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2015/01/1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정동진 여행기 (1) 해가 뜨기 전까지.

슬슬 어둠은 저 멀리 사라지고, 본격적으로 해맞이를 위한 인파들이 몰려옵니다. 시도 때도 없이 달리던 열차에서 내린 관광객들과 자차를 타고 온 관광객들이 더해져 해변가는 여름 휴가철 못지 않은 수준의 인파로 가득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23:42


이미 보기 좋은 장소는 삼각대가 다 자리잡았고......


저는 모래시계공원에서 정동진역 방향으로 이동하던 찰나라 그냥 가던 길 아무데서나 일출을 기다리기로 합니다. 새해 첫날은 발 디딜 틈도 없이 사람들로 가득했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23:45


해가 올라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만, 일출시간이라고 들었던 시간에 가까워져도 해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다수가 밥이나 먹으러 간다고 하면서 자리를 빠져나가더군요. 기차를 타고 온 사람들은 기차시간이 촉박하다며 이동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건물에 가려서 정동진 해변에서 보는 시점으론 해가 올라오는 시간이 조금 늦어진게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23:50


열차도 끊임없이 지나갑니다. 동해안 관광열차도 지나가고 저런 무궁화호 열차도 지나갑니다.


열차가 한대 두대 역에 정차했다가 다시 가는 순간마다 인파는 조금씩 더 늘어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28:47


예전에는 레일바이크 선로가 없었는데, 레일바이크가 생긴 뒤로 모래시계공원에서 정동진역으로 이동하는 방법이 저 멀리 돌아서 가는 방법이랑 해안가 모래사장을 걸어서 가는 방법밖에는 없더군요.


모래밭에 푹푹 발이 빠지고.. 신발 속에는 모래로 가득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29:13


빨리 해가 뜨기만을 기다리는 인파들입니다. 기본으로 카메라는 하나씩 가지고 있구요.


셀카봉과 스마트폰도 여기저기서 보인답니다. 확실히 수년 전 관광지의 카메라들과 비교한다면 컴팩트 디카는 사라지고 그 자리를 대부분 스마트폰이 대체하는듯 보입니다. 웬만한 디카보다도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이 월등히 좋고 휴대하기도 편하니 자연스럽게 도태될 수 밖엔 없죠.


카메라가 커다란 DSLR 아니면 스마트폰으로 이원화 되는 느낌이랄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33:50


전철화 공사가 이미 오래전에 끝난 구간이지만, 저렇게 디젤 동차도 지나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55:00


그렇게 예정시간보다 한참 더 지나서 해가 모습을 보이기 시작합니다.

구름과 거친 바람을 이겨내고 해는 오늘도 온 세상을 밝게 비추어 줍니다.


파도가 조금 높은편이라 일출을 보러 온 관광객들의 신발까지 괴롭히는 경우가 다수 있었네요. 차를 타고 왔다면야 맨발로라도 가면 상관 없을테지만, 기차를 타고 왔더라면,,, 가는 길에 찝찝하고 벗자니 냄새날테고 하루종일 고생은 고생대로 하셨을테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56:02


아름다운 태양은 그 자태를 만 천하에 드러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0sec | F/4.5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58:43


그 모습을 거의 드러내었을 즈음, 정동진 해변은 많은 이들의 찬사로 가득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8:02:50


열심히 셔터를 누르는 분들... 미동도 없으십니다. 저도 차에 삼각대를 넣어두고 다녀야 할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8:03:35


해가 어느정도 올라오고, 많은 이들이 자리를 뜹니다.

밥을 먹으러 일찍 갔던 사람들은 이 모습을 보지 못했겠지요. 인내한 사람들만이 볼 수 있었답니다.


저도 어느정도 구경을 했으니 정동진 역으로 구경을 갔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가기로 합니다.


3부에서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 정동진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