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에서 학교를 다니는 친구와 아주 잠깐동안 밤여행을 하고 왔었습니다.

목적지는 대전 차량은 NF소나타 사람은 둘 


천안 전연령렌트카 전문업체 "A-1렌트카"의 차량 후원으로 다녀올 수 있었던 아주 짧은 밤여행이였습니다. 짧았지만 알찼던 밤여행을 즐기고 왔습니다만, 오히려 오늘 소개할 가양비래공원은 낮에 갔더라면 더 좋은 사진을 찍어올 수 있었던 곳이라 생각됩니다. 이 다음에 다녀왔고 이후 소개할 식장산은 정말 밤이 더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던 곳이였구요.. 이곳은 꼭 낮에 시간이 된다면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6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09:11 21:03:36


가양비래공원은 1999년 경부고속도로대전통영간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그리고 대전남부순환로가 교차하는 비룡분기점 공사와 함께 구불구불했고 4차선으로 좁았던 이구간의 경부고속도로 선형개량 및 확장공사까지 함께 진행되면서 고속도로가 옮겨간 대전-옥천구간 구도로 끝에 위치해있는 대전육교 아래에 있는 공원입니다.


맨발걷기로 유명한 계족산과 질현성으로 올라갈 수 있지요.


Canon | Canon EOS 1100D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00 EV | 1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06:40


이전에 MBC드라마 제 5공화국에서 다루기도 했었고 아직까지도 간혹 신문에서 회고되는 현대그룹 정주영회장[각주:1]과 박정희대통령[각주:2]. 현대건설의 젊은 2mb가카[각주:3]의 일대기에 언제나 함께하는 경부고속도로 건설 일화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 화젯거리중 하나입니다.


지금은 모두 확장공사의 여파로 인하여 한쪽 차선만 이용하는 왕복 2차선 지방도로 격하되어버렸지만 당재터널(옥천터널)과 가양비래공원이 조성되어있는 길치터널 및 대전육교 공사가 당시 기술로력으로는 부족하여 정말로 많은 사상자를 냈던 마의 구간으로 기록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조금은 특이하게 생긴 이 다리에 대한 설명도 하고 넘어가야죠!



위 사진들은 삼각대 없이 촬영된 밤사진들이다보니 사실 사진의 질이 그리 좋은편만은 아닙니다. 


그래서 전지전능하신 다음 로드뷰의 힘을 빌리게 되었습니다. 가양비래공원의 마스코트 역활을 하는 옛 경부고속도로 대전육교는 바로 이렇게 생긴 교각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만들어진 아치형 교각이면서 주먹구구식으로 만들어놓기 그만인 그 시대에 흔치만은 않았던 미적인 요소까지도 모두 고려한 건축물이지요. 당시 굉장히 힘든 공사였지만 그분들의 노고만큼 지금은 도로로써의 기능은 잃은 다리가 되었을지 몰라도 많은이들에게 사랑받는 휴식처가 되었습니다.



1970년 개통당시의 동아일보 사진입니다. 약 30년 후에 교통량이 많아짐으로써 옆에 새 다리를 놓게 된다는 사실을 말이죠... 정확히는 99년 6월 30일에 새 다리와 직선화된 도로가 개통되었습니다. 그리고 옥천터널이 있는 금강변 고속도로의 직선화 및 확장공사는 9월쯤에 끝나게 되었지요. 


당시 도로를 가득 매웠던 차들이래봐야 엑센트 레간자 세피아 이런 차들이였을텐데.. 뭐 지금차랑 크게 성능에서 차이가 있는정도는 아니니깐요. 



2008년 이미지입니다. 출처는 네이버 항공뷰. 


쭉쭉 뻗은 새 다리에 비한다면 초라해보이지만 작지만 우아한 아치형의 다리가 더욱 눈에 띕니다.


Canon | Canon EOS 1100D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00 EV | 1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05:29


"야밤에 공원 가로등 아래에서.... 의도치않은 오프로드를 즐기고..."


정확히 언제쯤인진 기억이 나지 않지만 가양비래공원 위 15년전쯤 새로 난 경부고속도로를 지날때 보았던건 굉장히 커보였던 공원이였는데 밤이라 잘 보이지 않는것도 있지만 그렇게 커보이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무슨 이유때문인지 정확하게 알 방법도 없고 자세히는 몰라도 공사중이라서 공원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진흙탕이다보니 그 길을 들어간것만으로도 오프로드 체험이 되어버린것입니다. 


승용차로 오프로드라니!!!!!! 이후에 가선 자연적으로 떨어졌긴 하지만 순백의 청결을 자랑하던 소나타 역시나 진흙이 좀 묻었고, 타이어는 심각한건 아니지만 역시나 흙덩이 타이어가 되어버렸습니다.

(뭐 이후로 아스팔트만 다녔으니 흙은 다 떨어져 나갔죠..)


Canon | Canon EOS 1100D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00 EV | 1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19:44


"불과 15년전 지금 이시간엔 많은 차들이 최고속력을 겨루었겠지.. 지금은 텅 빈 터널이지만.."


공원 안은 운동을 나온 사람은 있는 것 같아보이지만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이 밤에 자세히 볼 방도가 없다보니 대전시민들이 옥천으로 갈때마다 주로 이용하는 옛 경부고속도로로 올라왔습니다. 이유는 단 하나. 굉장한 아치를 자랑하는 대전육교를 조금 더 가까이에서 보기 위해서입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11:50


길치터널. 옛 대전터널입니다. 


