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딱히 밝히진 않았지만, 혼자사는 집 치곤 거실에 화분이 꽤 많습니다.


그래봐야 화분 몇개에서 다 새끼를 쳐서 나온 산세베리아와 고무나무가 대부분인데, 그래도 이 집에서 약 2년 넘게 지내면서 나름 온실같은 환경이 조성되는지라 생각보단 잘 자라주고 있습니다. 지난 여름에 촘촘히 모여있던 산세베리아들을 분산시켜주고 고무나무 가지를 잘라 뿌리를 내어 일부를 다른 화분으로 이주시켜주기도 했었는데 그렇게 시간이 흘러 겨울이 찾아왔습니다.


오늘 화분에 물을 주다보니, 고무나무 가지가 자꾸 기울어버리더군요. 지지대를 만들어 주어야 하는데 분재용 철사도 없고, 서양난 화분에 꼽히는것과 같은 기다란 철사도 없습니다. 기울어버리는 두 가지를 한데 묶어줘야 하는데, 딱히 끈도 보이지 않고 지금은 사용할 일이 없는 피쳐폰용 24핀 단자와, 5핀 마이크로 USB 단자가 함께 달려있는 Y잭이 하나 보이더랍니다. 이 잭을 활용하여 고무나무의 가지가 올바르게 뻗어나가도록 잡아주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29 23:33:29


흔히 빵끈이라고 하는 작은 철사로 양쪽 가지에 잘 묶어줍니다.


한 8년 전 즈음에 티스토리 이벤트 사은품으로 보조배터리를 받았고, 그 배터리 구성품으로 함께 딸려왔었던 단자인데 배터리도 다 죽어서 책상 서랍에 박아놓았고 굴러다니던 잭은 화분의 나뭇가지를 고정해주는 용도로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제세공과금도 상당히 비싸게 주고 받았던 물건인데, 지금은 같은 스펙에 가볍고 휴대하기 좋은 제품들이 저렴한 가격에 넘쳐나는 모습을 보면 세월은 참 빠르게 흘러간다는게 느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29 23:33:36


멀리서 보아도 이정도면 준수합니다.


고무나무가 하늘까지 자라진 않겠죠. 아래로도 바닥을 보는 가지들이 보입니다만, 그건 겨울을 잘 보내고 다시 날이 따뜻해지면 잘라서 뿌리를 내어 다시 다른 화분에 옮겨 심어야지요. 고무나무는 생각보다 키우기도 쉽고, 번식시키기도 좋은 식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