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짧은 대구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말이 나들이지 사실상 장거리 운행입니다.


다른건 아니고 친구가 아버지 차를 대신할 차를 사오려 한다 합니다. 애지중지 1인신조로 20년을 탔지만, 수리가 힘든 프레임 부식을 이유로 고민끝에 기존의 95년식 갤로퍼를 처분하고 또 다른 갤로퍼를 가져온다 하네요.


갤로퍼가 2003년에 단종된 차량이니 최후기형 차량도 차령 10년이 넘어갔습니다만, 그래도 중고차 가격은 생각보단 높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신차로 렉스턴이나 모하비 코란도스포츠 아니면 보기 힘든 프레임바디라는 이점도 있지만 리스토어라는 행위를 하는 분들이 닥치는대로 집어가서 차값을 올릴대로 올려둔 차량 중 하나입니다. 


복원의 사전적 의미는 '원래대로 회복함'인데 원상복구가 불가능한 부분에서 최소한의 대체재를 찾는 수준이 아닌 사실상 빈티지룩 혹은 오프로드룩 튜닝이라 불릴 수준으로 차량을 재창조 하는 일을 개량이나 튜닝이 아니고 복원이라 해야 맞는지 의문입니다.


어떻게 차를 보고 또 보다보니 대구에 있는 차량이 마음에 든다 합니다. 

2001년식 7인승 인터쿨러 수동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3.0 | 0.00 EV | 5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0:18:05


고속도로를 타고 내려가네요. 날이 많이 따뜻해지긴 했습니다.


사실상 자차로 대구에 가 보는 일은 처음이네요. 부산은 여러번 다녀왔지만, 대구는 근처를 지나가거나 스쳐가긴 했을 뿐 실질적으로 방문했던 적이 없는 도시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10.0 | 0.00 EV | 6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1:22:21


회덕분기점에서 경부고속도로로 갈아탑니다.


대부분이 나들이 혹은 결혼식장에 가는 차량들이겠지요. 천천히 2차선 정속주행으로 극강의 연비를 만들어 봅니다. 화물차들도 저를 추월해 나갑니다. 그나저나 검은차로는 첫 장거리 주행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9.0 | 0.00 EV | 5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2:10:01


추풍령 고개를 넘어갑니다. 옥천 밑으로는 교통량이 현저히 감소합니다.


그래도 추풍령 고개를 넘어 내려오면 김천부터 차가 많아지네요. 오랜 기간동안의 선형개량 공사를 통해 추풍령 구간도 급하게 꺾어 내려가는 부분은 거의 찾아보기 힘듭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2:42:01


경상도로 내려오니 개나리가 벌써 노오란 자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0.0 | 0.00 EV | 5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2:42:13


차량 계기판 내 정보창의 힘을 빌리자면 낮 최고기온은 14도까지 올라갔었습니다.


확실히 더위의 도시라 그런건지, 이미 남부지방은 봄이 찾아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13.0 | 0.00 EV | 3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04:21


딱 김천 들어오는 순간부터 차량들 운전스타일이 난폭해지기 시작합니다.


칼치는 차들이 이리저리 치고 들어오고, 화물차 사이로 지그재그 운행을 합니다. 정말 특이하게도 추풍령 건너서 내려오니 저렇군요. 대구에서 겪은 바 이 주변지역 운전스타일은 나빠질 수 밖에 없습니다. 정말 대구 시내 한복판에서 스트레스 만땅으로 채워서 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08:15


북대구ic를 통해 대구에 입성합니다.


오늘의 목적지는 3공단 내에 위치한 자동차 매매단지. 왜 3공단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고속도로에서 빠져나와 그리 멀지 않은 자리에 있었습니다.


네이버에는 삼공단,3공단 둘 다 검색이 되는데 다음에서는 삼공단자동차매매단지로만 나오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22:06


여타 다른 중고차 매매단지와 딱히 다른점은 없었습니다.


좁은 공간에 오밀조밀 주차된 차량들. 비싼 수입차도 보였고 오래된 마티즈도 보였습니다. 점심시간인지라 딜러들도 보이지 않고 조용하더군요.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차량들입니다. 빠르면 전시 후 바로 차량이 나가기도 합니다만, 보통은 수개월씩 세워둔 뒤 주인을 찾아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24:56


깔쌈한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갤로퍼가 눈에 보입니다.


금색과 은색 투톤으로 이루어진 차량으로 사진상으로 보는것보다 자잘하게 긁히거나 손을 봐야 하는 부분들이 보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준수합니다. 그럼요. 비스토랑 동년식인데 저정도면 준수한겁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30:42


슈퍼엑시드급 차량만 보다가 하위트림 차량을 보니 뭔가 허전합니다.


싼타모와 공용으로 들어가던 두툼한 에어백 핸들 대신 4포크 노에어백 핸들과 수동공조기가 눈에 들어옵니다. 그래도 차값이 차값인지라 가죽핸들에 기어봉도 가죽이구요. 나름 우드그레인 센터페시아 판넬도 적용되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5.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7:11:14


15년 된 차량임에도 엔진룸도 깔끔합니다.


17만 이상 주행한 중고차라면 짐바커버에서의 오일누유는 그냥 준수한거죠. 좌측 휀다 단순교환 말고는 딱히 사고도 없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36:17


터보의 힘으로 쭉쭉 치고나갑니다.


다만 오디오가 제멋대로 켜지고 우측 방향지시등을 켜니 수온게이지도 함께 춤을 추더군요. 뒤 도어트림에 붙어있는 재떨이까지 다 열어보았는데 깔끔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47:00


성능검사장 내 리프트에 차량을 띄워봅니다.


사실상 1년에 한번 눈을 볼지 말지 하는 경북이랑 대구에서만 주인이 바뀌고 주소지가 바뀌던 차량인지라 딱히 떠보지 않아도 부식따윈 없으리라 싶은데.. 그래도 성능검사장 리프트에 차를 올려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45:30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0 | 0.00 EV | 28.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3:26 13:45:33

운전석쪽 로워암 어퍼암은 교환이 된 상태. 그외 모래 좀 묻은거 말곤 깔끔했습니다.


결국 흥정 후 계약서를 작성했습니다. 계약서 작성 후 차량 대금을 치루고 월요일에 당진에서 직접 이전을 하기로 했네요. 지역번호판이라는 보존해야 하는 근대 유물을 하얀색 전국번호판으로 바꾼다고는 합니다만, 개인적으론 바꾸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공단에서 시내로. 시내에서 고속도로로. 고속도로를 타고 다시 집으로.


그렇게 다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금색 대구번호판 갤로퍼도 그렇게 대구생활을 청산하고 당진 촌동네에서 제2의 차생을 살게 되었네요. 대구는 벌서 꽃피는 봄이 왔습니다만, 여긴 언제쯤 봄이 올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북구 노원동3가 1201 | 삼공단자동차단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6.03.28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도 운전이 그렇게 난폭할 수가 없던데 대구도 마찬가지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