어 있는 경우가 있더군요...(앞부분쪽이요..)

현대와 함께, 쌍벽을 이루는 대한민국의 완성차업체 기아. 원가절감이니 국내 소비자들에게 폭리를 취한다니 말이 많긴 하지만, 우리에게는 참으로 친근한 회사이지요..

"피터 슈라이어" 부사장의 영입 이후로, 기아만의 개성있는 패밀리룩, "슈라이어룩"이라고 불리기는 하지만, "호랑이룩"으로 더욱 친근한 그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 출처: 기아차 K5홈페이지.

날렵한 헤드라이트와 함께, 기아차의 바람을 불러일으킨 이 그릴이 한 아마추어 디자이너의 디자인을 표절했다며, 백모씨가 기아차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소송을 제기한 아마추어 디자이너 백씨에 따르면,

자신이 2005년 현대차 MA클럽 홈페이지에 나비넥타이와 무한대기호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된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현대차 홈페이지에 올렸고,
2008년 로체 이노베이션을 시초로 자신이 개발해낸 디자인과 유사한 그릴이 패밀리룩으로 나오는 사실을 알게되어 기아차측에 해명을 요청했지만, 자신의 의견을 묵살하여 명예회복 차원에서 소송을 제기했다고...

기아차측은, "자체적으로 디자인한 그릴이며, 소송을 제기한 백씨의 디자인은 참고한적이 없다"라며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그러자, 백씨는 "현대차 MA클럽 홈페이지에는 자동차 관련 업종 종사사들이 주 회원이였고, 현대기아차 관련 부서등에서도 답변을 달아주고, 참고도 했기에 기아차의 "참고한적이 없다"는 주장은 신뢰가 가지 않는다며, 다시 반박에 나섰습니다.

이렇게 현대기아차와 한 아마추어 디자이너가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네티즌들의 의견은 "말도안되는 소리"라는 의견이 대다수... 어떻게 되든간에, 획기적이고 그나마 맘에들던 기아차의 날렵한 슈라이어룩은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에 남을 "명" 디자인인것은 틀림 없습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udenA 2010.05.26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나 어릴때 그린 트럭그림이 생각나네..ㅋㅋ 봉고 3 나오기 전에 그린 그림이었는데 봉고 3이랑 비슷하게 생겨서 놀랐었음....ㅋㅋㅋ

  2. Hawaiian 2010.05.27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저 호랑이 입 모양의 그릴이 원래 그렇게 디자인된 차는 어울리지만 뉴 프라이드 라던지
    시대를 거쳐가며 억지로 구겨넣은 차에겐 오히려 어색한게 또 저것이더군요.

  3. ㅈㄷ 2010.07.31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번: 안경그릴
    2번: 선그라스그릴

  4. replica handbags 2013.09.24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이 2005년 현대차 MA클럽 홈페이지에 나비넥타이와 무한대기호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된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현대차 홈페이지에 올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