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쌍용동. 이마트 천안점 앞. 방아다리 사거리.


하얀색 콩코드를 보았습니다. 번호판이 범퍼에 달린 후기형이 아닌 완전 초기형. 일본 마쯔다社의 4세대 카펠라 그 자체인 콩코드입니다. 물론 상태를 보아하니 전체도색을 한번 하고, 후미등에 필름을 붙여놓은듯 보이지만, 30년 된 자동차가 이렇게 도로를 활보한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경이롭기만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2.4 | 0.00 EV | 6.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8:23 16:20:54


깔끔한 콩코드입니다.


리스토어의 본질에 충실하게 잘 복원되어 있습니다. 비록 번호판은 하얀색 전국번호판이 달려있지만, 존재 자체만으로도 경이로운 차량인데 말이죠. 그런고로 번호판은 큰 의미는 없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2.4 | 0.00 EV | 6.0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8:23 16:20:59


사진은 이게 전부입니다만, 나이 좀 있으신 아주머니께서 타고가시네요.


비록 가는 길이 달라 곧 헤어지게 되었습니다만, 깔끔한 콩코드가 부디 오랜세월 주인에게 사랑받으며 장수했으면 좋겠습니다. 흔히 보이다 어느순간 사라진, 많은 이들이 주목하지 않는 똥차를 탐구하는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는 앞으로도 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