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되찾아온지 약 20일. 그리고 2,500km 가까이 주행했습니다.


20일동안 길들이기 한다고 제대로 밟지도 못해서 정말 답답했지만 종전에 비해 차도 잘 나가고, 독했던 배기가스 냄새도 나지 않아서 정말 좋았습니다. 거기에 쓰레기같던 연비도 꽤나 많이 향상된 수치를 보여줬구요. 다만 이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고 재작업을 위해 다시 작업대로 올라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08:44:30


며칠전부터 갑자기 배기가스 냄새가 독해지더군요.


뭔가 이상이 생긴 느낌인데, 육안상 보이는 이상은 없더군요. 엔진오일 게이지를 찍어봐도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만, 어제 게이지를 찍어보니 게이지 위쪽으로 살짝 하얀게 묻어있더군요. 그리고 오늘 시동을 걸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났음에도 흰 연기가 나오는 모습을 보고 오일캡을 열어봤더니 하얗게 묻어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정확히 2,490km를 주행하고 심각한 사안임을 인지했습니다.


일이 잡혀있는 관계로 먼저 일을 다녀오기로 합니다. 일을 다녀온 뒤 차를 정비소에 입고하기로 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14:45:28


냉각수 보조통도 바닥까지 내려갔네요.


부천까지 올라가기 위해 약국에서 증류수를 사서 들이붓습니다. 불과 어젯밤에 확인했을때만 하더라도 냉각수가 바닥까지는 아녔는데, 아주 잠시동안 냉각수를 열심히 들이마셨다는 이야기라 볼 수 있겠지요. 여튼 증류수 두 통을 약국에서 구입했는데 한 통이 꽉 차게 들어가더군요. 


혹시모를 오버히트를 방지하고자 에어컨을 켜고, 천천히 올라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16:32:04


다행히 별 탈 없이 도착했네요.


옆에는 쏘렌토의 작업이 진행중입니다. 사장님께서 미안하다고 하시면서 주말 안으로 차를 빼주겠다고 하시더군요. 원인이 어디에 있었는지는 다시 뜯어보면 알겠죠. 여튼 보조통 가득 담아왔던 증류수는 바닥까지 내려가 있고, 오일캡을 다시 열으니 엔진 속에는 마요네즈 파티가 벌어져 있더랍니다.


좀 평화로워지려 하면 꼭 일이 터집니다. 이번 작업 이후엔 부디 별 탈 없길 빌어야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