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오후 6시 넘어서 들어간 고양시의 한 폐차장에서 폐차 대기중이던 구형 세피아를 목격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8:12:30


순백색 바디의 93년 10월 등록 세피아. 헤드라이트는 이미 다 바래버렸고, 그릴은 어디서 주워다 끼운 흔적이 역력...


자세히 들여다 보니 지금이야 뭐 수동차 보기가 힘들지만, 수동이 대세였던 그시절 흔치않은 오토매틱 차량. 만 26년 가까이 타고 왜 폐차장에 보낸건진 몰라도 최소한 주행에 문제가 없다면 올드카 애호가들에게 폐차값 그 이상 받고 팔릴 차량인데 왜 폐차장에 왔는진 모르겠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8:12:18


트렁크의 후진등과 반사판은 뉴세피아용으로 개조. 


그 외엔 공장기아 엠블렘과 당시 1.5 DOHC 사양의 최고트림인 GLX Di 레터링이 붙어있습니다. 여기에 꿈돌이 스티커가 부착되는 엑스포팩이나 이미지팩을 넣으면 알루미늄 휠과 스포일러등의 옵션이 추가되지만, 이 차량은 옵션팩을 따로 추가하지 않은 차량으로 보입니다.


그럼 뭐하나요 폐차인데... 갈 길이 바빠 짧은 시간 마주치고 나왔지만, 지금쯤이면 이미 다 눌려있겠죠.


세피아의 명복을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