직선화공사 이후 새 터널은 고속도로와 연결되고 이 터널은 대전에서 옥천으로 가는 많은 대전시민들에게 좋은 길이 되어주고 있지요. 이전에는 다리를 타고 쭉 서울까지 올라가고 부산까지 내려갔겠지만, 지금은 옆으로 빠지는 길을 만들어두었고 다리로의 통행은 막혀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11:56


공원을 돌아서 오는 길로부터 저 언덕을 거쳐 터널로 진입합니다. 사실 쭉 올라가면 길치고개를 건널수도 있습니다만, 이 고속도로도 선형이 좋지 않다보니 직선화를 했는데 고개는 얼마나 힘들게 올라가야만 할까요.. 낮에 왔더라면 고개도 한번 올라가보는건데.... 이런저런거 생각해보면 낮에 오던지 아니면 사진장비라도 좀 챙겨올걸 그랬나봅니다.


Canon | Canon EOS 1100D | Normal program | Pattern | 8sec | F/4.0 | +0.33 EV | 1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24:52


막힌 가드레일을 넘어서 풀이 무성한 곳으로 들어갑니다. 


이곳으로 들어가서 좀 더 좋은 사진을 찍어보고 싶었지만 이런저런 한계에 직면해버리고 맙니다.

다리를 한번 쭉 걸어보고 싶은 욕구도 있었는데 안타깝지만 몇년 전에 뉴스에 보도될정도로 사람이 철조망을 넘어 경부고속도로쪽에 생긴 지름길로 들어간다는게 문제가 되어 더욱 세심하게 막아둔걸로 기억됩니다. 날이라도 밝았더라면 어디 구석으로라도 찾아서 들어가보겠는데 어둡다보니 잘못 발을 디딘다면 세상과 작별해야 할 상황이고.. 결국 다음번을 기약해봅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8sec | F/4.0 | 0.00 EV | 3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18:19


카메라를 그냥 바닥에 놓고 셔터를 눌러보았습니다. 무성한 잡초와 중앙분리대로 쓰이는 콘크리트 블럭등이 여기저기에 쌓여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이걸 정리할 생각이 있을까요.. 아니면 없을까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5sec | F/5.0 | 0.00 EV | 24.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2:09:11 21:19:39


(낮이 아닙니다... 조금 길게 찍은 사진일 뿐입니다.)


여기저기 흩어져있는 구조물들과 폐기물들.. 그리고 잡초들로 무성한 그곳. 자연은 약 10년만에 관리가 되지 않는 인공적인 시설물을 자연의 일부로 다시 만들 수 있다는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저 도로 위를 활보하던, 제가 사진을 찍던 저 공간에 활보하던 수많은 차들은 옆으로 옮겨갔지만, 대전육교가 많은이들에게 주었던 설레임과 즐거움 그리고 금전적인 이득과 건설과정에서 희생된 이들은 앞으로도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1. 정주영회장이 북한에 소를 보내고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시절 열심히 일궈둔 남북관계가 2mb정부가 들어서며 북한 김씨왕조와의 대립각을 보이게 되고 박왕자씨 피격사건 이 기름을 부어 흐지부지 되었지만 무조건 때려잡아야 할 상대로 보았던 북한과 함께 금강산 관광사업을 비롯한 대북사업을 개척했다는점과 낡은 군함으로 막은 서산 AB지구 사업까지도 정주영회장의 공으로 꼽힌다. [본문으로]
  2. 쿠데타와 독재, 친일행위등을 비롯한 오명이 남았지만 경부고속도로 건설을 비롯해서 경제발전의 공을 가진 대통령이다. (많이들 박정희대통령의 공으로 알고있지만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세운건 최규하대통령 시절이라고 한다. 이걸 나름 성공적으로 만들어놓은게 박정희대통령.) [본문으로]
  3. 제 5공화국에서 이명박 현대건설 사장 역활을 맏았던 배우 유인촌은 이후 이명박정부가 출범하자 문화관광부 장관자리를 득하게 되었다. 배역 하나 잘 받았다가 그사람이랑 친해지고 장관도 할 수 있는 세상이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대덕구 비래동 | 가양비래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레아디 2012.09.16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하고 즐건 주말 되시길 바래요~

  2. +요롱이+ 2012.09.16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주말 평안하시기 바래요..

  3. 영댕이 2012.09.16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으셨을 것 같아요. 저도 친구들하고 막 놀러가고 싶어지네요.

    좋은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남은 주말 잘 보내세요.

  4. 둥이 아빠 2012.09.16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자주 다녔던 길이라서 왠지 더 방가운데요..ㅋㅋ

    주말 잘 보내셨어요?

  5. NNK의 성공 2012.09.17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간답니다 ~ ㅎㅎ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6. 어듀이트 2012.09.17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언제한번 가보고 싶네요.
    친구들이랑 추억도 쌓을겸.ㅎ

  7. 묘묘! 2012.09.17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요^^
    태풍 조심하시구요

  8. sephia 2012.09.17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은 최규하 때가 아닌 윤보선 때입니다. 제2공화국 때인 것이죠.

  9. CANTATA 2012.09.18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각대 없어도 사진 괜춘한데요 뭘^^ ㅎ
    저도 좀 돌아다녀야되는데 사진찍으러 ㅋㅋ 이 귀자니즘이 뭔지 ㅋㅋ

  10. Cat ba hydrofoil 2012.11.27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們很高興,如果你支持我們通過鏈接,非常感謝你先生
    http://catbatravels.com/tour/kayaking-halong-bay-trekking-cat-ba-national-park-5d4n