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 


지난 5월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촉발되었던 사태가 마무리 된 이후 판매량이 반토막난 한국GM은 쉐보레 브랜드의 재기를 노리고자 여러 마케팅 활동을 펼쳐왔습니다. 무상점검같은 사소한 이벤트를 시작으로 매장 방문 이벤트도 있었구요.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이라 하는 이벤트의 신청도 받았었습니다.



여튼 설명 그대로 쉐보레 차주 100명과, 첫 경험을 원하는 차주가 아닌 사람 100명을 엠버서더로 선출하여 두달간 미션 수행과 함께 시승의 기회를 준다는 내용입니다.


차주 100명에게는 50만원 상당의 혜택이 주어지고, 차주가 아닌 100명에게는 스파크,트랙스,이쿼녹스,말리부,볼트EV,카마로 시승차량이 제공된다고 하더군요. 


단기간의 시승 이벤트가 아닌 중장기간의 시승기회를 주는 이런 행사가 언제 있었나.. 곰곰히 생각해보니 2009년 지엠대우 시절에 "스타일 777 캠패인"이라고 당시 야심차게 출시했던 '라세티 프리미어 1.8'과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무려 1년동안이나 무상으로 임차해주는 이벤트가 있었네요. 그 이후로 8~9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습니다.


지엠대우, 고객 시승 이벤트 "스타일 777 캠페인" - http://www.nocutnews.co.kr/news/642652



처음에는 시승신청이 아닌 오너 엠버서더를 신청하러 갔습니다만...


이미 구형이 된 M300이고, 순정 차량이 아니면 제약이 있다고 하기에 시승신청 엠버서더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신청 차량은 "신형 스파크". 엠버서더의 종류 역시 '스타일&라이프 엠버서더'와 '드라이빙&세이프티 엠버서더'로 분류가 나뉘더군요. 


음.. 직업이 탁송러이긴 해도 주행 능력자는 아니라 생각하는지라 '스타일 & 라이프 엠버서더'를 선택했습니다. 일상 속에서 스파크와 함께 벌어지는 일들을 블로그에 열심히 포스팅 하기도 했었구요. 새로 만날 쉐보레 차량과 평범한 일상 속에서 재미를 찾아가는 방향이 제겐 더욱이 잘 맞지 않을까 싶어서 말입니다.  


백업을 해두지 않아 어떻게 작성하였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경차 애호가임을 알리며 4년 넘는 세월동안 느껴왔던 스파크와 티코에 대한 이야기와 구형 차량과의 단도직입적인 비교가 가능하다는 부분 대우 그리고 쉐보레를 아끼는 마음을 진솔하게 적어서 제출했습니다. 


물론 수십만명이 신청했을테니 별 생각 없이 잊고있었는데... 지난 화요일에 당첨자라고 연락이 오더군요.



그렇습니다. 전화를 받고 알았습니다.

7월 1일 일요일에 열리는 엠버서더 발대식의 참석 여부를 묻는 전화였네요.


별 기대도 하지 않고 있었는데.. 전화를 받은 다음에야 당첨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당첨 사실을 알게 된 이후 쉐보레 홈페이지의 당첨자 발표 페이지에 들어가니 최상단에 가나다순도 아니고 첫번째로 제 이름이 적혀있더군요.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싶었습니다.


엠버서더 발대식과 동시에 시승차량을 제공해준다 하더군요. 창단식 행사에서 엠버서더가 수행해야 하는 미션에 대해 알려주지 않을까 조심스레 추측하고 있습니다.


자랑스러운 당첨자 발표 링크 - http://www.chevrolet.co.kr/chevy/event-winner.gm?idx=326455



행사는 7월 1일 오후 1시에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다고 합니다.


차를 가지고 가지 못하니 버스를 타고 가야겠고, 남부터미널에서 양재역으로 이동하여 셔틀버스편으로 이동을 하면 될 듯 합니다. 모처럼만에 설레이는 밤을 보내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약 2개월간 함께할 더 뉴 스파크를 기다리며 밤을 지새지 않을까 싶습니다.


P.S 시승 당첨자는 100명이 채워졌는데 자차 오너 당첨자는 84명만 채워진 상태로 창단식이 진행되는 이유가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자차 오너 엠버서더 신청자 중 적격자가 몇 없어서 그런게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만 해본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태영 2018.07.06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축하드립니다.
    그런데 비올때는 타지 마세요.
    저는 스파크 인도후 일주일만에 비오는 날 운행중 빗물이 누수가되서 죽을뻔.
    고객센터에서는 스파크가 빨레인줄아는지 다말렸다고.
    이젠 괜찮을거라고 타랍니다.
    그런데 향후 우려하는 안전문제는 장담을 못한답니다.
    그래도 타랍니다.
    저는 뽑기를 더럽게 못했는데.
    님 께서는 잘뽑으셨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