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7:25


본격적인 도쿄의 번화함이 느껴지기 시작합니다. 


알록달록 형형색색의 간판들 그리고 높고 높은 고층빌딩들과 비교적 이른 시간임에도 도로 위 가득한 자동차들과 수많은 사람들이 번화가에 온 기분이 들게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7:48


시부야역 광장으로 나섭니다. 


낡은 폐 전동차는 현재 키티 그림이 붙어있는 관광안내소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비교적 이른 시간대에도 사람이 이렇게 많이 있었는데, 1~2시간이 지난 후 다시 오니 사람으로 미어 터지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7:51


시부야역 광장은 시부야 지역의 랜드마크이자 만남의 장소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물론 옆에 흡연구역이 있어서 흡연자들은 담배를 물고 있기도 하구요. 스시남 아저씨도 카와이하게 차려입고 나온 스시녀도 나무에 둘러앉아 스마트폰을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 과연 누구를 기다리고 있는걸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8:17


하치코상 앞으로는 역시나 세계 각국에서 찾아온 관광객들이 몰려있습니다.


아 물론 제가 갔던 시간대가 이른 시간대인지라 가까이에서 접근이 가능했지, 조금 뒤에 보니 하치코상 근처로도 엄청난 인파가 몰려있더군요. 카와이한 충견 하치코를 보시려는 목적이 있으시다면 시부야에는 조금 이른시간에 방문드리는걸 추천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0sec | F/4.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9:18


'하치코'가 이름이 아니라 '하치(ハチ)'가 이 개의 이름입니다.

'충견 하치공(忠犬ハチ公)'이라 부르는데, ''을 읽으면 ''가 되는지라 오해를 하곤 합니다. 


하치는 1924년 아키타현 오다테시에서 태어난 순종 아키타견입니다. 다만 태어날 때 부터 몸이 약했던 하치는 도쿄제국대학 농학부 교수인 '우에노 에이자부로'교수에게 입양된 뒤 교수가 지극정성으로 돌봐주어 잘 자라게 되었고, 그러한 정성에 보답하고자 기차를 타러 시부야역에 갈 때 배웅을 나가기도 했고 기차를 타고 돌아오는 교수를 마중나가기도 했다고 합니다.


다만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고, 1925년 우에노 교수는 도쿄제국대 농학부 건물에서 교수회의를 마친 뒤 갑작스레 뇌출혈로 쓰러져 생을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이 사실을 모르고 농학부 건물에서 주인을 기다리던 하치는 집으로 돌아와 식음을 전폐하며 울었다 하네요.


그렇게 이집 저집 전전하던 하치는 결국 시부야로 돌아오게 되고, 시부야역에서 주인을 하염없이 기다리게 됩니다. 이리저리 박해도 받고 했지만 하치의 사연이 신문을 통해 알려지게 되고 '충견 하치공'이라는 칭호를 얻게 되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4.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9:29


비록 주인을 다시 볼 순 없었지만, 이렇게 동상으로 남아서 후대에 많은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여튼 하치상은 사연을 들은 사람들이 모금운동을 벌여 하치 생전에 제막되었습니다만, 태평양 전쟁 당시 헐려나갔고 지금의 하치상은 1948년에 다시 세워진 동상이라 하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7.1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9:44


국내에도 오수의 개, 돌아온 백구 이야기를 비롯한 충견 이야기가 많이 전해져 내려옵니다.


개와 관련된 이야기는 세계 어디를 가도 많이 전해져 내려 오겠지요. 파트라슈 못지 않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충견 하치는 10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많은 세계인의 심금을 울리고 있습니다. 1987년 그리고 2009년 리메이크까지. 무려 두번이나 영화의 소재가 된 개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5.6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0:16


키티 전차 위에는 비둘기가 앉아있습니다.


하치상을 보러 온 관광객들이 빵쪼가리 하나 둘 주니 비둘기들도 광장 근처로 모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0:38


시부야의 명물. 겁나 복잡한 스크램블 교차로입니다.


보행자 신호가 한번 떨어지면 복잡한 횡단보도에 수많은 사람들이 건너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1.0 | 0.00 EV | 5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1:39


스크램블 교차로 관람의 명소인 스타벅스 역시 이른시간임에도 사람들로 가득하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2:04


저도 직접 건너보았습니다.


다시 내려올 때에는 사람이 훨씬 더 많았던지라 그저 그런 횡단보도가 관광명소가 되었다는 사실이 느껴지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3.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2:41


일요일 아침부터 열심히 돌아다니는 쿠로네코 트럭.


우리나라로 치자면 서울55급인 품천(시나가와) 번호판을 달은 야마토 운수의 트럭이 시부야 거리를 지나갑니다. 남들 다 쉬는 일요일에도 일을 하고 계신 택배기사 아저씨를 보자니 측은하긴 합니다만, 일요일에도 배달이 되는 일본 택배의 시스템을 보고 있자 하니 부럽기도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2:55


츠타야 부근으로 향해봅니다.


어젯 밤 사지 못했던 음반들이나 살 겸 갔습니다만, 11시에 문을 연다 하네요. 케이팝이 확실히 인기가 좋긴 좋은지 B.A.P의 새 앨범을 알리는 현수막이 큼지막하게 걸려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3.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4:34


츠타야를 뒤로하고 시부야 거리를 거닐다 보니 109 건물에 큼지막하게 익숙한 무언가가 걸려있네요.


시부야109는 여성 의류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쇼핑몰입니다. 사실상 일본 패션의 중심지이자 트랜드를 선도하는 건물이죠. 여튼 여름 세일을 알리면서 모델로 트와이스를 기용했습니다.


트와이스 일본 데뷔가 6월 29일. 사진 촬영 일자는 7월 2일. 트와이스가 데뷔부터 엄청난 폭풍을 몰고 왔다는 이야기들을 많이 합니다만, 생각해보니 그 폭풍이 불어닥칠 때 시부야에 방문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4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5:41


좀 더 가까이에 가서 확인합니다.


개인적으로 대한민국 내에서 트와이스의 인기가 좋던 이유가 스시녀 멤버가 셋이나 있어서 그렇다고 생각하는 사람이긴 한데, 일본에서의 인기투표 역시 자국 멤버들이 상위권에 랭크된다 하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11.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5:46


스크램블 교차로 못지않게 어지러운 109 앞 교차로.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7:32


시부야 109 역시 10시 넘어서 문을 엽니다만, 그럼에도 죽치고 대기중인 인파들이 꽤나 많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4.5 | 0.00 EV | 3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58:03


일요일임에도 교복을 입고, 가방까지 매고 온 스시녀를 따라(?) 시부야 거리 구경에 나섭니다.


위 아래 옆으로 엄청난 상권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시부야의 번화한 거리 이야기는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