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은 초딩일기 웅변대회 시리즈 제 2편을 가지고 왔습니다. 본래 작년에 연재를 끝낼 계획이였지만, 갑작스러운 사고와 신차 출고로 미뤄지고 또 미뤄져서 해가 바뀌고 연재를 이어가게 되는군요. 웅변대회 학년예선에 참가할 당시 3학년 3반의 학생은 세명. 저만 남자였고, 나머지 둘은 여자로 기억합니다. 여튼 남1 여2 성비로 세사람이 남아서 있었던 일들입니다.



제목 : 잘난척


나는 오늘 웅변연습때문에 남았다.

선생님이 잔()깐 어디 가신 순간 싸우기 시작하였다.

"우리 둘만 여자고 너만 남자잖아, 그리고 여자가 이런것은 더 잘해." 

하고 싸움이 시작되자 강**를 기다리던 임***와, 가만이() 있었던 오**가 웃었다. 

그러자 나는 화가났다. "이녀석들아, 누가 이기나 해 보자구." 하고 나는 말했다.

그러자 바로 임***는 칠판에 낙서해서 앞에 나와서 연습도 하고, 난장판이 되었다. 

나는 다음부터 잘난척을 하지 않겠다.


성별로 갈리는 유치찬란한 초딩들 말싸움이긴 하고, 도리어 제가 잘난척을 한게 아닌듯 보이는데 제가 왜 더이상 잘난척을 하지 않겠다고 일기를 썼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딱히 어느 성별이 웅변을 잘하는지 자료가 나온것도 아닌데 이제 보니 자칭 페미니스트들이 펼치는 논리하고 비슷하게도 들립니다.


여튼 누가 이기나 해 보자던 제가 둘을 이기고 교내 대회에 나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이야기는 3부에서 이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