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883건

  1. 2017.12.15 A형독감(신종플루) + 다시 만난 타미플루
  2. 2017.12.06 [잡담] 폭설. (1)


지난 수요일 해가 진 뒤 바닥에 누워가며 프레임 사진을 찍었더니만 콧물이 줄줄 흐르더군요. 감기약을 물에 타먹고 잠에서 깨니 머리가 아프며 몸살기운이 돌기 시작합니다. 스케쥴이 잡히게 되어 부득이하게 일을 하게 되었고, 업무가 끝난 뒤 병원 마감시간에 임박하게 가서 체온을 측정하니 38.1도. 독감 검사를 해보니 A형독감이라고 합니다.


독감 예방접종따윈 개나 줘버리고 산지 꽤나 오래되었는데.. 지난 2009년 대 유행이였던 신종플루 역시 A형 독감 분류에 속한다고 합니다. 대유행 당시 고등학생이던 본인 역시 이 독감에 걸려서 병원에 갖혀있었고, 학교도 나가지 않았었는데. 정확히 8년만에 다시 이 독감과 싸우게 되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123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12:14 19:44:45


해열제 주사를 하나 맞으니 그래도 두통은 진정되었습니다.


다만, 5일간 집에서 나가지 말고 증상이 완화되어도 타미플루는 꾸준히 먹으라고 하네요. 전염성이 있기에 타미플루고 나발이고 격리생활을 해야한다는 사실이 정말로 암담합니다. 딱히 낼 일이 없어서 진단서는 받지 않았고 알아서 보험사 제출용 서류도 발급해 주네요. 그래도 병실에서의 격리가 아니라 집에서의 격리라 TV PC PS4 노래방기기까지 시간을 떼울만한 물건은 참으로 많습니다.


그렇게 목요일 저녁부터 대문 밖으로 한발짝도 나가지 않고, 잠이나 자고 약을 먹기 위해 끼니를 챙겨먹는게 일상의 전부가 되어버렸네요. 이 대목에 나가지 못한다는게 슬프지만 말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12:14 20:28:35


8년만에 다시 만난 타미플루입니다. 


종전엔 박스로 된 제품을 받았었는데.. 약봉투에 들어가 있네요. 타미플루 박스를 촬영했던 사진이 티스도리닷컴 극 초창기에 올라왔던 게시물을 뒤져보니 존재합니다. 게시물 번호 3번. 1번이 아마 공지로 기억되니, 두번째 작성된 포스팅입니다.



2009년 당시 이야기를 좀 인용하자면, 10월 26일부터 5일간 입원을 했었고 이 약을 먹으니 속이 좀 아팠답니다. 다만 2017년 12월 시점에서 투약한 바 속이 그렇게 아프진 않네요. 2009년 12월 시점까지 타미플루를 투약한 이후로 감기에 걸리지 않았었고, 아마 그 이후로도 3개월 이상 지속되었던걸로 기억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7:12:15 10:07:48


여러모로 다시는 먹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약입니다.


한 3~4일 먹고 사정이 나아진다면 일은 하지 않더라도 밖으로 나가는걸 심도깊게 고민해봐야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 강제 휴가를 얻은만큼 푹 쉬고 새롭게 남은 연말 그리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노력해야겠네요. 여러모로 쉬는만큼 더 열심히 달려야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처럼만에 눈다운 눈이 내렸는데, 역시나 제설은 갈 길이 멉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766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12:06 10:00:09


10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에도 제설차가 지나는 갔지만 제대로 제설이 되지 않은 모습.


녹다가 다시 얼고 그 위에 내린 눈이 질퍽한 진흙처럼 도로 위를 가득 매우고 있습니다. 인도는 뭐 사람들 발자국만 가득한 상황이구요. 킥보드를 놓고 승용차도 놓고 버스를 타고 이동했습니다만, 해가 뜨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도로는 다시 평화를 되찾더군요. 여러모로 눈이 참 많이 내렸습니다만, 다행히 큰 사고나 별 일 없이 하루를 마쳤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7.12.06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우... 안그래도 수도권도 오후에 잠깐 눈이 막 내리는데
    제동거리는 늘고, 시야는 안보이고, 유리에 김이 서려서 유리 앞 송풍구에 히터를 켰는데 시내버스 유리 면적이 워낙 넓어서 김도 다 안빠지고...

    정말 총체적 난국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