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층짜리 아파트의 꼭대기층은 중간에 끼어있는 세대에 비해 훨씬 더 강렬한 태양의 영향을 받는지라 지난해 이루 말 할 수 없는 무더위를 겪은 뒤 올해는 꼭 에어컨을 장만해서 거실에 놓겠다고 다짐했었습니다. 물론 여름이 오기 전에 에어컨을 장만해야 저렴하게 살 수 있다 하니 여름이 오기 전부터. 그러니까 4월 즈음부터 하나 둘 알아보다가 5월 1일 0시 즈음에 급히 구매까지 마쳤네요.


불과 20여년 전만 하더라도 위니아 에어컨을 삼성이나 엘지 제품보다 쉽게 볼 수 있었지만, 어느순간 삼성과 엘지에 밀려 비주류가 되어버린게 안타깝기만 합니다. 어느순간부터 대다수의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삼성이나 엘지 제품도 좋지만, 항상 비주류를 추구하는 탓에 냉장고도 대우 제품울 구매한 저로써는 오텍에 인수된 세기냉방(캐리어) 제품이나 만도기계 시절부터 나름대로 명성이 자자했던 대유위니아 제품도 비교 선상에 올려놓았지요. 주류냐 비주류냐는 논외고 상품성과 디자인을 보고 두어시간 넘게 고심한 끝에 'EPVS16AWPH'라는 모델명을 가진 위니아 에어컨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홈쇼핑도 보고, 오프라인 매장도 여러번 가보고 했습니다만 결국 인터넷으로 주문을 하게 되었네요. 오프라인 매장은 인터넷에서 보던 가격보다 수십만원은 더 비쌌고, 홈쇼핑 채널에서 판매하는 기기들은 역시 사은품이 포함된 가격이였답니다.



삼성,엘지를 제외한 비주류 브랜드 제품도 상관 없고, 2 in 1도 필요가 없던 제게는 이게 딱 맞네요.


배송비 장난으로 최저가를 찍은 제품들을 제외하고 위니아에서 생산하는 2017년형 16평형 스텐드형 에어컨은 11번가에 올라온 이 상품이 가장 저렴했습니다. 물론 중간중간 다른 제품의 구매 직전 단계까지 가곤 했습니다만, 결국 12개월 무이자 할부로 이 제품을 선택했네요.



디자인도 준수합니다. 

투박하지 않고, 깔끔한 화이트톤은 실내 인테리어와도 잘 어울리리라 생각되네요.


여튼 주문은 완료되었고, 다음주중에 설치와 관련된 연락이 올거라 하네요. 요즘 부쩍 덥습니다. 무풍에어컨이니 바람의 방향을 효율적으로 조절 할 수 있는 제품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습니다만, 위니아 역시 바람의 온도를 조절하는 기능을 탑재하여 여타 브랜드와 상품성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설치해서 올 여름은 부디 더위로부터 해방되고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7.05.02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망온도가 아닌 바람의 온도를 조절하는 건 꽤나 참신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