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부터 하자면 신한카드를 없앴습니다.


사고가 났던 날, 4시까지는 신한카드대금 이상의 돈이 통장에 잔고로 남아있었습니다. 그 이후 렉카비와 기타 비용으로 돈을 사용했고, 생각치 못하고 있었던 연금보험료도 빠져나갔더군요. 그렇게 카드대금보다 7만원정도 부족한 돈이 통장에 남았습니다.


몸을 좀 추스리고 있는 7시 넘은 시간에 신한카드에서 1원도 빼놓지 않고 모든 잔고를 빼 갔습니다.


재출금이 있으리라 예상하고 7만원 이상의 돈을 다시 통장에 넣어놨으나, 11시가 지나도 재출금이 없더군요. 타사의 경우 늦은시간까지도 수차례 출금이 진행됩니다만, 신한카드는 그딴게 없더군요.


그래서 신한카드의 대표번호인 '1544-7000'으로 전화를 걸어 즉시출금을 하려 했으나, 자동이체 고객은 이중출금의 우려탓에 상담원 연결이 필요하다고 하더군요. 물론 상담원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합니다. 결론은 하지 마라 이 얘기죠.


그래서 결국 신한카드 고객센터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뒤 이중출금이 되어도 상관없으니 대금결제를 다시 실행합니다. 8시부터 24시까지 사용이 가능하다기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빨리 실행합니다. 그러니 아래와 같은 창이 뜨더군요.



24시가 아직 지나지 않았음에도 "업무마감  또는 개시 전 상태입니다"라는 창이 뜨네요.


열이 확 뻗칩니다. 11시 54분. 6분 남은 시간동안 계속 시도해봐도 똑같습니다. 결국 여러번 시도를 해도 저 창만 계속 뜨더군요. 0시가 지나니 남은 청구금액에 소정의 이자가 붙었습니다. 여러모로 힘든 하루였는데 신한카드의 그 몇푼이나 하는 이자를 떼먹기 위해 필사적으로 즉시출금을 막는 꼬라지를 보고 다음날 아침 즉시출금과 함께 탈회를 요청하기로 합니다.


다음날 오전에 전화하니 이자가 0시에 봤던 금액보다 몇백원 더 늘어났더군요. 추후 재가입시 신규가입으로 적용되어 심사를 다시 받아야 하니 잘 생각해보라는 상담원의 만류에도 이딴식으로 이자떼먹기에 환장한 카드사 카드는 쓰고싶지 않다며 바로 탈회절차를 밟았습니다.


다시는 신한카드 쓰나 봅시다. 꼭 신한카드를 개설해야만 하는 일이 없는이상 다시는 쓸 일 없을겁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